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읽는 부모6" 시작으로 책을 기다리며 이야기를 신랑과 하고있는데. . 

49개월 *이 "나도나도. . 나도 이야기해줘 엄마
. ."

. "엄마가 너랑 새벽에 새우깡 사먹던 기억나
?"

*이. "
. . "

. "엄마가 우리 둘이 사진 찍은거를 많은 사람들에게 보여줬더니 아주 좋아했어
. . "

*이. "싫어 엄마. . 모습을 사람들이 보는건 싫어. .엄만 그게 좋아
? "

"그래? 엄마는 *이와 엄마의 행복한 모습을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싶었어
. . "

*이 "싫어. . 이제 사진도 못찍게할꺼야
. . "
. . . .

. "알겠어 *. . 이제 엄마도 생각 해보고 다시 얘기하자. . 미안해
. . "

예상 아이의 마음에 엄마는. . 고민 중이네요.

독후 글을 쓰고싶어도 엄마는 아이와의 일상을 공개해야 할 텐데..

 

아직 어리지만 아이에게 미리 허락을 받고 글을 남기겠노라..

감히 생각해보는 날이었네요.

 

혹시 다른 분들은 비슷한 상황에서 어떻게 대처하셨나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2 [책읽는부모] 책 잘 받았습니다~ ^^ [1] greenbhlee 2012-02-14 5995
1 [책읽는부모] 목에 가시가 걸린 듯 넘기기 힘들었던 책 - 엄마 수업을 읽고 imagefile [8] jsbyul 2012-02-09 1527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