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개구리

어제 저녁 같은 아파트에 사는 아는 분이 책을 한 보따리 들고 왔다. 다음날 아침 낯선 책을 발견한 딸아이(“나 다섯 살 유치원생이라고”를 외치는 아이)는 마침 <청개구리>를 골라 엄마와 함께 읽었다.

딸 : 엄마는 왜 죽었어?

엄마 : 엄마가 하라는 거 반대로 해서.

딸 : 엄마는 왜 죽었어?

엄마 : 아파서 죽었어.

딸 : 무덤이 뭐야?

엄마 : 죽으면 땅에다 묻는데, 묻은 자리 표시한다고 동그랗게 만든 것.

 

다음날 아침, 엄마는 딸아이에게 머리를 감자고 했다.

엄마 : 서령아, 머리 감자.

딸 : 싫어

엄마 : 그럼 유치원도 싫겠네.

딸 : 유치원은 좋지만 뭐 하자고 하는 건 싫어. 엄마가 머리 감자고 하면 싫어, 아빠가 머리 감자고 하면 싫어, 아빠가 이렇게 하자면 싫어.

엄마 : 서령이가 싫어해서 엄마가 아파.

청개구리 엄마처럼 아픈 척 하며 안방으로 쌩하니 들어갔다.

딸 : (그런 엄마를 보고) 아픈 거 아니네. 말하네.

엄마 : 이제 머리 감으러 가자.

아빠 : (아내를 보고) 청개구리 얘기가 괜히 나온 게 아니야!

머리를 감지 않으려고 내빼는 딸아이, 좁은 집에서 잘도 숨는다.

아빠 : 서령이가 청개구리야?

딸 : 묵묵부답

엄마와 실랑이를 벌이다 어쩐 일인지 마음을 바꿔 재잘거리며 머리를 감았다. 딸아이에게 물었다.

아빠 : 서령아, 청개구리는 왜 울까?

딸 : 엄마한테 미안해서.

아빠 : 뭐가 미안한데?

딸 : 비가 오면 엄마 무덤이 떠내려 갈까봐.

아빠 : 그렇구나.

청개구리 엄마가 오죽하면 병까지 나서 죽었을까? 그 엄마 심정, 이제는 충분히 알 것 같다. 그런데 청개구리 엄마가 딱 한 가지만 알았더라면. 이 무렵 아이들은 “싫어”를 입버릇처럼 달고 산다는 것을.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1)청개구리 [6] artika 2013-04-11 4250
120 [가족] 육아휴직한 아빠에 대한 다양한 반응 imagefile [10] 박상민 2013-04-08 17740
119 [가족] 낚시터에서 나는 애들한테 낚였네 image 베이비트리 2013-03-05 4046
118 [가족] 안타까운 '부정' 두 가지 뉴스 [1] yahori 2013-03-04 4356
117 [가족] 너의 일상을 들여다보는 특권 imagefile 시에나 2013-02-20 3990
116 [가족] 설연휴를 지내고 나서... imagefile [6] lizzyikim 2013-02-15 4147
115 [가족] 엄마는 노동의 이름 [7] 시에나 2013-02-15 4140
114 [가족] (2013) 뽀뽀야 반가워^^ file [1] yangnaudo 2013-02-08 4263
113 [가족] [2013] 엄마를 녹이는 방글이♥ imagefile [1] 꽃송이가 2013-02-08 4316
112 [가족] [2013] 둘째 돌을 앞두고 imagefile [2] lizzyikim 2013-02-06 4356
111 [가족] [2013] 복덩아 고마워~ imagefile [1] rakdgh12 2013-02-05 4185
110 [가족] (2013) 1월 5일 태어난 가람이입니다 imagefile [8] lotus 2013-02-02 4266
109 [가족] [2013 둥이] 건강이가 찾아왔어요~ imagefile [2] 페퍼민트티 2013-01-31 4300
108 [가족] 엄마 여행 잘 다녀오세요 imagefile [3] yahori 2013-01-10 8150
107 [가족] 딸 위해 인생 바쳤는데 나 때문에 숨막힌다고? image [1] 베이비트리 2013-01-07 4707
106 [가족] 나 이현이랑 산타 마을에 가기로 했어 imagefile [10] anna8078 2012-12-21 4432
105 [가족] 썰매에 사랑을 싣고! imagefile [6] 리디아 2012-12-13 8380
104 [가족] 글 공부에 入門하다. imagefile [1] 리디아 2012-12-04 7518
103 [가족] 크리스마스 선물, 뭐가 좋을까요 imagefile [5] guk8415 2012-12-03 5789
102 [가족] 바로크 리코더 정기 연주회- 11월 6일 화 PM 8 [1] 리디아 2012-11-06 508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