2015년 4월12일 일요일 



<우리집 밤손님>



우리 집에는 밤마다 찾아오는 '밤손님'이 있다.

나는 그 밤손님을 무척이나 기다리고(그것도 매일 같이), 좋아한다.

밤손님은 새벽손님으로 바뀌기도 한다.


나는 밤손님과 예전엔 같이 카드게임도 하고, 보드게임도 하고, 술래잡기 등 같은

재미있는 놀이들을 했는데 지금은 보물찾기 놀이가 엄청나게 밀렸다. 

그것도 150번이나 말이다.


나는 밤손님이 밤/새벽에 오는 것을 본 적이 있다. 

술을 안 먹었으면 바로 뛰어가 안고 싶은데 엄마 때문에 그렇게 못한다. 

왜냐하면 빨리 안 자고 뭐하냐라고 야단치실께 뻔하시니까...


그리고 밤손님과 우리 엄마는 싸우기도 한다. 

엄마는 밤손님에게 술 좀 그만 먹고, 걱정되니까 일찍 일찍 좀 오라고 하는데

밤손님은 그러면 좀 어떠냐고 한다. 

나는 그래도 밤손님이 좋은 이유가 있다. 


바로 아빠이기 때문이다. 




photo_2015-04-13_14-27-47.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41 [가족] 뒤늦게 써 보내는 탄생 축하시 imagefile [1] kimja3 2015-06-18 4250
340 [가족] 맨발의 꿈을 꾸고 사랑의 메세지를 받다 imagefile jjang84 2015-06-18 3989
339 [가족] 혼자 있고 싶은 남편…‘나 좀 혼자 있게 해주면 안돼?’ image 베이비트리 2015-06-08 5168
338 [가족] 엄마, 반찬 핑계 대지 말고 그냥 보고 싶다고 말해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5-25 4363
337 [가족] ‘부부 사랑’ 위한 매일 15초 운동 [2] 베이비트리 2015-05-21 4888
336 [가족] 붉은 여왕의 나라에서 우리의 자식을 기다린다 베이비트리 2015-05-11 3998
335 [가족] [알뜰살뜰 우주네] 착하지 않아도 괜찮아! [6] satimetta 2015-04-29 6098
334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엄마의 지친 마음을 녹인 봄소식 imagefile [4] pororo0308 2015-04-15 6614
» [가족] 우리집 밤손님 - 어느 초딩의 일기 imagefile [9] anna8078 2015-04-14 5713
332 [가족] 조카 출가하고 집을 사도 난 ‘언니네 가족’이라네 image 베이비트리 2015-04-13 3820
331 [가족] 둘째가 생겼어요~ imagefile [15] 숲을거닐다 2015-03-29 3897
330 [가족] 다이빙 벨, 세월호 1주기 imagefile [4] 푸르메 2015-03-11 6183
329 [가족] 나보다 울 애기를 더 잘 보는 극성남편!!! imagefile [1] kosziii 2015-03-09 10737
328 [가족] 세계 의 부자 TOP10 대박 movie conjkh22 2015-03-09 3101
327 [가족] 명절에 ‘내 술잔’부터 챙기는 가족 보셨나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3-05 3352
326 [가족] “결혼은 미친 짓이에요…그냥 효도하며 살렵니다” image 베이비트리 2015-03-04 4887
325 [가족] 고맙고, 고맙고 또 고마워 imagefile [6] 숲을거닐다 2015-02-27 4219
324 [가족] 우리 아이 겨울철 건조함! 전 이렇게 해준답니당^^ imagefile kosziii 2015-02-09 4272
323 [가족] “더불어 사는 건 좋은데 동참을 강요하진 말자고” image 베이비트리 2015-02-09 3743
322 [가족] 세월이 새겨진 물건들 image 베이비트리 2015-02-05 354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