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에서" />

 

안녕하세요. 오래간만에 글을 올립니다.이제 많이 큰 59개월 별이..

이번주말엔 아이가 감기에 걸렸습니다. 하늘이 높고도 깨끗한데 집에서만 있어야 했는데, 아이가 나가지못하니 핸드폰으로 만화영화를 보여달라고 했어요. (울집엔 텔레비젼이 없습니다.)

 

첨엔 하루 한개로 시작한 약속이 어느덧 하루 세개로 되어버리고..결국 아이는 계속해서 하나씩 더 보여달라고 했지요. 그런데 사실 아이가 울어도 울어도 너무나 서럽게 울면, 마음이 약해져서 한개씩 더 보여줬더랬죠..

 

어젠 맘을 좀 굳게 먹었습니다.

 

나. 별아 오늘은 그만이야. 약속을 한거는 지켜야해......

별이.왜? 엄마 나뻐. 엄마 바보야..

 

그렇게 얼마나 지났을까..저도 달래다가 지쳐서 곁에서 베개에 누워서 아이를 바라보았습니다.

펑펑울던 아이가..

 

별이. 엄마 너무 힘들어..

나. 그치? 너무 힘들지? 엄마 안아줄께..엄마랑 책들 좀 보자...그 "만화"생각이 안나면 니가 안힘들어질수가 있어.

별이. 어떻게 일부러 생각을 안나게해?

나. 충분히 가능해..이리로 와봐..

 

이렇게 해서 엉겹결에 펼친 책이 이 동시집이였어요.

 

<우는 아이>

손등으로 눈물을 닦는다.

아이의 겨드랑이에 인형이 있다.

오른 손등이 젖자

왼 손등으로 닦는다.

인형이 반대쪽 겨드랑이에 있다.

그렇게 다섯 번이나 오간다.

천천히 옮겨 가는 동안,

인형의 손과 팔과 엉덩이가

아이의 가슴을 어루만진다.

울음이 멎는 동안, 인형은

울먹임을 조금씩 들이마신다.

겨드랑이에서 나온 인형이

울음 그친 아이를 바라본다.

인형의 눈동자로 옮겨 간

우는 아이의 반짝이는 눈물이

 

 

아이에게 읽어주니 자꾸 웃긴가 봅니다.

"엄마, 엉덩이래...엉덩이가 나와.."

아이는 웃기지만 저는 맘이 참 미안하기도 하고, 고맙기도 하고,"우는 아이의 반짝이는 눈물"이 제 맘에 흘렀습니다.

그래도 아이에게 화를 내지 않고, 끝까지 기다려주길 잘 한 것 같습니다..

 

 

p.s.그림은 제가 태양을 그리고 아이가 색을 칠한 그림이에요. 더위가 기승을 부립니다. 아이도 엄마도, 아빠도 건강한 여름 되세요~

 

꿈꾸는 엄마올림.

20160626_103514_HDR-1.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402 [책읽는부모] <놀이의 과학>을 보고, 느끼고, 생각하고 [2] 윤기혁 2016-07-12 2844
401 [책읽는부모] <놀이의 과학>을 읽으려는데 [2] puumm 2016-07-08 2731
400 [책읽는부모] 아빠가 읽어주는 동화책 사과가 쿵! 하니 아기가 머리에 쿵! rocarlo 2016-07-04 3668
399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2] jm724 2016-06-29 3344
» [책읽는부모] "우는 아이"를 읽고..<지구의 맛>중에서 imagefile [2] puumm 2016-06-27 3542
397 [책읽는부모] 동시집... <아버지 월급 콩알만 하네>를 떠올려주네요 imagefile [2] 강모씨 2016-06-12 4257
396 [책읽는부모] [시쓰는엄마] 멈춤과 잠 [2] 난엄마다 2016-06-02 3037
395 [책읽는부모] 동심의 세계로의 여행 - 오빤, 닭머리다! 꿀마미 2016-05-31 2450
394 [책읽는부모] 동시집 <지구의 맛>과 <오빤, 닭머리다!> [1] 푸르메 2016-05-27 3510
393 [책읽는부모] 동심의 세계로 여행 - '지구의 맛' [1] 꿀마미 2016-05-25 3671
392 [책읽는부모] 어딨니? 요깄지! - 백일아가와 함께한 책읽기 imagefile [1] 꿀마미 2016-05-18 4109
391 [책읽는부모] 동시집《오빤, 닭머리다!》 그리고 《지구의 맛》 [3] 루가맘 2016-05-16 3771
390 [책읽는부모] 아빠~ 내가 태어나서 고마워? imagefile [2] 윤기혁 2016-05-16 4051
389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 천 일을 아직 못채웠다면 지금부터라도... [1] 루가맘 2016-04-27 4325
388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꽃길과 자전거 imagefile 푸르메 2016-04-20 4369
387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을 읽고서... 푸르메 2016-04-20 3678
386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꽃 따는 남아 7세 개똥이 imagefile [1] 강모씨 2016-04-16 4112
385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꽃을 키우는 아빠 [1] 윤기혁 2016-04-16 3220
384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ㅡ8기 책 읽는 부모 : 꽃비를 맞으며. .. 2016-04-15 3055
383 [책읽는부모] (8기응모) 꽃을 좋아하는 아이 imagefile [1] 자두보보 2016-04-15 459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