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민이가 말을 시작하면서부터 간단간단하게 메모했던 '어록'이

점점 그 깊이가 더 해집니다. 이번에는 반전 어록이네요~

 

잘 때 엄마를 꼭 끌어안으면서 '엄마, 난 엄마를 잊지 않을거야~' 하며

너무나 사랑스럽게 말해서 저도 '엄마도 형민이를 잊지 않을거야~' 말해줬답니다.

그리고 형민이가 하는 말, '엄마, 근데 잊지 않을거야가 무슨 뜻이야?' ^^;;;

녀석, 뜻은 잘 몰라도 언제 어느 때 하는 말인지는 알았나봐요.

 

한창 초록이 싱그러웠던 여름에 옆 마을에 갔다가 아, 참 아름답다를 연발하고 왔습니다.

그리고 저희 시골 농장에 가서 멍하니 산을 바라보고 있었는데

형민이가 슬쩍 옆에 오더니 이렇게 말하더군요.

'엄마, 여기도 참 아름답지?' '응? 그럼 아름답지.'

'저기 기계도 많고 (고추 말리는 기계, 농기계 등이 있는 창고를 보면서 ^^) 진짜 아름답다~'

그래, 아름다움의 기준은 다 다른 걸꺼야 ㅋㅋ

 

요새 엄마 아빠는 물론 할머니, 할아버지, 큰아빠까지 모두 정신없이 바빠서

형민이가 심심해 할 때가 많았습니다. 아빠는 며칠째 집에도 못들어오는 상황.

미안한 마음에 고추 따는 일 다 끝나면 놀아주겠노라고 말하고 싶었습니다.

'형민아, 엄마 아빠가 요새 바빠서 형민이랑 잘 못놀아줬지?'

'나도 바쁠 때 있거든!'

'푸핫?! 언제 그렇게 바쁜데?'

'어린이집 갈 때.'

'아하, 그러면 그때는 형민이가 바빠서 엄마 아빠랑 못놀아주는구나. 그럼 똑같은거네'

'그렇지.'

참으로 쿨한 울아들. 엄마 아빠가 안 미안해도 되는구나. 최고!

 

 

그런데 모처럼 형민이와 함께 할 수 있는 운동회 날이 생겼습니다.

봉화군에 있는 12개 어린이집 연합 운동회였는데요.

어느새 부모로 참석하는 운동회라니! 아침부터 엄마 아빠가 더 설레서 우왕좌왕.

할머니도 아침일찍 오셔서 운동회 끝날때까지 재밌게 구경하시고~

 

율동시간에는 쉬크하게 안따라하고 저 좋은 장난만 하더니 (옆 친구는 더 쉬크한듯)

달리기랑 그냥당기기 시합할때는 아주 진지하게 온 힘을 다 하더군요.

어찌나 예쁘고 감개무량하던지 눈물이 앞을 가리고 ㅜㅜ

애들 운동회라고 만만하게 봤는데 봉화 군수를 비롯한

귀빈들의 인사말을 비롯, 성화 봉송에 선수단 선서까지 할건 다 했습니다

(경기중에 친구를 약올리지 않겠다거나 끝나기 전에 집에 가버리는

찌질한 행동은 안하겠다거나 하는 선서^^)

 

선생님들이 다른 어린이집 원생 엄마들이기도 하고

할아버지 할머니 까지 모두 참여할 수 있었던 동네 잔치 한바탕이랄까요.

앞으로도 설레는 맘으로 운동회를 가게될 듯 하네요.

 

운동회1.png » 뒤에 줄이 끊어진 줄도 모르고 열심히 튜브를 당기던 형민군. 표정이 살아 있어요~ 운동회2.png » 맨 앞줄에서 망원경 장난치는 형민군 (옆 친구는 주머니에 손 넣고 ㅋㅋ). 달리기 할 때는 쌩~하고 달려갈 준비를 하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01 [가족] 육아하는 아빠의 벗, 라디오 imagefile [15] 박상민 2013-10-28 15318
200 [가족] 며늘아가야 까라면 까라…아버님은 못말리는 파쇼 image 베이비트리 2013-10-28 7266
199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어서오세요~ [2] pororo0308 2013-10-23 4541
198 [가족] 암호 해독자 imagefile [6] 박상민 2013-10-21 8190
197 [가족] 아이들 어록 생각나는대로 [6] 양선아 2013-10-16 4888
196 [가족] 칭찬할까, 말까? imagefile [8] 박상민 2013-10-14 7540
195 [가족] '이에는 이, 눈에는 눈'의 유혹 imagefile [1] 박상민 2013-09-30 12127
» [가족] 반전의 묘미~ 여섯 살 아이와의 대화 imagefile [2] 꿈꾸는식물 2013-09-30 6084
193 [가족] 35년째 지긋지긋하단다…딸아 넌 그렇게 살지 마라 image 베이비트리 2013-09-30 6305
192 [가족] 우리집 명절 풍경 imagefile [10] 박상민 2013-09-23 11888
191 [가족] 돌보는 존재인 부모 자신을 보살피기 imagefile [7] 박상민 2013-09-16 7837
190 [가족] 뛰는 엄마 위에 나는 6살 딸래미! imagefile [10] 나일맘 2013-09-13 6000
189 [가족] 학교 벗어나 부모의 눈으로 교사를 보니 imagefile [4] 박상민 2013-09-09 5982
188 [가족] 당신에게 적응하는 데 시간이 좀 필요할 것 같아 image 베이비트리 2013-09-09 4804
187 [가족] 아이의 자신감을 바라보는 두 마음 imagefile [8] 박상민 2013-09-02 7927
186 [가족] "이게 다 수현이 때문이다." imagefile [4] 박상민 2013-08-26 5347
185 [가족] 새언니랑 연락 안해요 관심을 꺼버렸으니까 image 베이비트리 2013-08-26 5565
184 [가족] 여름휴가 이야기(2)- 아빠 어디가? 베트남 다낭 imagefile [8] 푸르메 2013-08-23 6595
183 [가족] 서울내기 부부, 세 아이와 시골집에서 찾아낸 각자의 놀이터 image 베이비트리 2013-08-22 5307
182 [가족] "엄마! 나, 너무 신나. 떨리고 긴장돼. 꿈 같아." imagefile [3] 박상민 2013-08-20 959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