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시집을 받고 처음 든 생각은 '동시를 읽고 어떻게, 뭐라고 서평을 쓰지...'

단 한번도 동시, 시를 읽고 글을 써본 적이 없어서 굉장히 난감했어요...^^;

책과 함께 온 안내문에 '어릴적 감성을 되살려보시기 바랍니다.'를 보곤

동시에 관련된 나의 추억은 무엇일까 생각해 봤어요.

저의 초등학교 시절은 동시와 관련된 많은 추억이 있어요.

엄마의 강요였는지, 선생님의 추천이었는지 모르겠으나...

매 년 동시 낭송 대회가 있었는데 그 대회에 늘 출전했고 꼭 상까지 받았어요.

동시 한 10편 정도를 달달 외우고 재미있게 운율을 살려 낭송을 잘하는 친구를 뽑는 대회지요.

아직도 기억에 남는 동시의 한구절이 있어요.

제목은 '해' 였던 것 같아요.

"얘, 동수야. 해넘어간다~"로 시작하는 시를 낭송했던 기억이 나네요.

많은 선생님들 앞에서 목소리도 예쁘게, 카랑카랑하게, 리듬을 살려서 시를 낭송했던

제 모습이 파노라마처럼 지나가네요^^

심장은 콩닥콩닥 벌벌 떨렸는데 얼굴과 목소리는 아닌 척 했던 어린 저의 모습이 떠올라 미소 짓게 되요.

잠시 초등학교 시절을 회상해보곤 동시집을 읽어봤어요.

 

 

 

처음 시인의 말에 나온 재미있었던 부분이에요.

2월을 그냥 2월이라 하지 않고, 가장 짧은 달이라고 표현한 센스>.<

파마한 본인의 머리를 옥수수수염머리라고 표현한 재치!

역시 시인은 다르다고 생각했어요.

저도 초등학생때만 해도 동시도 쓰고 참신한 말도 잘 떠오르고 했던 것 같은데

언제 이렇게 나이를 먹고 동심이 없어졌는지...삭막해진 제 삶에 동심을 불어넣어주고 싶었어요.



 

'지구의 맛'을 보며 제가 제일 재미있었던 동시 몇 편을 뽑아봤어요.

 

 

 

'우리집은 중국집'

-

'짜증날 땐 짜장면, 우울할 땐 울면

복잡할 땐 볶음밥, 타랑탕랑탕 탕수육!'

어렸을 때 이 노래 정말 많이 불렀는데ㅋㅋㅋㅋㅋ

이 노래가 생각나는 동시에요.


'나는야, 가장 비싼 팔보채' 까지만 읽고는

'뭐야.........본인은 제일 좋은 거 하는거야?' 라고 생각했는데

'맨날 보채서 팔보채' 라고 한다는 거 보고 빵 터졌어요ㅋㅋㅋㅋㅋ

너무 웃겼어요. 큭큭

 

 

 

'우리도 맛볼래요'

-

'우리 입이 얼마나 신선한데!'

십 년 밖에 안 써서 신선한 입.

표현이 너무 재미있지 않나요. 크크큭.

보통 요리할 때 아이들은 아직 맛을 잘 모르니 간을 보라고 안하잖아요.

근데 아이들 입장에서 생각했을 땐 신선한 입인데 왜 본인에겐 안물어볼까 싶은거겠죠.

아, 이렇게 그냥 아무렇지도 않게 지나갈 일상의 소재들도

아이들의 시선에서 동시로 지어졌다는게 너무 기발했어요.

읽으면서 우와 우와 감탄 연발---

나는 저런 생각 전혀 못하는 어른이 되었다는게 넘 아쉬웠구요...흑흑....

 

 

 

'부자 되세요'

-

동음이의어 '부자'를 이용한 동시.

'네 부자에요. 벌써 부잔걸요.'

이 구절에서 부자의 긍정적인 모습이 엿보였어요.

'부자'가 아닌데도 '부자'인 아빠와 아들.

긍정적인 삶의 태도를 지닌 아이, 그리고 아빠.

이걸로 충분해요. 삶의 긍정적인 자세.

 

 

 

'코끼리'

-

이것도 동음이의어를 이용한 동시.

'내 코가 석 자다.'

속담을 이용한 재미있는 언어유희.

코끼리 코는 석 자. 길이의 석 자.

아 어떻게 이런 생각이 떠오를까요.

전 정말 때가 많이 묻었나 봅니다.

요즘 언어유희를 즐기는 첫째딸 생각이 났어요.

 

 

 

 

'똥 밟았다'

-

이 동시를 읽으면서 시적 화자인 그 아이의 감정에 이입해서 읽었어요.

반장으로써 우리 학교, 학급, 반 친구들을 욕되게 하는 전학생을

호되게 혼내 주고픈 아이의 마음속으로 들어갔다 나온 느낌이 드네요.

저도 초등학생 때 저나 내 친구들을 욕되게 하는 친구들은 정말 싫었거든요.

똥 묻은 발로 뻥 차주고 싶을 만큼.

완전 공감공감.

어린 시절로 돌아갔다 온 느낌이에요^^ 재미있네요.

 

 

 


'주근깨'

-

'주근깨'와 죽은 깨'

주근깨를 죽은 깨로 표현하는 센스에 또 한 번 감탄을~

표현이 참 재미있어요.

