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출판 전부터 기다렸는데,

2012 1, 2, 3기에 이어  다시 책 읽는 부모가 되어 읽게 되었습니다.

 

다른 이벤트로 보내 주신 <거창고 아이들의 직업을 찾는 위대한 질문>

번갈아 읽느라 조금 더 걸렸습니다.

 

2년에 걸려 진행한 한겨레 부모특강을 매회 500여 명의 부모들이 참석 해 들었다는데,

한번도 참석하지 못한 저 같은 사람을 위해서 이렇게 출판까지 해 주시니,
그저 감사할 따름입니다.

 

출산 후 몇 권의 육아 서적을 읽고 남편에게 선언한 말은

"우리 둘이 서로 사랑하며 행복하게 잘~ 살면, 애는 잘 큰대. 행복하게, 게다가 건강하게!"

였습니다.

기본은 그렇지만, 아이를 어떻게 키울지, 어떻게 대할지에 대한 고민이 계속 됩니다.

 

이 책을 읽어가면서 제 시선을, 마음을 더 붙잡은 대목이 군데 군데 있었습니다.

 

예를 들면, 젖을 먹이는 방법 2가지.

아이가 원할 때는 언제든지, 시간을 정해서 규칙적으로.

두 가지 방법 중 어떤 것이 최고일까요?

두 방법 모두 최고랍니다.

그런데, 두 방법을 모두 수용한(?) 일관성 없는 방법은 최악이랍니다.

저를 돌아 보니 규칙적으로 하려고 하였으나, 결국 원할 때 마다 주었는데,

이걸 섞었다고 해야 할지, 의지와 다르게 아이가 원하는 대로 했다고 해야 할지.. ㅎㅎ

 

아이의 미래에 대해서는 언제나 기대 반, 걱정 반입니다.

그 지점을 위한 대목이 있습니다.

아이들의 미래를 걱정하는 대신 아이들을 믿고 안심하십시오.

종교를 가진 분들은 절대자가 아이들을 세상으로 보냈고,

그 분께서 아이들을 지켜주고 인도한다고 믿으십시오.

아이들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격려하십시오. 실제로도 그렇습니다.

아이가 언제 어떤 꽃을 피워낼지 아무도 알 수 없습니다.

믿고 기다려주면 언젠가는 자신만의 아름다운 꽃을 피워낼 것입니다.

< p.104 : , 엄마의 마음 챙김>

 

그런가 하면 <거창고...>의 직업 선택의 십계 중

아홉, 부모나 아내나 약혼자가 결사반대를 하는 곳이면 틀림이 없다. 의심치 말고 가라.”

는 대목과 정 반대(?) 되는 대목도 있습니다.

바로 아이의 선택을 지지해 주는 부모가 되라는 것입니다.

"네가 옳다고 생각하면 그냥 그대로 해. 사람들은 몇 번 너를 무시할 수도 있지만 그 다음엔 별로 관심을 가지지 않을 꺼야. 다른 사람의 말이 모두 옳은 것은 아니야. 네가 확신이 있다면 그때부터 열심히, 자기가 원하는 것을 하면 돼"

< p.214 : 의욕, 삶의 방향을 세우는 핵심 동기 >

 

저는 꿈이 없이 살아 왔습니다.

어쩌면 막연한 꿈은 있었던 건지도 모르겠지만요.

그러면서도 제 아이는 무엇이든 걸림 없이 꿈을 꾸었으면 합니다.

그런데 제게 꿈이 없으면서 아이에게 꿈이 있기를 바라지 말라네요.

저는 제 자신의 꿈을 포기하지 않고 계속 도전할 것입니다. 나이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좌절하지 않고 계속 꿈을 향해 도전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꿈은 재능이 아니라 용기라는 생각이 듭니다. 저처럼 부모 스스로 꿈을 꿔야 아이들도 꿈을 꾸는 아이가 될 수 있습니다. 사랑하는 아이를 위해서 꿈을 찾는 연습을 하기 바랍니다. 아이는 부모를 보며 꿈을 키울 것입니다. 아직 여러분들은 살아갈 날들이 무궁무진하게 놓여 있습니다. 꿈을 향한 자신만의 주파수를 결코 놓지 말기를 바랍니다.

< p.232 : , 엄마의 행복이 아이의 행복입니다 >

 

이제, 아이가 꿈 꾸기를 바라기에 앞서

제 자신의 꿈은 무엇인지부터 찾아야겠습니다.

 

개똥이_150325.jpg
- 보조바퀴를 떼고 두발 자전거를 위해 헬맷을 준비한 6세 개똥이.


강모씨.


. 2010.04 : 베이비트리 런칭 <-- 개똥이가 태어난 달이랍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22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덴마크의 비밀을 읽고 imagefile [6] wonibros 2015-06-16 7377
321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다시 시작해볼까요? [7] 난엄마다 2015-06-16 3202
320 [책읽는부모] 놀이만한 공부는 없다 : 아빠는 놀고 싶다 imagefile [4] 푸르메 2015-05-23 7974
319 [책읽는부모] 놀이만한 공부는 없다. - 늙은 아빠는 돋보기가 필요하다 imagefile [4] 강모씨 2015-05-18 3779
318 [책읽는부모] [놀이만한 공부는 없다] 하루 1분의 힘 [5] 난엄마다 2015-05-08 3549
317 [책읽는부모] 초등 동시집 추천합니다. [2] 윤영희 2015-04-23 8968
316 [책읽는부모] 동시 추천좀 해주세요 [2] mulit77 2015-04-23 4128
315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고마워요, 내 엄마가 되어줘서~ [1] gagimy 2015-04-02 3888
314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2] bongbor 2015-04-02 3860
313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1] kky0129 2015-03-30 4162
312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2] 푸르메 2015-03-30 3706
»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6] 강모씨 2015-03-25 4128
310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3] 난엄마다 2015-03-18 4125
309 [책읽는부모] 부모가 되는 시간 [4] illuon 2015-03-13 3108
308 [책읽는부모] 책과 함께한 하루 [3] 난엄마다 2015-03-08 3442
307 [책읽는부모] 꿈꿀 권리 [2] 난엄마다 2015-02-28 4226
306 [책읽는부모] <부모가 되는 시간>-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건 제대로 된 부모노릇 gagimy 2015-02-22 4060
305 [책읽는부모] 아이들은 놀이가 밥이다<편해문> [8] satimetta 2015-01-24 8122
304 [책읽는부모] <부모가 되는 시간> [1] 마술거울 2015-01-19 4432
303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 내인생의 책 열권, 겸뎅쓰마미님이 아닌 may5five님께로.. [9] illuon 2015-01-14 364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