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는 셋

 

연두는

연두는

혼자일까?

 

아니야,

노랑도 조금

파랑도 조금

들어 있지.

 

연두는

.

 

혼자일까?

 

아니야,

긴장할 때 눈 깜박거리는 아빠 모습도 조금

성격 급한 엄마 모습도 조금

숨어 있지.

 

나도

.

 

유미희 동시집 오빤, 닭머리다!를 허허..웃으며 읽어내려갔다. 마음에 촘촘히 와닿는 따스함에 절로 허허허 웃음이 나왔다. 특히 <하나는 셋>은 아이를 보며 느꼈던 나의 모습, 남편의 모습과 겹쳐 보였고, 나에 대해 아빠 닮아서 그렇다는 엄마의 목소리도 떠올랐다. 이 절묘한 관찰이 읽으면 읽을수록 마음 깊숙한 곳을 자극시키는 것만 같다. <베개>는 또 어떤가. 내 모든 것을 다 받아주는 존재가 있었던가. 베개가 있었네. 잠자리에 누워 이 시를 읽어 본다. 고마운 마음이 생긴다. 아이들도 각자 베개가 있으니 다행이다.

 

베개

 

가끔

화난 내 주먹에 맞아 주고

아픈 내 등을 받쳐 주고

 

가끔

양념통닭 먹던 내 손에 얼룩지고

잠이 덜 깬 내 발에 걸려 훅 한쪽 구석으로 밀려나도

 

쬐그만 게

 

눈물 콧물

받아 준다.

 

 

이정록 동시집 지구의 맛에는 이 제목의 시는 없다. 대신 지구의 맛을 알려주겠다는 달팽이가 있었다.

 

달팽이

 

여행 중이야.

 

다 핥아 보고

알려 줄게.

 

한 접시.

지구의 맛을.

 

<달팽이>를 읽으면 내 혓바닥에 뭔가 씹히는 느낌이 든다. 입 안이 갑자기 쓰다.

 

우리 집 유행어

 

미리미리 챙겨 둘 수 없니?

 

다른 애들은 벌써 학교 갔겠다.

 

하루 세끼 다 먹어야 하나?

 

(후략)

 

<우리 집 유행어>는 마치 우리집에 도청장치라도 한 줄 알았다. 읽는데 얼굴이 화끈거렸다. 참 듣기 좋지 않다는 게 느껴졌다. 급 반성. 우리집 큰 아이, 8살 남자 아이는 <병원놀이>를 읽고 키득거리며 재미있어 했다.

 

병원놀이

 

파리야

팔이 아프니?

숟가락 들 힘도 없니?

그러니까, 손바닥 좀 그만 비벼.

 

모기야

목이 아프니?

빨대 빨 힘도 없니?

그러니까, 주둥이 좀 그만 빨아.

 

지구의 맛에는 할머니, 아버지, 학교, 선생님, 친구들과의 기억들이 많다. 그 속에서 막 사춘기에 접어든 호기로운 소년의 목소리가 느껴지곤 한다. 우리 아이가 좀 더 크면 이런 느낌이겠구나. 어디로 튈지 모르고 어떤 말을 할지 미리 알수 없는 시간들이 오겠구나. 나에게는 이 시집이 딱 이런 기분이었다. 쉬운 말들이지만 쉽게 이해되지 않는 속마음들이 있었다.

 

다시, 오빤, 닭머리다!. 저자가 여성이라서일까. 모든 시들이 내 마음에 콕콕 박혔다. <오빤, 닭머리다!>에서 소녀의 마음이 얼마나 속상했을지, 그럼에도 한 마디 툭 하는 말에 반해버렸다.

 

오빤, 닭머리다!

 

길에서

친구랑 걷던

한자학원 재경 오빠를 만났다.

 

안녀엉?”

, 오빠 안녕?”

 

몇 발짝 못 갔는데

가느다랗게 들려오는

 

쟤가 누구야?”

치킨 집 딸!”

, 치킨 집 자주 가냐?”

…….”

 

오빤, 닭머리다!

그럴 땐 아는 동생이라고

말해야 하는 거 아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402 [책읽는부모] <놀이의 과학>을 보고, 느끼고, 생각하고 [2] 윤기혁 2016-07-12 2846
401 [책읽는부모] <놀이의 과학>을 읽으려는데 [2] puumm 2016-07-08 2735
400 [책읽는부모] 아빠가 읽어주는 동화책 사과가 쿵! 하니 아기가 머리에 쿵! rocarlo 2016-07-04 3672
399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2] jm724 2016-06-29 3348
398 [책읽는부모] "우는 아이"를 읽고..<지구의 맛>중에서 imagefile [2] puumm 2016-06-27 3546
397 [책읽는부모] 동시집... <아버지 월급 콩알만 하네>를 떠올려주네요 imagefile [2] 강모씨 2016-06-12 4261
396 [책읽는부모] [시쓰는엄마] 멈춤과 잠 [2] 난엄마다 2016-06-02 3041
395 [책읽는부모] 동심의 세계로의 여행 - 오빤, 닭머리다! 꿀마미 2016-05-31 2455
394 [책읽는부모] 동시집 <지구의 맛>과 <오빤, 닭머리다!> [1] 푸르메 2016-05-27 3511
393 [책읽는부모] 동심의 세계로 여행 - '지구의 맛' [1] 꿀마미 2016-05-25 3673
392 [책읽는부모] 어딨니? 요깄지! - 백일아가와 함께한 책읽기 imagefile [1] 꿀마미 2016-05-18 4111
» [책읽는부모] 동시집《오빤, 닭머리다!》 그리고 《지구의 맛》 [3] 루가맘 2016-05-16 3774
390 [책읽는부모] 아빠~ 내가 태어나서 고마워? imagefile [2] 윤기혁 2016-05-16 4053
389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 천 일을 아직 못채웠다면 지금부터라도... [1] 루가맘 2016-04-27 4326
388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꽃길과 자전거 imagefile 푸르메 2016-04-20 4372
387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을 읽고서... 푸르메 2016-04-20 3680
386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꽃 따는 남아 7세 개똥이 imagefile [1] 강모씨 2016-04-16 4113
385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꽃을 키우는 아빠 [1] 윤기혁 2016-04-16 3221
384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ㅡ8기 책 읽는 부모 : 꽃비를 맞으며. .. 2016-04-15 3056
383 [책읽는부모] (8기응모) 꽃을 좋아하는 아이 imagefile [1] 자두보보 2016-04-15 460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