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는 셋

 

연두는

연두는

혼자일까?

 

아니야,

노랑도 조금

파랑도 조금

들어 있지.

 

연두는

.

 

혼자일까?

 

아니야,

긴장할 때 눈 깜박거리는 아빠 모습도 조금

성격 급한 엄마 모습도 조금

숨어 있지.

 

나도

.

 

유미희 동시집 오빤, 닭머리다!를 허허..웃으며 읽어내려갔다. 마음에 촘촘히 와닿는 따스함에 절로 허허허 웃음이 나왔다. 특히 <하나는 셋>은 아이를 보며 느꼈던 나의 모습, 남편의 모습과 겹쳐 보였고, 나에 대해 아빠 닮아서 그렇다는 엄마의 목소리도 떠올랐다. 이 절묘한 관찰이 읽으면 읽을수록 마음 깊숙한 곳을 자극시키는 것만 같다. <베개>는 또 어떤가. 내 모든 것을 다 받아주는 존재가 있었던가. 베개가 있었네. 잠자리에 누워 이 시를 읽어 본다. 고마운 마음이 생긴다. 아이들도 각자 베개가 있으니 다행이다.

 

베개

 

가끔

화난 내 주먹에 맞아 주고

아픈 내 등을 받쳐 주고

 

가끔

양념통닭 먹던 내 손에 얼룩지고

잠이 덜 깬 내 발에 걸려 훅 한쪽 구석으로 밀려나도

 

쬐그만 게

 

눈물 콧물

받아 준다.

 

 

이정록 동시집 지구의 맛에는 이 제목의 시는 없다. 대신 지구의 맛을 알려주겠다는 달팽이가 있었다.

 

달팽이

 

여행 중이야.

 

다 핥아 보고

알려 줄게.

 

한 접시.

지구의 맛을.

 

<달팽이>를 읽으면 내 혓바닥에 뭔가 씹히는 느낌이 든다. 입 안이 갑자기 쓰다.

 

우리 집 유행어

 

미리미리 챙겨 둘 수 없니?

 

다른 애들은 벌써 학교 갔겠다.

 

하루 세끼 다 먹어야 하나?

 

(후략)

 

<우리 집 유행어>는 마치 우리집에 도청장치라도 한 줄 알았다. 읽는데 얼굴이 화끈거렸다. 참 듣기 좋지 않다는 게 느껴졌다. 급 반성. 우리집 큰 아이, 8살 남자 아이는 <병원놀이>를 읽고 키득거리며 재미있어 했다.

 

병원놀이

 

파리야

팔이 아프니?

숟가락 들 힘도 없니?

그러니까, 손바닥 좀 그만 비벼.

 

모기야

목이 아프니?

빨대 빨 힘도 없니?

그러니까, 주둥이 좀 그만 빨아.

 

지구의 맛에는 할머니, 아버지, 학교, 선생님, 친구들과의 기억들이 많다. 그 속에서 막 사춘기에 접어든 호기로운 소년의 목소리가 느껴지곤 한다. 우리 아이가 좀 더 크면 이런 느낌이겠구나. 어디로 튈지 모르고 어떤 말을 할지 미리 알수 없는 시간들이 오겠구나. 나에게는 이 시집이 딱 이런 기분이었다. 쉬운 말들이지만 쉽게 이해되지 않는 속마음들이 있었다.

 

다시, 오빤, 닭머리다!. 저자가 여성이라서일까. 모든 시들이 내 마음에 콕콕 박혔다. <오빤, 닭머리다!>에서 소녀의 마음이 얼마나 속상했을지, 그럼에도 한 마디 툭 하는 말에 반해버렸다.

 

오빤, 닭머리다!

 

길에서

친구랑 걷던

한자학원 재경 오빠를 만났다.

 

안녀엉?”

, 오빠 안녕?”

 

몇 발짝 못 갔는데

가느다랗게 들려오는

 

쟤가 누구야?”

치킨 집 딸!”

, 치킨 집 자주 가냐?”

…….”

 

오빤, 닭머리다!

그럴 땐 아는 동생이라고

말해야 하는 거 아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82 [책읽는부모] 눈물의 크리스마스 이브 [4] lizzyikim 2012-12-31 5010
281 [책읽는부모] (8기 응모) 4월엔 꽃 그리고 기억 imagefile [6] puumm 2016-04-15 4991
280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책읽는 가족이 되고 싶어요 [1] bey720 2012-09-26 4991
279 [책읽는부모] 마지막 책 늦은 후기 올려요~<우리는 잘하고 있는 것일까> [2] fjrql 2014-03-14 4981
» [책읽는부모] 동시집《오빤, 닭머리다!》 그리고 《지구의 맛》 [3] 루가맘 2016-05-16 4979
277 [책읽는부모] [아이책 다섯번째] 갈라파고스 -섬의 탄생과 생물의 진화 이야기 imagefile 난엄마다 2014-01-09 4973
276 [책읽는부모] 세번 째 책과 산타할아버지 책을 받으며... [4] selbi 2012-12-24 4944
275 [책읽는부모] <대한민국부모>나도 대한민국 부모다... [1] mosuyoung 2012-09-25 4939
274 [책읽는부모] <우리 어떤 놀이 할까?> 숲 체험 동시집을 읽고 imagefile 고려교장 2018-10-17 4936
273 [책읽는부모] 동심의 세계로 여행 - '지구의 맛' [1] 꿀마미 2016-05-25 4934
272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1] kky0129 2015-03-30 4928
271 [책읽는부모] 전철역에서 있었던 일 [4] 숲을거닐다 2014-11-28 4925
270 [책읽는부모] '놀이의 과학' - 위험한 놀이터가 아이를 독립시킨다. [1] 꿀마미 2016-08-02 4925
269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 imagefile [1] 푸르메 2016-01-26 4923
268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3] 난엄마다 2015-03-18 4910
267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6] 강모씨 2015-03-25 4901
266 [책읽는부모] 동시 추천좀 해주세요 [2] mulit77 2015-04-23 4893
265 [책읽는부모] 팟캐스트로 듣는 책이야기의 매력 image 베이비트리 2013-07-22 4892
264 [책읽는부모] 공교육의 의미와 역할을 묻다. [1] blueizzy 2014-07-30 4889
263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11월의 책! 나도 엄마!~ [1] mosuyoung 2012-12-05 488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