'깨꽃', '톡톡' 표현들이 참 예쁘네요.

 

 

 

'고랭지 채소'

-

높은 아파트 층수에서 키우는 채소와

할머니가 이고 온 채소를 고랭지 채소라고 표현한 것이 참신했어요.

​할머니는 가족들 생각에 힘들게 채소들을 머리에 이고 왔는데

가족 누군가는 '이걸 뭐하러 가져왔냐'는 쌀쌀맞은 말을 하네요.

마지막 구절에서는 쓸쓸함까지 느껴지는 동시.

시리고 저린 고랭지채소, 시리고 저린 할머니...

 

 

 

'딸기 상자'

-

무한 공감하며 읽은 동시.

실제로 딸기를 살 때 위에 있는 딸기만 보고 큰 놈인 줄 알고 샀는데

막상 덜어내보면 아래 딸기들은 째깐하고 많이 물러있는 경우들이 있잖아요.

다들 경험해 보셨을 것 같은데요.

일상생활에서의 에피소드도 동시가 될 수 있구나...하며

동시는 우리 생활과 정말 밀접해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우리 딸들이 하는 재미있는 이야기도 허투로 넘기지 말아야지 생각이 들었어요.

그 재미난 말들이 이렇게 재치있고 엄마미소 짓게 되는 동시를 낳을 수도 있으니까요^^

 

 

 

'우유 주머니'

-

'우유 주머니'를 보고는 어린시절이 생각났어요.

저희 부모님은 맞벌이셔서 하교 후에 저는 늘 혼자였는데요.

학교에 가기 전에 엄마한테 열쇠를 받아가야 하는데

잊어버리고 그냥 가는 날이면

엄마가 현관문 옆 화분 밑에 숨기고 가시거나

우유 넣는 문 속에다 넣어두시곤 가셨죠.

하교 후 혼자 열쇠로 문따고 들어가는 집...참 외로웠는데........

내가 그 때 외로움을 느껴서 그런지 이 시에서도 외로움이 느껴졌어요.

나의 어린시절을 떠올리게 해 준 동시 '우유 주머니'

하교 후 쓸쓸한 집에 홀로 들어가야만 했떤 외로움.

우리 딸들은 안 느꼈으면 해요.

집을 떠올리면 항상 엄마의 웃음과 보글보글 맛있는 밥냄새가 나는 이미지로

떠올릴 수 있게 해주고 싶은 엄마 마음이에요:-)




오랜만에 동시를 읽었더니 동심의 세계로 여행갔다 나온 것 같아 참 좋았어요.

더불어 나는 왜이렇게 때가 묻었나 슬프기도 했구요.

종종 동시를 읽으며 아이들의 입장에서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을 만들어야겠어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402 [책읽는부모] <놀이의 과학>을 보고, 느끼고, 생각하고 [2] 윤기혁 2016-07-12 2841
401 [책읽는부모] <놀이의 과학>을 읽으려는데 [2] puumm 2016-07-08 2730
400 [책읽는부모] 아빠가 읽어주는 동화책 사과가 쿵! 하니 아기가 머리에 쿵! rocarlo 2016-07-04 3666
399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2] jm724 2016-06-29 3342
398 [책읽는부모] "우는 아이"를 읽고..<지구의 맛>중에서 imagefile [2] puumm 2016-06-27 3542
397 [책읽는부모] 동시집... <아버지 월급 콩알만 하네>를 떠올려주네요 imagefile [2] 강모씨 2016-06-12 4255
396 [책읽는부모] [시쓰는엄마] 멈춤과 잠 [2] 난엄마다 2016-06-02 3036
395 [책읽는부모] 동심의 세계로의 여행 - 오빤, 닭머리다! 꿀마미 2016-05-31 2448
394 [책읽는부모] 동시집 <지구의 맛>과 <오빤, 닭머리다!> [1] 푸르메 2016-05-27 3509
» [책읽는부모] 동심의 세계로 여행 - '지구의 맛' [1] 꿀마미 2016-05-25 3668
392 [책읽는부모] 어딨니? 요깄지! - 백일아가와 함께한 책읽기 imagefile [1] 꿀마미 2016-05-18 4108
391 [책읽는부모] 동시집《오빤, 닭머리다!》 그리고 《지구의 맛》 [3] 루가맘 2016-05-16 3768
390 [책읽는부모] 아빠~ 내가 태어나서 고마워? imagefile [2] 윤기혁 2016-05-16 4051
389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 천 일을 아직 못채웠다면 지금부터라도... [1] 루가맘 2016-04-27 4323
388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꽃길과 자전거 imagefile 푸르메 2016-04-20 4368
387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을 읽고서... 푸르메 2016-04-20 3676
386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꽃 따는 남아 7세 개똥이 imagefile [1] 강모씨 2016-04-16 4112
385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꽃을 키우는 아빠 [1] 윤기혁 2016-04-16 3218
384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ㅡ8기 책 읽는 부모 : 꽃비를 맞으며. .. 2016-04-15 3054
383 [책읽는부모] (8기응모) 꽃을 좋아하는 아이 imagefile [1] 자두보보 2016-04-15 459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