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은 베이비트리에서 보내주신 책을 읽는 동안 올라오는 다른 분들의 서평은 안 읽는데,

이 책을 읽는 동안 올라오는 서평은 다 읽은 듯 합니다.

 

이 책을 읽으면서 계속 읽을 것인가? 말 것인가? 잠시 생각 했는데,

그건 반감때문 이었습니다.

 

특히 저자의 의도인지, 편집자의 의도인지는 알 수 없으나

제목에 맞춰 각 Chapter Point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부분이

가장 거슬렸고, 나중에는 아예 읽지 않고 페이지를 넘겼습니다.

편집자의 의도였다면 편집의 실패.

 

마지막 <내가 만약 자식을 다시 키운다면>을 보면

반성과 바람, 그리고 참회의 버전이라고 정리된 대목이 나오는데요,

저자 역시 내 육아방식이 옳다가 아니라 이렇게 이렇게 할 걸 그랬어.

지금 알고 있는걸 그때도 알았더라면의 아쉬움이 묻어 납니다.

 

아이 혼자 택시에 태워 유치원에 보낸 대목 보다 더 놀랐던 것은

혼자 버스를 타고 귀가하게 한 것이었는데요,

그 대목에서 저도 지난날의 과오를 떠올리며 반성과 추억에 잠시 잠겼습니다.

 

개똥이 두 살 무렵.

그러니까 돌 지나 아장 아장 걸어 다닐 때.

옆 단지 연못에 물고기 구경을 갔습니다.

보통은 앉은 자세로 서 있는 개똥이의 허리를 잡고 있었지만,

그날은 잠시 허리를 펴고 선 채로 하늘을 봤습니다.

바로 풍덩~ 소리가 들려 뭐가 빠졌나?’ 하고 둘러 보니, 개똥이가 보이지 않는 것입니다.

연못을 보니 개똥이가 누운 채로 물에 잠겨 가라앉는 중이었지요.

(아 정말 이 장면을 떠올리면 바로 공포영화가 됩니다.)

으악~ 소리를 지르며 앞뒤 가리지 않고 바로 연못으로 뛰어 들었는데,

다행히 제 허벅지 정도의 깊이였습니다.

전신이 물에 잠긴 개똥이를 건져 올려 안고, 둘 다 홀딱 젖은 채로

한 손으로는 유모차를 밀며 집으로 가는 길은 멀고도 멀었습니다.

 

놀래서 내 심장이 터져 버릴 것 같은데, 개똥이는 얼마나 놀랬을까?

녀석은 울지도 않고 제 품에 안겨 있었습니다.

집에 와서 씻기기 위해 잠시 내려 놓았더니 그제서야 빵~ 울더군요.

그래그렇게 울어야지다행이다 싶었습니다.

씻고 옷 갈아 입고 녀석은 피곤했던지 바로 제 품에서 잠이 들었습니다.

 

남편에게 사고에 대한 보고를 하면서 내가 베이비시터 였으면 바로 해고였다생각 했고,

쏟아 지는 비난을 감당할 수 있을까 싶었는데,

오히려 남편은 대수롭지 않게 별일 아닌 듯 여겨 주어서 고마웠더랬죠.

 

그런 사고가 있었지만 전 베이비시터가 아니라 엄마였기에 잘리지 않고

오늘도 녀석의 엄마로 남아 있습니다.

 

사고 다음날도 녀석은 물고기 구경한다고 연못에 갔고,

다행히 물에 대한 거부감도 없습니다.

 

아이를 키우면서 이런 저런 실수를 하게 되겠지만,

아이를 위험하게 하거나 좌절하게는 하지 말아야 할텐데... 말입니다.

단결!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82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두뇌-때에 맞는 교육이 중요하다 [1] greenbhlee 2012-06-07 4926
381 [책읽는부모] '스티브 잡스'를 읽고 [7] 난엄마다 2013-08-21 4906
380 [책읽는부모] 스마트 브레인을 읽고 corean2 2012-06-30 4906
379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2기 오프라인 모임 후기 imagefile [15] 양선아 2012-09-24 4905
378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두뇌?!-저부터 해볼까요. [2] oodsky 2012-05-22 4876
377 [책읽는부모] <스마트브레인> 부모의 역할은 무엇일까 [3] lizzyikim 2012-06-20 4870
376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아날로그의 미학.. [5] cye0202 2012-11-09 4867
375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오늘 만드는 내일의 학교 후기/[그림책] 네모 네모 빼꼼! 후기 imagefile [1] cider9 2013-10-15 4864
374 [책읽는부모] 선생님. 나빠요.... zizing 2012-05-18 4863
373 [책읽는부모] 정유정의 소설 <28> 박진감 넘치네 [10] 양선아 2013-10-08 4862
372 [책읽는부모] [책 속의 한 줄] 열심히 하고 연연해하지 않기 [6] 양선아 2014-02-11 4836
371 [책읽는부모] 첫번째 책 도착~! [3] jenaya 2012-10-16 4836
370 [책읽는부모] [아이책 후기] 너무 예쁜 동시집을 소개합니다~!! imagefile [6] cider9 2013-08-22 4817
369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 할 때]-꿈꾸는 엄마가 좋아요 [4] selbi 2012-12-31 4816
368 [책읽는부모]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 어릴적 이상형을 이제야 만났네 [1] 강모씨 2012-08-04 4815
367 [책읽는부모] 스스로의 일상을 돌아보는 시간이 된 책 ^^ [1] 624beatles 2012-05-06 4810
366 [책읽는부모] 남한산초등학교이야기에서 [4] 난엄마다 2014-12-05 4807
365 [책읽는부모] <엄마, 아들을 이해하기 시작하다> 도전! 재미있는 엄마 imagefile [7] 강모씨 2013-01-30 4798
364 [책읽는부모] 그림책 후기 <아모스 할아버지가 아픈 날> imagefile [1] fjrql 2013-08-26 4792
363 [책읽는부모] <스마트 브레인> 스마트한 세상에서 덜 스마트하게 살기 [2] blue029 2012-06-20 4789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