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퇴근길에 있었던 이야기입니다.

 

아이 간호할 때 읽다가 만 윤영희님의 슬로육아를 들고 신나게 읽었습니다.

도중에 놓지 못하겠어서 환승구간의 에스컬레이터에서도 읽었지요. 

집중해서 읽느라 누가 뒤에서 툭툭 치는지도 몰랐어요.  

갑자기 얼굴 하나가 옆으로 쑥~!!!

어찌나 깜짝 놀라 돌아봤더니

어르신이 허허허 웃으시며 하시는 말씀이..


" 젊은 처자가 열심히 책을 보며 가는 모습이 너무 대견해서 말걸어 봤네.

요즘 모두 스마트폰을 보며 걷느라 사람이 걷는건지, 마는건지..

사람들이 책을 읽어야지. 허허허허 "


어찌나 크게 말씀하시는지 에스컬레이터에 있는 사람들이 죄다 한번씩 보는겁니다.

어깨도 으쓱하지만 반면에 어찌나 찔리던지요.

저 역시 스마트폰을 보며 걷는 사람 중에 하나인걸요.

부끄러워 슬쩍 웃으며 인사했어요.

 

아마도 우리가 전철안에서 책 읽는 아이를 보면 대견해 보여 말 한번 걸어보고 싶듯이

그 어르신도 그 마음이 아니었을까 생각되네요.

생각지 못했던 칭찬 덕분에 한동안 책을 껴안고 살겠어요. ㅎㅎㅎㅎ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82 [책읽는부모] [아모스 할아버지가 아픈 날] - 아이 책 후기 난엄마다 2013-09-04 4252
281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꽃 따는 남아 7세 개똥이 imagefile [1] 강모씨 2016-04-16 4209
280 [책읽는부모] <대한민국부모>나도 대한민국 부모다... [1] mosuyoung 2012-09-25 4202
279 [책읽는부모] 어딨니? 요깄지! - 백일아가와 함께한 책읽기 imagefile [1] 꿀마미 2016-05-18 4197
278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1] kky0129 2015-03-30 4194
277 [책읽는부모] <다짐 중간보고2> 베이비트리 덕에 책만 간신히 읽고 있어요...ㅜㅜ [7] mosuyoung 2012-12-07 4191
276 [책읽는부모] (8기 응모) 4월엔 꽃 그리고 기억 imagefile [6] puumm 2016-04-15 4182
275 [책읽는부모] 동시 추천좀 해주세요 [2] mulit77 2015-04-23 4181
274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11월의 책! 나도 엄마!~ [1] mosuyoung 2012-12-05 4178
» [책읽는부모] 전철역에서 있었던 일 [4] 숲을거닐다 2014-11-28 4176
272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6] 강모씨 2015-03-25 4169
271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3] 난엄마다 2015-03-18 4167
270 [책읽는부모] <강변 살자>더 이상 살수 없는 강변, 그때 왜 가만히 있었을까? imagefile [4] 강모씨 2016-10-22 4142
269 [책읽는부모] 아빠~ 내가 태어나서 고마워? imagefile [2] 윤기혁 2016-05-16 4141
268 [책읽는부모] [아이책 후기] 아기가 아장아장 imagefile cider9 2013-12-30 4130
267 [책읽는부모] <할아버지의 꽃밭 > 그림책 소개합니다.^^ imagefile fjrql 2013-07-21 4122
266 [책읽는부모] <부모가 되는 시간>-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건 제대로 된 부모노릇 gagimy 2015-02-22 4113
265 [책읽는부모] 아이와 함께 자라는 부모 - 아이와 엄마의 꿈 이야기~ imagefile [3] 꿈꾸는식물 2013-07-15 4107
264 [책읽는부모] [그림책 후기] <다투고 화해하고 우리는 친구> file [2] 루가맘 2013-07-31 4100
263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1] 꿈꾸는식물 2015-09-09 409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