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난리 났다!

가족 조회수 4906 추천수 0 2012.07.23 01:19:51

2012. 07.21 토

진정한 야외수영장

 

침부터 부산스럽다. 지난 번 저 손으로 개어서 고히 넣어 논 수영복 꺼내왔다. 입었던 옷가지는 언제 벗었는지 동작 하나 빠르다.

현, 준이 물건을 손쉽게 찾아 쓸 수 있도록 배려하다보면 늘 고민을 해야한다. 아이들 키높이에 맞는 공간을 마련하기란 온전히 아이가 되어야만 가능한 일이다.

 

 

"어른들은 누구나 다 처음엔 어린아이였다.

그러나 그것을 기억하는 어른은 별로없다."

<어린 왕자> 서문 중에서

 



온전한 아이의 마음으로 바라본다면 세상은 조금씩 바뀔것이라는 믿음으로 나는 애미로 살고 있다.

 

 

크기변환_IMG_3644.JPG 크기변환_IMG_3646.JPG

 

크기변환_IMG_3648.JPG

 

크기변환_IMG_3666.JPG

 

크기변환_IMG_3696.JPG

 

크기변환_IMG_3733.JPG

 

크기변환_IMG_3793.JPG

지난 이틀 동안 아침 끼니 먹고 나서부터 저녁 먹기까지 점심과 낮잠, 간식을 먹는 시간을  제외하고는 좀잡아 8시간 동안 쉬고 먹고 물놀이했다. 추위에 떨면 아가베시럽 넣은 코코아 한잔으로 몸을 녹일 수 있도록 보살피고, 후덕지근한 오후가 되면 오미자효소와 자몽쥬스 넣고 수박 잘게 썰어 넣은 오미자화채도 내어 놓았다.

추워서 감기 들까 그이가 엄마인 나보다 더 걱정한다. 괜찮으니 염려마라는 말도 들락거리며 나르는 간식거리며 현, 준이가 노는 데 늘 한 몫하는 애미이다.

 

나의 유년시절을 떠올리면...

큰 비가 내린 다음 날 날이 환하게 개이면 동네 아이들과 냇가에서 온 종일 물놀이했던 그때. 차가워진 몸은 땡볕에 뜨겁게 달그어진 돌맹이 위에 누워 쉬어가며 놀았던 그때. 늘 뽀얀 피부를 동경했던 나였지만 그 때 나의 추억이 지금의 건강한 어미가 될 수 있었던 것 같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 [가족] 출산 뒤 “피곤해” 거부…남편의 폭발 “내가 짐승이야?”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2-04-16 2569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