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도착한 책을 받아들었을 땐 '야누슈 코르착'이란 이름의 생소함과 '아이들'이란 제목의 친근함이 공존하며 나의 기대감을 높였다.

아이들과 관련된 감동적인 이야기가 펼쳐지리라 기대했는데 내 예상을 깬 짤막한 글들을 본 순간!

사실 나는 짧은 글들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아서 약간의 실망감이 번졌다.

하지만 읽으면 읽을수록 마음 속으로 공감하고 또 머리로 깨우쳐지는 부분들이 많았던 것 같다.

 

어린이를 알려고 하기 전에 자신을 먼저 알려고 애쓰세요

사실 아이를 키우면서 또한 교단에서 아이들을 가르치면서 가장 먼저 선행되어야 할 부분이 바로 내가 어린 아이였음을 기억하는 것이리라!

내 어린 시절을 기억해내며 아이들을 바라본다면 그들을 이해하지 못할 일은 거의 없으리라...

그들을 이해한다면 좀 더 나은 육아를 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아이를 대할 때는 진지하게 부드러움과 존경을 담아야 합니다. 모든 어린이의 내면에 있는 '미지의 사람'은 우리의 희망이기 때문입니다.

아이들이라서 유치하고 그렇기에 그저 그들의 눈높이에 맞추기 위해 나의 진지함은 잠시 내려놨던 순간들이 많았다. 하지만 그들을 대할 때 내가 진지하지 못하다면 아이들 역시 진지하게 임할 수 없다는 것을 매 순간 기억해야겠다. 그리고 무엇보다 부드러움과 존경을 담아 대하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야누슈 코르착의 말처럼 아이들은 우리의 희망이기에 그들을 대할 때 존경을 담아야겠고, 그들은 연약한 풀잎과도 같기에 부드럽게 대해야겠다.

 

물론 이렇게 책을 통해 깨닫게 된 많은 부분들이 실제 육아를 경험할 때는 그냥 평소 내 스타일대로 아이를 대할 것이다. 때론 나를 화나게 하는 아이들 앞에서 이성을 잃고 행동할 때도 분명 있으리라... 하지만 다시금 내 이성이 제자리를 되찾을 때면 이 책에서 공감하고 탄식했던 부분들이 스멀스멀 내 기억의 저편에서 올라오리라 생각한다.

갑자기 변할 수 없는 내 자신의 모습과 한계를 진정으로 깨닫게 된다면 아이들을 심판하고 그들에게 높은 기대치의 잣대를 갖다대는 어리석은 행동은 하지 않게 되리라...

 

처음 아이를 가졌을 때 내가 아기에게 바랐던 단 한 가지는 '건강하게 태어나서 자라만 다오!'였음을 기억한다. 내 아이가 건강하게 자라주는 것만으로도 그 아이는 나의 간절한 소원을 다 이뤄주는 것이기에 오늘 하루도 튼튼한 내 아이를 보며 감사함을 가져야겠다.

기대하는 이기심을 버리고 매사에 감사함으로 임한다면 내 삶은 축복으로 가득 차리라 생각한다.

6월의 책은 나의 육아에 대한 지적인 부분을 채워줬다면 7월의 책은 정서적인 부분을 더욱 따스하게 녹여놨다고 할 수 있겠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402 [책읽는부모] <놀이의 과학>을 보고, 느끼고, 생각하고 [2] 윤기혁 2016-07-12 2907
401 [책읽는부모] <놀이의 과학>을 읽으려는데 [2] puumm 2016-07-08 2793
400 [책읽는부모] 아빠가 읽어주는 동화책 사과가 쿵! 하니 아기가 머리에 쿵! rocarlo 2016-07-04 3749
399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2] jm724 2016-06-29 3398
398 [책읽는부모] "우는 아이"를 읽고..<지구의 맛>중에서 imagefile [2] puumm 2016-06-27 3600
397 [책읽는부모] 동시집... <아버지 월급 콩알만 하네>를 떠올려주네요 imagefile [2] 강모씨 2016-06-12 4322
396 [책읽는부모] [시쓰는엄마] 멈춤과 잠 [2] 난엄마다 2016-06-02 3115
395 [책읽는부모] 동심의 세계로의 여행 - 오빤, 닭머리다! 꿀마미 2016-05-31 2509
394 [책읽는부모] 동시집 <지구의 맛>과 <오빤, 닭머리다!> [1] 푸르메 2016-05-27 3599
393 [책읽는부모] 동심의 세계로 여행 - '지구의 맛' [1] 꿀마미 2016-05-25 3741
392 [책읽는부모] 어딨니? 요깄지! - 백일아가와 함께한 책읽기 imagefile [1] 꿀마미 2016-05-18 4176
391 [책읽는부모] 동시집《오빤, 닭머리다!》 그리고 《지구의 맛》 [3] 루가맘 2016-05-16 3829
390 [책읽는부모] 아빠~ 내가 태어나서 고마워? imagefile [2] 윤기혁 2016-05-16 4119
389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 천 일을 아직 못채웠다면 지금부터라도... [1] 루가맘 2016-04-27 4396
388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꽃길과 자전거 imagefile 푸르메 2016-04-20 4426
387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을 읽고서... 푸르메 2016-04-20 3732
386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꽃 따는 남아 7세 개똥이 imagefile [1] 강모씨 2016-04-16 4184
385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꽃을 키우는 아빠 [1] 윤기혁 2016-04-16 3276
384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ㅡ8기 책 읽는 부모 : 꽃비를 맞으며. .. 2016-04-15 3114
383 [책읽는부모] (8기응모) 꽃을 좋아하는 아이 imagefile [1] 자두보보 2016-04-15 466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