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은 중국집 (p.38)

중국집 메뉴판에 올라온 요리와 가족을 요리조리 잘도 연결시켜놓았다.

우리도 맛볼래요  (p.54)

일요일 음식하는 엄마와 가족의 대화가 한 편의 시가 되었다.

소나기 (p.90)

빗방울들의 번지점프라니.

 

언제부터였을까

시가 쓰고 싶은 날이 생겼다.

아마 베이비트리에 처음 시를 올렸던 그 겨울이었으니

그리 오래되진 않았다.

길게 문장으로 표현하기 보다 짧게 내 방식대로

표현하는데 묘한 재미가 생겼다.

올해만 해도 혼자 긁적여본 시가 세 편이나 된다.

일기를 길게 쓰기 보다 짧게 시로 써보기도 한다.

막상 다 쓰는데까지 걸리는 시간은 배가 되기도 하지만

다 쓰고 났을 때 가슴 한켠을 꽉 채우는 뿌듯함이 있다.

완성하고 나면 누군가에게 시썼다고

봐달라고 하고 싶어진다.

그래서 sns에 올려보기도 했다.

시를 많이 써본 건 아니지만 쓰는게 그리 어렵지 않구나

첫발은 뗀 것 같다.

 

구의역 사고 유가족의 인터뷰를 보면서,

개인적으로 전해들은 '어쩌다 공무원(줄여서 어공)'

면접 과정과 결과발표를 전해들으면서

거대 자본으로 얽혀가는 덩굴 속에서 어떻게

헤어나와야할지 막막한 마음에 잠이 오지 않는다.

이럴 때 뭘해야하나

무얼 할 수 있을까

답답한 마음을 쓰면서 나를 달래본다.

 

 

-멈춤과 잠-

 

무섭다

세상이 무섭다

돈이 무섭다

사람이 무섭다

 

작은 자리 하나도 권력으로 변해간다

비정규직, 하청업, 알바

심지어 세 네명이 모인 단체에서도

거대한 다단계 구조가 만들어져간다

그래서 더 꼭대기로 올라가려고

얼굴을 감춘다

 

끼리끼리

좋은 게 좋은 거

공무원, 정규직, 돈이 갑이 되어간다

나쁜 건 왜그리 빨리 물들까

 

입바른 소리는 다들 듣기 싫어한다

하나라도 떨어지는 게 있어야한다

여기저기 줄을 잘 서야한다

여기저기 썪어가는 소리가 들린다

얼마나 더 많은 댓가를 치뤄야하나

감겨오는 눈 만큼 마음이 무겁다

 

희망을 찾고 싶은데

함께 꿈틀대는 것 같은데

모르겠다

어찌 단번에 되랴마는

마음만 앞서려는 것 같아

멈췄다

 

도시의 빌딩 숲 사이로

저녁 노을이 펼쳐진다

해가 많이 길어졌다

하루 일 끝내고

애들 저녁 챙겨주고

비록 지각했지만

또 뭔가를 얻을까 싶어

종종종 걷다가

멈췄다

 

마냥 걷지말자

잠시 멈춰 생각한다

마냥 뛰지말자

잠깐 한숨이라도 내뱉어본다

 

아...... 이러다가 끝내려면

밤을 새울 것 같다

멈춘다

잠을 청해본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402 [책읽는부모] <놀이의 과학>을 보고, 느끼고, 생각하고 [2] 윤기혁 2016-07-12 2844
401 [책읽는부모] <놀이의 과학>을 읽으려는데 [2] puumm 2016-07-08 2731
400 [책읽는부모] 아빠가 읽어주는 동화책 사과가 쿵! 하니 아기가 머리에 쿵! rocarlo 2016-07-04 3668
399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2] jm724 2016-06-29 3346
398 [책읽는부모] "우는 아이"를 읽고..<지구의 맛>중에서 imagefile [2] puumm 2016-06-27 3543
397 [책읽는부모] 동시집... <아버지 월급 콩알만 하네>를 떠올려주네요 imagefile [2] 강모씨 2016-06-12 4257
» [책읽는부모] [시쓰는엄마] 멈춤과 잠 [2] 난엄마다 2016-06-02 3037
395 [책읽는부모] 동심의 세계로의 여행 - 오빤, 닭머리다! 꿀마미 2016-05-31 2451
394 [책읽는부모] 동시집 <지구의 맛>과 <오빤, 닭머리다!> [1] 푸르메 2016-05-27 3510
393 [책읽는부모] 동심의 세계로 여행 - '지구의 맛' [1] 꿀마미 2016-05-25 3672
392 [책읽는부모] 어딨니? 요깄지! - 백일아가와 함께한 책읽기 imagefile [1] 꿀마미 2016-05-18 4110
391 [책읽는부모] 동시집《오빤, 닭머리다!》 그리고 《지구의 맛》 [3] 루가맘 2016-05-16 3771
390 [책읽는부모] 아빠~ 내가 태어나서 고마워? imagefile [2] 윤기혁 2016-05-16 4051
389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 천 일을 아직 못채웠다면 지금부터라도... [1] 루가맘 2016-04-27 4325
388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꽃길과 자전거 imagefile 푸르메 2016-04-20 4370
387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을 읽고서... 푸르메 2016-04-20 3678
386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꽃 따는 남아 7세 개똥이 imagefile [1] 강모씨 2016-04-16 4112
385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꽃을 키우는 아빠 [1] 윤기혁 2016-04-16 3220
384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ㅡ8기 책 읽는 부모 : 꽃비를 맞으며. .. 2016-04-15 3055
383 [책읽는부모] (8기응모) 꽃을 좋아하는 아이 imagefile [1] 자두보보 2016-04-15 459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