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읽는 부모 10기 활동이 스스로 불량했다고 생각해서 11기는 쉴까 했는데,
어쩌면 일을 쉬고 모범적인 활동을 할 수 있을 것 같아 응모 합니다. ^^


아이 돌 무렵 복직하느라 11개월에 젖을 끊었지만
분유를 먹인 것은 아니니 나름 완모했다 할 수 있을 듯 합니다.


젖은 끊고 분유는 거부하고 우유는 아직 먹을 수 없었던 아이를 위해
이유식과 간식에 공을 들였는데 그때가 아이 먹거리에 가장 신경썼던 것 같네요.


아이는 소화를 못 시키면서도 유난히 '콩'을 좋아했는데,
어른들 밥 먹을때 옆에서 '콩!', '콩!', ;콩!' 하면서 콩만 골라 먹었을 정도 였습니다.

'콩'이란 단어도 빨리 말했고 영원히 사랑할 것 같던 콩을 한동안 멀리 하더니
요새는 다시 밥에 들어 있는 '콩'만 골라 먹을 정도로 사랑을 회복했습니다.

 

백미외 현미 흑미와 검은콩을 넣어 밥을 하는데,

녀석이 요새는 흰쌀밥을 요구하여 잠시 난감 했습니다.

 

중학생 시절 아부지 건강을 위해 현미밥을 먹기 시작했는데,

흰쌀밥을 몹시 사랑했던 저는 밥 먹는게 고역이었죠.

대안으로 엄마는 아침마다 현미밥과 흰쌀밥 2가지 밥을 하셨는데

지금 생각 해 보면 죄송하고 참 감사합니다.

 

흰쌀밥을 요구하는 아이를 위해 검은콩 투입 분량을 늘렸더니

일단 잠잠 해 졌는데 이렇게 해결 되기를 바래 봅니다.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82 [책읽는부모] <사랑하지 않아서가 아니야>를 읽고 imagefile [2] puumm 2015-10-15 6736
481 [책읽는부모] 그 모든 것의 시작, 가정 [2] space904 2012-02-20 6703
480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반성합니다. imagefile [18] 강모씨 2012-10-29 6698
479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자녀교육이라.. imagefile [4] guibadr 2012-02-23 6659
478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몸놀이가 좋긴 좋구나 imagefile [5] lizzyikim 2013-01-30 6637
477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그동안 육아책 한번 안읽은 당신, you win! imagefile [14] 나일맘 2012-10-23 6628
476 [책읽는부모] 아이 교육보다 우선하는 엄마 교육 - '유대인의 자녀교육'을 읽고 imagefile [2] jsbyul 2012-02-22 6621
475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신순화님께 받아서 최형주가 쓰고 케이티님께로 패스! imagefile [11] 최형주 2014-10-26 6595
474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자녀교육38 - 삐딱하게 읽기 [1] 강모씨 2012-03-09 6453
473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내 인생의 책 10권 : 어른아이님께 받아 야옹선생이 쓰고 illuon님께 드립니다. imagefile [14] 야옹선생 2014-11-21 6402
472 [책읽는부모] 유대인 엄마라면 어떻게 했을까 [3] zizing 2012-02-26 6393
471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이 준 뜻밖의 선물 imagefile [6] 난엄마다 2016-03-30 6385
470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우리 아이 신나는 놀이터 imagefile [4] puumm 2015-07-19 6295
469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을 읽고 imagefile [1] puumm 2016-03-23 6284
468 [책읽는부모] <오늘 만드는 내일의 학교> 우리는 아이들의 내일을 확신할 수 없다 그러니 우리 방식대로 교육해서는 안된다 대변혁이 필요하다 [4] 루가맘 2013-10-22 6236
467 [책읽는부모] [나의 운명 사용 설명서] 후기 - 팔자타령 이젠 못하죠^^ [7] 난엄마다 2013-10-10 6224
466 [책읽는부모] 기다리는 부모가 아이를 ... - 기막히게 절묘했던 타이밍 [12] 강모씨 2012-04-19 6222
465 [책읽는부모] 할머니 보조교사 도입이 시급하다 imagefile [4] rins 2012-02-19 6147
464 [책읽는부모] <오늘 만드는 내일의 학교> 후기입니다.^^ imagefile [2] fjrql 2013-10-11 6138
463 [책읽는부모] 이왕 행복할 거라면 imagefile [5] rins 2012-04-16 6121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