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혹은 아내를 부르는 호칭을 어떻게 하세요?
저 같은 경우는 동갑내기라 서로의 이름을 부른답니다.
부모님들 앞에서 민망할 때가 종종 있어 아이아빠라고 하다가도 어느새 이름을 부르고 있네요.
노력을 안 한건 아니에요.
자기, 여보, 누구아빠..
그런데 오래 연애한데다 동갑내기라 그런지 이름을 불러요.
남편은 계속 이름 부를거래요. 누구엄마보다는 제 이름을 불러주고 싶대요.
덕분에 아이가 부모 이름을 확실히 아네요.;;
어제 아이가 여자친구와 소꿉놀이를 하는데 여자아이는 여보~이러는데 우리 아이는 이름을 부르더라고요. ㅅ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21 [가족] 아옹다옹 그만 알콩달콩 살자 image 베이비트리 2012-05-07 4329
120 [가족] (2013) 1월 5일 태어난 가람이입니다 imagefile [8] lotus 2013-02-02 4327
119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1)청개구리 [6] artika 2013-04-11 4312
118 [가족] [알뜰살뜰우주네]고손녀가 올리는 절 [6] satimetta 2014-12-10 4296
117 [가족] 아내 없이 아이 셋과 보낸 3일-둘째, 셋째 날 [2] 박상민 2013-05-23 4280
116 [가족] 붉은 여왕의 나라에서 우리의 자식을 기다린다 베이비트리 2015-05-11 4266
115 [가족] [어린이날] 기억에서 사라진 어린이날 선물 [1] fjrql 2013-05-02 4261
114 [가족] [2013] 복덩아 고마워~ imagefile [1] rakdgh12 2013-02-05 4252
113 [가족] 한부모 자녀도 충분히 행복할 수 있다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8-27 4251
112 [가족] 전투 [8] anna8078 2012-09-28 4240
111 [가족] 핸드폰 때문에 일상의 소소한 재미가 없어질 때 [3] 인디고 2014-03-11 4222
110 [가족] 설연휴를 지내고 나서... imagefile [6] lizzyikim 2013-02-15 4213
109 [가족] 시골로의 초대~ imagefile [2] 꿈꾸는식물 2013-06-04 4199
108 [가족] 영화관에서도 딸 울린 아빠 [2] third17 2014-01-14 4195
107 [가족] 엄마는 노동의 이름 [7] 시에나 2013-02-15 4191
106 [가족] 20년간 시댁에 비자금 준 남편 “내 돈 내가 쓰는데…” image 베이비트리 2013-06-17 4179
105 [가족] 맨발의 꿈을 꾸고 사랑의 메세지를 받다 imagefile jjang84 2015-06-18 4169
104 [가족] 아들과의 하루 [5] 조영미 2014-02-27 4168
103 [가족] [육아웹툰]야옹선생의 (근거중심)자연주의 육아 - 키 크는 주사 imagefile [7] 야옹선생 2014-10-23 4144
102 [가족] [아내없이살아가기7] 토요일 오전의 행복 imagefile [1] 홍창욱 2014-03-08 4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