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책을 붙들고 있은 지 어언 두 주가 지났네요.

 

출퇴근 시간이 긴 편이라서 웬만한 책은 일주일이면 다 읽는데 이 책 참 오래걸렸어요.

아직 마무리 몇 장을 남겨두고 힘겹게 서평을 써볼라 하는데

사실 책 내용에 대해서는 할말이 별로 없네요. ^^

 

아직 아이들이 어려서 그렇기도 하지만 좌뇌, 우뇌 하는 내용들과 그것들과 연관지은 구체적인 학습 방법들 조차 .. 그렇구나싶으면서도 그래서?’ 이렇게 반문하게 되네요.

 

그래서 이 책의 서평을 대신하여 최근 여러 권의 육아서와 그 이외에 다른 책들을 읽으면서 들었던 생각을 정리해볼라고 합니다.

 

이 책을 들고 다닌 시간이 길어진 이유는 같이 읽고 있던 책을 마무리 못해서 그렇기도 했어요.

알렉스 파타코스가 지은 무엇이 내 인생을 만드는가라는 책을 같이 있었는데 생각보다 거창하지 않고 재미있었어요.

저는 원래 이런 류의 책을 잘 안읽거든요. 제가 읽는 책은 주로 소설과 동화, 에세이인데 이 책은 우연히 시작했다가 끝날 때까지 재미있게 읽었어요. 사이사이 생각도 많이 하고 기록도 많이했구요.

메시지는 딱 하나 모든 인생이 가지고 있는 참된 의미를 발견하자였는데 그 흔하디 흔한 이야기가 참 많은 생각을 하게 하더라구요.

육아서를 읽으면서도 비슷한 생각을 했었는데 결국 엄마인 내가 인생을 어떻게 살아가고 있느냐가 제일 중요하구나 라는 생각을 하게 된 것이어요.

 

구체적인 행동 방법과는 너무 동떨어진 내용일수도 있지만 현재 저를 보면서는 너무 절실했던 생각이었어요.

결혼하고 아이 낳고 기르면서 어쩌면 인생의 후반기를 시작하는 시점에서 더 이상의 발전(꼭 뭔가 멋진 것을 이뤄내는 발전이 아니더라도 말이죠...)을 안하고 제자리에 서서 뭘 해야할지 안전부절 못하고 있으면서 겉으로는 아무렇지도 않은 척 그 관심을 아이에게 돌려 아이에게 잘 하지 못하는 부분에 마음 아파하고 죄책감을 느끼고, 완벽하지 못한 나의 육아에 대해서, 완벽하지 못한 아이의 현재 상태에 대해서 조바심내고 있었던 것 같아요.

 

그런데 육아에 관련된 책이건 소설이건 다른 사람들의 마음이 깃들어 있는 이야기들을 읽으면서 내 아이를 향한 시선이 조금씩 저 자신에게로 돌아오는 것을 느끼고 있는 요즘이어요.

 

아직은 어리지만 우리 아이들도 본격적으로 교육을 받아야 하는 날이 곧 올 것이고(실은 벌써 조금 늦었을 수도 있지요. 주변에서는 너무 대책 없다는 소리도 듣고 있으니까요. ) 그때는 나의 욕심이 내 마음과 두 아이를 얼마나 힘들게 할지 모르지만 그때가 되면 또다시 내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져야겠죠?

 

저는 정말 멋진 엄마가 되고 싶어요.

무엇이든 아이들이 원하는 것을 척척 들어주는 완벽학 엄마가 아니라 부족하지만 자신의 인생을 열심히 살아가면서 아이 또한 자신의 의미있는 인생을 잘 찾아갈 수 있도록 지켜봐주고 기다려주는 그런 엄마 말이어요.

 

책읽는 부모 1기를 마무리하면서 멋진 서평을 써보고 싶었는데 이렇게 딴전을 부렸네요. ^^

앞으로도 열심히 '책읽는 엄마', '읽은 내용을 생각하고 실천하고 나누는 엄마'가 되어야겠죠? 


더위로 시작하는 월욜이네요.

다들 건강한 한 주 되세요~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 [책읽는부모] 책 잘 받았습니다~ ^^ [1] greenbhlee 2012-02-14 5960
1 [책읽는부모] 목에 가시가 걸린 듯 넘기기 힘들었던 책 - 엄마 수업을 읽고 imagefile [8] jsbyul 2012-02-09 1523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