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의 눈높이에 걸음걸이에 맞춘다는 것..

결코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다. 하루에도 몇 번씩 더구나 바쁜 아침시간에는 '버럭'하고 나도 모르게 질러(?) 버리게 되는 게 엄마란 이름의 여인네들 아닌가..(저만 그런건 아니겠죠..? ^^;)

 그런 저는 저자에게서 바쁜 일상 속에서도 아이들과 깨알같은 행복을 즐기며 사는 방법을 배운 것 같아요. 생각해보면 너무 쉬운 일인데 참 나는 왜 저런 생각을 못했을까 싶은 것 중 하나가

퇴근한 엄마에게 안기고 싶은 아이의 마음을 먼저 읽는 엄마의 모습입니다.

"잠깐만, 손 씻고,, 옷 갈아 입고,," 가 아니고 온전히 "너만 기다렸어" 하는 눈빛과 표정으로 아이를 안아주는 일은 정말 쉬운 일인데 말이죠..

 

또, 아이에게 친구나 형제에게 예쁜 말로 말하라고 하기 전에 부부가 세상에서 제일 예쁜 말로 서로를 격려하고 사랑하며 살라는 대목에서 목에 가신 걸린 듯, 스스로 불편했어요.

아무리 맘 좋은 남편이라고 내가 너무 막(?) 대하는 것 같아서요..

아들도 아빠를 배뚱이라 놀리고 그런 것 보면서 늘 조심해야지.. 했던 참에 딩~하고 머리를 맞은 것 같기도 했어요.

 

 그리고, 여전히 엄마에게 많은 부분을 도움받고 의지하면서도 늘 내 아들만을 먼저 위하는 나.

아무리 내리사랑이라지만 너무 나쁜 딸인 것 같아요.

내 자식이 효도하기 바라지 말고 내 부모에게 효도하는 모습을 보이는 게 최고의 교육이라는 말은 어찌보면 늘 시부모님을 향해 있는 말처럼,, 저 스스로도 그렇게 행동했던 것 같아요.

 

 바쁘지만 시간 내 미리 장봐놨다 퇴근길 서둘러 시댁으로 가 보름만 못 보셔도 꿈에 볼 만큼 예뻐하시는 늦둥이 막내아들의 외아들도 보여드리고, 어머니 좋아하시지만 자주 못 드시는 파스타도 후루룩 해 드리고,, 이렇게 가끔 여우짓도 할 줄 아는 며느리인데 친정엄마께는 생일상 말고는 한 번도 내 손으로 밥 차려드린 적 없구나.. 하는 생각 들었어요. 그러고 보니 울엄마도 파스타 참 좋아하시는데 말이죠.. 그래도 늘 혼자 맘 편하려 '시부모님은 연세도 많으시고 아픈데도 많으시고 우리엄만 아직 젊고 건강하니까 나중에 챙겨드리면 되지..'하고 합리화 했던 것 같아요.

 

 아무래도 저자가 교사이다보니 교육에 관한 욕심아닌 욕심이라 표현해도 될까요..?

암튼 직업의식이 일상에서도 효과적으로 발휘되는듯 해요. 이 부분에 있어서 저와는 생각의 출발점부터 좀 다른 것 같아요. 그렇지만 '저자 같은 분을 아이의 학교 선생님으로 만난다면 계타는 학부모일 것 같다' 생각은 해봤어요. ^^

 

늘 옆에 두고 틈 날때 마다 잘 봤습니다.

한 꼭지씩 덮을 때 마다 나와 내 아이의 일상을 되짚어 보게 되더군요.. 

 

그리고 또 한 번 느꼈습니다.

좋은 사람되는 노력없이 좋은 엄마되기는 불가능 하단 생각이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62 [책읽는부모] <스마트 브레인> 운동, 잠, 자기 절제력! [2] mosuyoung 2012-06-16 5994
61 [책읽는부모] [스마트 브레인] 나일이의 뇌 웃기기! imagefile [7] 나일맘 2012-06-13 6177
60 [책읽는부모] 다양한 뇌유형만큼 모두 다르게 행복하게 관계맺고 사는 법을 고민합니다^^ [2] 624beatles 2012-06-08 4800
59 [책읽는부모] 권오진님의 <아빠학교>, 조기 적용의 후유증 [6] 강모씨 2012-06-07 5284
58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두뇌-때에 맞는 교육이 중요하다 [1] greenbhlee 2012-06-07 5030
57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두뇌는 결국 생활두뇌! [2] btmind 2012-05-27 4828
56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두뇌?!-저부터 해볼까요. [2] oodsky 2012-05-22 4966
55 [책읽는부모] 공부두뇌... 내 아이 아닌 우리 아이들 이야기 [2] blue029 2012-05-22 5733
54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 두뇌… 전 시간이 조금 더 지난 후 다시 읽어야 할까봐요. ^^;; [1] jsbyul 2012-05-21 4527
53 [책읽는부모] 선생님. 나빠요.... zizing 2012-05-18 4981
52 [책읽는부모] 기다리기 정말 어렵습니다. [2] wakeup33 2012-05-17 5475
51 [책읽는부모] 좋은 엄마보다 행복한 엄마되기^^ oodsky 2012-05-10 4864
50 [책읽는부모] 기다림의 미학.. 그 어려움 [4] guibadr 2012-05-08 4811
» [책읽는부모] 스스로의 일상을 돌아보는 시간이 된 책 ^^ [1] 624beatles 2012-05-06 4919
48 [책읽는부모] 긴 호흡으로 기다려주기... [1] greenbhlee 2012-05-05 4503
47 [책읽는부모] 기다리는 부모... ㅜ.ㅜ [2] blue029 2012-05-04 5087
46 [책읽는부모] 아이를 위해 기다려줄 수 있는 마음이 여유로운 부모가 되어야지 [3] corean2 2012-04-24 5189
45 [책읽는부모] 행복한 육아로의 한 걸음 더... imagefile [4] jsbyul 2012-04-23 5479
44 [책읽는부모] 조화로운 동반 ubin25 2012-04-20 5120
43 [책읽는부모] 아이를 기다리기 어려운 부모님들께! [2] btmind 2012-04-20 548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