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트리에서 보낸 주신 책을 받아 들고,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아쉬웠습니다.

양선아 기자님의 후기를 읽고 바로 <지금 꼭 안아줄 것>을 구입해서 읽었기 때문이었죠. ^^”

마침 미국에 사는 지인이 어떤 책을 부탁 했는데,

보내는 김에 1권 더 구입해서 보낸 책이 바로 또 이 책이었습니다. ㅎㅎ

 

책을 받아 들고 한참을 만지작거리며 누구에게 선물 할까 고민 했는데,

아직 못 정했습니다.

조금 더 고민 하다가 마땅한 사람이 없으면 마을 도서관에 기증할까 합니다.

 

이 책을 읽기 전에는 너무 슬퍼서 출/퇴근 전철 안에서는 못 읽겠구나 생각했는데,

생각 보다 그렇게 슬프지는 않아서 잘 읽었습니다.

그건 아마도 지은이가 슬픔이나 아픔 보다는

아내에 대한 기억과 추억 그리고 사랑에 대한 기록이자,

잘 견디며 지나온 시간에 대한 이야기여서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현재에 충실했던 아내와 미래를 준비했던 남편 그리고 후회.

미래를 준비했던 남편의 모습은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 자신의 그것이었습니다.

저 또한 야근이나 주말근무에 치여서 개똥이와 보내는 시간이 절대적으로 적고,

그나마 주말근무가 없을 때도 체력이 딸려서 제대로 놀아 주지 못할 때.

이러다 개똥이가 잘 못되면, 내가 잘 못되면

지금 같이 하지 못한 이 시간들에 대한 후회를 어찌 감당할까 하면서도.

이번 프로젝트만 끝나면하고 미루고 살고 있는데,

정말이지 중요한 것은 바로 지금. 이 순간이라는 것을 다시 일깨워 줍니다.

 

갑자기 떠나간 아내와 남겨진 가족들이 어린 민호를 향해 쏟아 낸 커다란 사랑이 있었습니다.

아내가 떠난 자리에 가족이 들어왔다. 엄마의 사랑은 누구도 대신할 수 없을 거라면서 각자 가진 사랑을 모두 밖으로 끄집어 냈다. 아이는 엄마 손을 잡을 수는 없었지만 평소에 자주 잡지 못했던 할아버지와 할머니, 외할아버지와 외할머니, 삼촌과 이모 손을 잡고 살을 맞대었다.

본가 부모님과 남동생, 처가 부모님과 처제.

모두는 민호를 큰사랑으로 보듬었습니다.

 

먼 훗날 우리 아들 미호가 아빠가 남긴 이 글을 읽는다면 아빠는 엄마를 무척 사랑했다는 사실을, 엄마와 아빠가 사랑한 건 바로 민호를 만나기 위해서였으며, 민호가 곁에 있어준 것만으로도 엄마 아빠 두 사람은 충분히 행복했다는 사실을 기억해주길 바란다. 그리고 민호가 엄마와 아빠를 위해서 할 수 있는 최선의 일은 바로 남의 삶을 살지 않고 자신의 삶을 행복하게 살아주는 것 임을 알아주길 바란다.

그의 바램 대로 아들 민호는 분명히 알 것입니다. 아빠가 엄마를 얼마나 사랑 했는지를

이제 사는 동안 남편과 눈 한번 더 맞추고 개똥이를 한번 더 안아 줘야겠습니다.



강모씨
.
 

 

지금꼭안아줄것.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02 [책읽는부모] [놀이의 과학] 놀이는 위험 부담이 있어야 유익하다 [1] 루가맘 2016-07-16 4552
201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을 읽고서... 푸르메 2016-04-20 4543
200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책읽는 부모) 동생 낳아줘서 고맙습니다. imagefile [5] yangnaudo 2015-12-21 4541
199 [책읽는부모] <세 살 버릇 여름까지 간다> 웃다가 찡, 육아일기 같은 가족 소설 imagefile 강모씨 2017-07-16 4540
198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숲을 거닐다님께 받아 살구님께로~ [4] pororo0308 2014-10-02 4529
197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 바닥은 딛고 일어서라고 있는 것 [2] 난엄마다 2016-01-22 4518
196 [책읽는부모] [특강-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를 읽고 [2] 난엄마다 2013-02-22 4517
195 [책읽는부모] 엄마 말대로 하면 돼 imagefile [1] 살구 2014-07-28 4514
194 [책읽는부모] 동화책 소개 <따라와, 멋진 걸 보여줄게> [1] fjrql 2013-06-30 4511
193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반감 vs 반성 그리고 추억 [4] 강모씨 2016-03-18 4503
192 [책읽는부모] <고마워 ,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6] puumm 2015-08-18 4487
191 [책읽는부모] 케이티님이 권해준 하워드진 책과 <어린이와 그림책> imagefile [4] 양선아 2014-08-08 4477
190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상반기 결산 [3] satimetta 2015-06-24 4477
»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 이 책을 어쩐다? imagefile [2] 강모씨 2016-01-24 4469
188 [책읽는부모] <시작하겠습니다, 디지털 육아> 열린 마음으로 imagefile [5] 강모씨 2017-10-25 4465
187 [책읽는부모] <아이와 함께 자라는 부모>-아이와 함께 성장하는 엄마가 되고 싶네요~ [3] gagimy 2013-07-23 4458
186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2] jm724 2016-06-29 4457
185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 9세 남아 개똥이에게 화두를... imagefile [4] 강모씨 2018-07-07 4451
184 [책읽는부모] [놀이만한 공부는 없다] 하루 1분의 힘 [5] 난엄마다 2015-05-08 4450
183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독후감 쓰기가 이렇게 어려워서야 ㅠㅠ file [1] 고려교장 2018-10-17 444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