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친구(채색)가 올려준 태동 영상입니다. 

23주차 아기의 배가 뽈록뽈록 움직입니다. 참으로 신기하네요. 


------------------------------------------------------------------------


바라밀의 움직임을 6월 정도부터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임신 16주차 정도 되겠네요. 유하가 바라밀이 움직인다며 배에 손을 갖다 대 보라고 했을 때, 실은 잘 믿지 못했습니다. "에이 설마, 벌써부터 움직일라고..." 


손을 갖다 댄 뒤 얼마후 거짓말같이 뱃속의 움직임이 느껴졌습니다. 못믿는 아빠를 향해 자신의 존재를 열심히 알리는 것이었죠. 어디서 그런 힘이 생겼는지 손바닥을 꾹 누르는 힘이 '장사'였습니다.


그 이후로 유하는 늘 배를 만지고 쳐다보며 바라밀을 느꼈습니다. 다소 무뚝뚝한 성격의 저는 유하가 보라고 할 때만 보고 다소 무관심했었죠. 


8월에 접어들면서는 움직임이 확연히 눈에 띄였습니다. 띄엄띄엄 꾹 꾹 누르던 것이 손과 발을 동시에 움직이는지 배 양쪽으로 툭툭 튀어나오기도 하고 이쪽에서 저쪽으로 움직이는 것도 보였습니다. 


막내누나가 임신했을 때 아기가 움직인다며 만져보라고 했을 때 '에이 뱃속에서 움직여봐야 얼마나 움직인다고' 생각하며 임신한 사람들의 일종의 '오버'라고 여겼습니다. 


그런데 직접 임신하고 보니 이건 '신비'입니다. 그 작은 것들이 서로 만나 하나가 되어 커다란 생명체가 되고 또 뱃속에서부터 움직이며 반응하는 모습은 '생명의 신비' 그 자체 아니겠습니까. 


뱃속 아기가 움직이는 모습. 즐감하시길...



온화田 답畓 - 소박한 시골부부 채색과 유하가 살아가는 이야기

http://www.facebook.com/dapdap.net?hc_location=stream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81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아빠, 가사가 다르잖아 [1] artika 2013-08-17 5838
» [가족] [퍼옴] 바라밀 움직여 봐바, 뱃속 아기의 태동 image 파란우산 2013-08-16 8553
179 [가족] 여름휴가 이야기(1) 따로 보낸 사연 imagefile [6] 푸르메 2013-08-16 7884
178 [가족] 올여름 푸껫 해변에서 언성 높이고 싸울 것인가 image 베이비트리 2013-08-16 4872
177 [가족] 네 안에 무엇이 들어있니? imagefile [1] 박상민 2013-08-12 6911
176 [가족] ]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옷 벗지마, 찌찌 보이니까. [2] artika 2013-08-09 6677
175 [가족] '사과 받았으니 용서해.'라는 말 imagefile [6] 박상민 2013-08-05 14388
174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 이야기)몽골-모든 빛이 모이는 땅 imagefile [5] artika 2013-07-30 13439
173 [가족] 부부 싸움은 칼로 물 베기라지만... imagefile [3] 박상민 2013-07-29 15794
172 [가족] 비 오는 날, 아이들과 뭘 하고 놀까? imagefile [1] 박상민 2013-07-22 7916
171 [가족] 육아휴직 하고서 알았네, 엄마는 진정 위대했음을 image 베이비트리 2013-07-15 4658
170 [가족] 태명을 닮아 자라는 아이들 imagefile 박상민 2013-07-15 8216
169 [가족] 유치원 책 읽어주는 아빠가 되어 imagefile 박상민 2013-07-08 5325
168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 10)서령아, 아빠 오늘 몽골에 가 imagefile [2] artika 2013-07-05 6870
167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9)뱃속에서 쫑알쫑알 거려요 imagefile [3] artika 2013-07-03 4915
166 [가족] 아인 엄마, 수고했어! image [1] 베이비트리 2013-07-01 4228
165 [가족] 아이와 함께 지금 이 순간을 산다는 것 imagefile [6] 박상민 2013-06-30 6954
164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8)몸으로 내는 소리야 imagefile [2] artika 2013-06-27 5050
163 [가족] 어제밤 퇴근은 성공입니다. imagefile [1] ??????????¹? 2013-06-25 12322
162 [가족] 어른들의 육아 조언, 취할 것과 버릴 것 imagefile [3] 박상민 2013-06-24 624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