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월, 나와 1개월 차이로 아기를 낳은 친구 집에 놀러 갔었다. 친구의 집엔 여느 아기를 키우는 집처럼 따스한 분위기에 알록달록 여러 장난감들이 즐비하게 있었고, 우리 집엔 없는 장난감들을 본 김에 난 우리 아기를 처음으로 큰 장난감들과 놀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싶었다.

그런 장난감들을 처음 접한 우리 딸은 처음 접한 장난감들을 다룰 줄 몰라 난감해하는 것 같더니 이내 곧 울음을 터뜨렸다. 우리 딸보다 1개월이 늦은 친구의 딸은 손으로 툭툭 장난감을 치고, 소리를 내는데 그 장난감들 사이에서 눈만 똥그랗게 뜨고 곧 울어버리는 딸을 보고 난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장난감을 좀 마련했어야 했는데…’

친구와 육아에 대한 여러 이야기를 나누는 동안 야무지게 자신의 육아 방식을 얘기하고 있는 친구의 모습과 대비되는 내 모습을 발견해가면서 난 또 다시 열등감 내지는 죄책감을 느꼈다.

내 마음을 눈치 챘는지 친구는 나에게 『베이비 위스퍼』라는 책을 건네주며 육아공부를 해보라고 권유했다. 당장 집에서 읽기로 작정한 나는 그 책을 절반 정도 읽은 후 아직도 다 읽지 못했다.

그러던 차에 책 읽는 부모 3기에 선정되었고, 이때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을 읽게 된 것이다.

희한하게도 이 책을 읽는 동안 난 정말 마음이 편해지는 것을 느꼈고, 그동안 내가 걱정하고, 때론 죄책감을 느꼈던 무거운 마음들이 해소되는 것을 경험했다.

한국에서 워킹맘으로 살아가는 많은 여성들이 내 아이를 친정엄마 혹은 시부모님께 맡기고 키우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안다. 나 역시 그런 여성들 중 한 명인데 평소 과학적이지 않고, 체계적이지 않은 엄마의 육아방식에 대한 불신이 내면에 자리 잡고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이 책을 통해 엄마의 육아방식은 과학적이지 않고 체계적이지 않은 것처럼 보일 뿐이지 실은 뇌 과학적 측면에서도 아주 긍정적인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다. 그뿐만 아니라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많은 엄마들의 육아불안을 해소해줄 수 있고, ‘육아의 원형이 바로 여기에 있음을 발견할 수 있었다’라 말해도 과언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아이를 키우면서 불안감에 휩싸인 많은 부모들이 꼭 이 책을 읽어봤으면 좋겠다. 덧붙여 이 책을 통해 무작정 서양의 것을 모방 및 답습하던 우리들의 자세를 반성하고, 한국 육아의 힘을 발견하는 계기가 되길 간절히 바란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62 [책읽는부모] [다짐] 작심삼일 열번이면, 한달~! imagefile [2] 새잎 2012-09-26 4814
361 [책읽는부모] <스마트 브레인> 스마트한 세상에서 덜 스마트하게 살기 [2] blue029 2012-06-20 4810
360 [책읽는부모] 좋은 엄마보다 행복한 엄마되기^^ oodsky 2012-05-10 4790
359 [책읽는부모] <아이의 회복탄성력>내 아이 "마음의 근육"을 길러주자!! mosuyoung 2012-09-04 4780
358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정리하기 imagefile [7] 양선아 2014-09-26 4775
357 [책읽는부모]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 <아이의 회복 탄력성> 뒤늦은 독후감... [1] blue029 2012-09-04 4774
356 [책읽는부모] <무엇이 이나라 학생들을 똑똑하게 만드는가(아만다 리플리)>후기 올립니다 [1] fjrql 2014-05-14 4760
355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두뇌는 결국 생활두뇌! [2] btmind 2012-05-27 4749
354 [책읽는부모] 다양한 뇌유형만큼 모두 다르게 행복하게 관계맺고 사는 법을 고민합니다^^ [2] 624beatles 2012-06-08 4737
353 [책읽는부모] 기다림의 미학.. 그 어려움 [4] guibadr 2012-05-08 4731
»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한국 육아의 힘"을 발견하다!~ [10] mosuyoung 2012-10-22 4724
351 [책읽는부모] 엄마도 사람이니까~ imagefile [5] 분홍구름 2012-12-04 4694
350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를 읽고... 그리고 그 밖의 소소한 이야기들 [1] jsbyul 2012-10-02 4688
349 [책읽는부모] 엄마가 태어난 곳에 말야 [5] 난엄마다 2014-11-23 4678
348 [책읽는부모] (8기응모) 꽃을 좋아하는 아이 imagefile [1] 자두보보 2016-04-15 4669
347 [책읽는부모] 안녕하세요~ [다짐 중간보고] imagefile [12] lizzyikim 2012-10-19 4668
346 [책읽는부모] 2012년 독서 목록 [7] lizzyikim 2013-01-18 4630
345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 육아의 비밀'을 읽고.. [11] cider9 2012-10-26 4620
344 [책읽는부모] 33년째 연애중..그리고 5년째 연애중 [5] ahrghk2334 2012-12-05 4609
343 [책읽는부모] 지인들에게 선물해주고 싶은 <오래된미래 전통 육아의 비밀> [6] ahrghk2334 2012-11-07 460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