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와 함께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를 읽었던 게 언제였더라?

2013년 초였나?

이번 책으로 권오진 선생님의 책은 두 번째 접한다.

처음 읽었던 책과는 달리 선생님의 놀이에 관한 생각과

그 동안 두 자녀를 키우면서 갖게 된 수많은 놀이 노하우가 담겨 있었다.

 

놀이만한 공부는 없다

아빠의 입장에서 쓰였지만 엄마인 내게도 충분히 공감되는 내용이었다.

아이와 공차기도 같이 하고 힘쓰는 놀이도 종종 하는 편이라

더 그랬을지도 모르겠다.

무엇보다 눈에 띄는 것은 하루 1’,

매일 아이와 놀아주기 위해 노력했고 실천으로 옮겨냈다는 사실이다.

놀이의 달인이 되기 위한 3가지 비법은 무얼까?

아이와 놀겠다는 다짐, 아이와 놀 시간 갖기 등이 아닐까

하고 책장을 넘겼더니 의외의 답이 숨어 있었다.

 

우렁찬 목소리

헐리우드 액션

적시 적소의 추임새

 

가 놀이의 달인이 되기 위한 비법이었다.

작가가 말하는 비법은 아이와 놀 때 아이와 서로 교감을 나눌 수 있도록

만드는 세심한 배려들이었다.

엄마인 나도 아이들이 엄마, 같이 놀자!”라고 하면

할 일이 있다고 거절하거나 내키지 않은 마음으로 마지못해 놀아주는

경우가 있다. 아이와 놀아주어야 한다는 책임감으로 대할 게 아니라

단 몇 분이라도 나 자신도 놀아보자고 생각했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

책에 소개된 슈퍼맨 놀이, 셀프 놀이, 취침놀이, 신체놀이, 웰빙 놀이 등

다양하고 많은 놀이가 있지만 놀이의 핵심은 아이와 노는 시간만큼은

같이 놀이를 즐길 수 있어야 한다는 마음가짐이었다.

 

아이와 놀아주는 사람이 아니라 함께 노는 사람이 되자!’

 

그렇게 하려면 함께 노는 사람이 실천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한다.

그 방법이 바로 일상생활에서, 주변에서, 크게 부담가지 않게 시작하는 거였다.

시작은 하루 1분이다.

하루 10분도 아니다. 하루 1분이라고 하지 않는가?

사실 제대로 놀려면 1분으로는 턱도 없다.

그래도 하루 1이라고 하니 에이 그 정도쯤이야.’라고

실천가능하다는 생각이 들게 만든다.

무슨 일이든 하루 1분씩, 매일한다면 해볼 만하다.

시작이 중요하다. 무슨 일이든 습관이 되기까지 매일 꾸준히 하는 것이 어렵지

한 번 습관이 잡히면 그 다음엔 시간, 장소가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이처럼 관성의 법칙은 우리의 습관에도 적용된다.

 

하루 1분만 글을 쓰자!

-속마음은 글을 쓰기 위해 펜을 들기까지의 시간을 내는 것,

매일 쓴다는 게 어렵지 펜을 들고 나서는 뭐든 쓸 테니까-

뭐 이렇게?

 

처음부터 글쓴이가 한 놀이를 다 따라하는 것은 벅찬 일이다.

일단 하루 1분만이라도 진심을 다해 아이와 놀자라는 생각으로

따라할 수 있는 놀이부터 해본다면

점점 우리 가족의 놀이가 생기지 않을까.

 

하루 1분 아이 안아주기

하루 1분 아이와 눈빛 마주치기

하루 1분 아이와 크게 웃기

하루 1분 아이 손 꼭 잡아주기

......

아빠, 엄마, 부모, 선생님이라는 무거운 마음을 좀 내려놓고

그냥 아이와 친구가 되어 놀아보자!

하루 1분이라니 충분히 실천 가능하지 않을까.

 

2012년 베이비트리 송년모임에서

권오진 선생님이 직접 만들어 나눠준 나무젓가락 총으로

노란 고무줄을 날리며 종이컵을 맞추었던 기억이 새삼 떠올랐다.

그 날 받은 나무젓가락 총은

하루 1, 10년 이상 매일 아이와 함께 하려고 한

선생님의 노력의 결실 중 하나였으리라 생각하니

장난감 상자 안에 들어있는 나무젓가락 총이 달리 보인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22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덴마크의 비밀을 읽고 imagefile [6] wonibros 2015-06-16 7351
321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다시 시작해볼까요? [7] 난엄마다 2015-06-16 3194
320 [책읽는부모] 놀이만한 공부는 없다 : 아빠는 놀고 싶다 imagefile [4] 푸르메 2015-05-23 7958
319 [책읽는부모] 놀이만한 공부는 없다. - 늙은 아빠는 돋보기가 필요하다 imagefile [4] 강모씨 2015-05-18 3770
» [책읽는부모] [놀이만한 공부는 없다] 하루 1분의 힘 [5] 난엄마다 2015-05-08 3537
317 [책읽는부모] 초등 동시집 추천합니다. [2] 윤영희 2015-04-23 8960
316 [책읽는부모] 동시 추천좀 해주세요 [2] mulit77 2015-04-23 4120
315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고마워요, 내 엄마가 되어줘서~ [1] gagimy 2015-04-02 3878
314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2] bongbor 2015-04-02 3855
313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1] kky0129 2015-03-30 4157
312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2] 푸르메 2015-03-30 3699
311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6] 강모씨 2015-03-25 4120
310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3] 난엄마다 2015-03-18 4120
309 [책읽는부모] 부모가 되는 시간 [4] illuon 2015-03-13 3097
308 [책읽는부모] 책과 함께한 하루 [3] 난엄마다 2015-03-08 3438
307 [책읽는부모] 꿈꿀 권리 [2] 난엄마다 2015-02-28 4216
306 [책읽는부모] <부모가 되는 시간>-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건 제대로 된 부모노릇 gagimy 2015-02-22 4050
305 [책읽는부모] 아이들은 놀이가 밥이다<편해문> [8] satimetta 2015-01-24 8114
304 [책읽는부모] <부모가 되는 시간> [1] 마술거울 2015-01-19 4422
303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 내인생의 책 열권, 겸뎅쓰마미님이 아닌 may5five님께로.. [9] illuon 2015-01-14 3631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