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글을 못쓴다.

나는 말재주가 없다.

뇌의 양쪽에 여자는 언어중추가 있다는데 나는 남편과 말싸움 몇마디에도 진다.

이를 감안하시고 나의 짧은 글을 누구나 편하게 읽어주시길 바라며 첫번째 책읽는 부모 서평을 써본다.

 

애를 키우고 나서 읽어본 육아서 너댓권은 다 비슷한 내용이었다. 주로 서양의 전문가들의 방식을 빌려 이것이 좋다 나쁘다를 가려주는 책들...사실 한국의 문화와 좀 다르다 생각이 되어 적극 공감하며 읽진 않았다. 그저 이런게 있다 라고 생각했을 뿐(그러고 보면 난 좀 회의적, 부정적인 사람이다)..

 

이 책을 처음 보고 다큐프라임에서도 방영되었던 내용을 책으로 만들었다고하니 일단 긍정적으로 생각되었다. 아이의 식생활, 마더쇼크, 부모가 달라졌어요.. 등등 공감되는 다큐들을 참 재미있게 봤었다.

 

이책은 총 네 부분으로 나뉘어 얘기를 풀고 있다.

 

첫번째, 포대기에 관한 에피소드.

몇번 뉴스에서도 나왔던 미국 뉴욕의 포대기 열풍을 취재하면서 한국의 드문 포대기 엄마와 미국의 최신 포대기 엄마들에 관한 일화를 알려주면서 한국 전통문화의 좋은점에 관해 드러내주었다.

- 사실 나도 포대기는 사긴 샀지만 주로 애를 봐주시는 시어머니나 친정 엄마의 용도일뿐, 나 스스로는 불편하다고 몇번 사용해보진 않았다.. 좀더 적응을 해볼껄 하는 후회가 살짝 들었다.

 

두번째, 인터넷으로 육아를 하는 엄마들의 시대.

정해진 육아 정보에 맞추려고 애를 쓰는 엄마들과 점점 서양 문화에 편리함을 추구하는 현대 육아의 문제점을 일깨워주고 있다. 정해진 육아와 본능에 따르는 육아의 중간에서 불안해 하는 엄마들의 얘기였다.

- 사실 옳다, 그르다 하는 육아지침보다는 엄마와 아이의 본능을 따라갔던 전통문화가 좋더라는 얘기였다. 이는 나도 애를 키우면서 첫째는 정해진 육아에 보다 더 치중했고, 둘째는 경험상 이것저것 다 필요없고, 본능에 따르는 육아가 좋다는 것을 몸소 체험했던 터였다.

 

세번째, 전통놀이 ' 단동십훈 '

잼잼 곤지곤지와 같이 우리가 일상적으로 알고 있던 소소한 놀이가 아이의 신체발달에 맞춘 우리 조상들의 지혜로운 발달놀이였다. 실험을 통해 결국 비싼 장난감보다는 아이와 신체접촉을 해주는 자연스러운 육아가 엄마와 아이에게 좋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 평소 야외에 나갈라 치면 장난감이나 책자나 영상물을 보여줄 무언가부터 챙기는 나에게 참 따끔한 얘기였다. 사실 아이들은 엄마와 눈맞추고 교감하며 스킨십을 좋아한다. 그런데 그것을 외면하고 장난감이 그 역할을 대신하길 바랐던 나의 구겨진 속마음이 죄스러웠다.

 

네번째, 전통교육을 따르는 어린이집

책 말미에 부산의 한 전통육아 어린이집을 보여주었다. 하루종일 놀이와 야외교육이 전부라는 그곳은 형님반 친구들이 동생들에게 책을 읽어주는 곳이었다. 영어나 음악, 체육 수업을 배제하고, 할아버지, 할머니 교사분들이 젊은 교사와는 또다른 애착으로 아이들을 보살펴주었다.

- 이런 어린이집이 내 주변에 있었으면 나는 정말 흔쾌히 보냈을까? 하는 의문이 들었다. 하다못해 영어 수업 하나는 해주어야 하지 않았을까..아니야...나는 속물인 엄마야...그래도 아이들이 좋은 게 좋은거지...하는 양가감정이 들기도 했다. 나는 정말 이상한 엄마인가보다.

 

이 책을 읽으면서 나의 육아방식이 단점으로 보이기도 했고, 내가 알고 있던 좋은 육아의 방식을 다시금 깨닫기도 했다. 하지만 잘 모르겠다. 내가 이렇게 좋다하는 전통육아를 잘 실천할 자신이 사실없다. 그렇지만 최소한은 더 노력해 보려고 한다. 장난감과 책을 억지로 끌어다 주기보다는 한번더 안아주기, 발로 비행기태워주기, 뽀뽀하고 눈맞추기.. 등 좀더 신체적으로 가까이 할 수 있는 엄마가 되어주련다. 아이가 이제 3살, 5살이니 안아줄 날도 얼마 안 남았으리라 생각되므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502 [책읽는부모] <나는 엄마를 기다려요> 한번 엄마는 영원한 엄마? imagefile [2] 강모씨 2018-01-28 2110
501 [책읽는부모] <집으로> 수상한 그림책 imagefile 강모씨 2018-01-21 1498
500 [책읽는부모] <이상한 정상가족> 당신도 맞고 자랐나? imagefile 강모씨 2018-01-21 1933
499 [책읽는부모] <아이의 미래는 부모의 말에서 결정된다> 남편에게 강추!!! imagefile [4] 강모씨 2017-12-30 1979
49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야옹이와 멍멍이의 박치기 imagefile 아침 2017-12-19 1781
49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아침 2017-12-18 1604
496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누구일까? 동물친구 imagefile [3] 아침 2017-12-11 1646
49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딩동거미 imagefile 아침 2017-11-28 2066
494 [책읽는부모] 'DIARY 2018 인간이라는 가능성' 제작을 위한 펀딩에 참여해주세요! image indigo2828 2017-11-17 1803
493 [책읽는부모] 나는 일주일에 이틀만 일하기로 했다를 읽고 양선아 2017-10-31 1598
492 [책읽는부모] <나는 차가운 희망보다 뜨거운 욕망이고 싶다> 당연한 권리조차 투쟁해야 하는 imagefile 강모씨 2017-10-29 1967
491 [책읽는부모] <시작하겠습니다, 디지털 육아> 열린 마음으로 imagefile [5] 강모씨 2017-10-25 2653
490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12기를 발표합니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7-10-17 1859
489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12기 신청합니다. kolmani 2017-10-16 1976
48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신청> 12기 신청합니다 :) eyejoayo 2017-10-16 1631
48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신청합니다. elpis0319 2017-10-10 2045
486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지원합니다 bonny1223 2017-10-07 1679
48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신청 minseo0819 2017-10-03 2309
484 [책읽는부모] 엄마는 해녀입니다 imagefile hawoo7 2017-09-19 2406
483 [책읽는부모] 하늘을 나는 모자 imagefile [2] hawoo7 2017-09-18 252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