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엄마가 어릴 때 꿈꾸었던 나무위에 놀이집을 짓기로 했더랬습니다.

손재주가 많은 아빠가 직접 설계하고 시공해서 짓는 집이지만, 아이도 함께 거들면서 트리하우스를 짓는 과정 자체가 즐거운 놀이가 되었어요.


01.jpg


아빠와 함께 시멘트 반죽을 하기도 하고, 나무를 나르기도 하면서...

조금씩 조금씩 트리하우스가 완성되어 갔습니다.


02.jpg


배 모양으로 만든 트리하우스에서 아이들은 오르락 내리락 미끄럼도 타고 그렇게 뛰어 놀아요.


07.jpg


06.jpg


그러던 어느날, 오빠는 트리하우스가 있는데 자기는 아직도 집이 없다는 딸아이에게도 집을 지어주기로 했어요.


03.jpg


아이들의 놀이집이지만, 짓는 방법과 과정은 진짜 집을 짓는 것과 별반 다르지 않아요.

뼈대를 세우고 벽을 붙이고 지붕을 덮고...

이렇게 집을 짓는 과정을 보는 것도 아이들에게는 재미난 경험이고, 또 창문은 어느 방향으로 낼 것인지, 몇 개를 만들건인지, 등등의 의논을 하면서 진짜 집주인이 되어가는 소중한 과정이었습니다.


04.jpg


집 뒷마당에 아빠가 직접 지어준 놀이집이 있으니 놀이터에 따로 가지 않아도 언제라도 나가 놀 수 있어서 참 좋아요.

해마다 방학을 앞둔 주말이면 반 친구들을 모두 초대해서 학기를 무사히 마친 축하 파티를 하기도 하죠.


05.jpg


사실은 가족친지들과 멀리 떨어진 나라에 살면서 맞벌이로 남매를 키우다보니 힘들 때 도움을 청할 곳도 없고, 한국음식을 사먹으려면 몇 시간 차를 타고 가야하는 어려움도 있고, 여러 가지 아쉬움이 많지만, 아이들이 시멘트나 콘크리트가 아닌 잔디와 흙을 밟으면서 자랄 수 있는 환경이라는 점에서 그런 아쉬움을 이겨내며 살고 있어요.


신순화 님의 저 푸른 초원위에 그림같은 집에 숨겨진 비밀 혹은 아픔 이야기...

깊이 공감합니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2 [책읽는부모] 책 잘 받았습니다~ ^^ [1] greenbhlee 2012-02-14 5995
1 [책읽는부모] 목에 가시가 걸린 듯 넘기기 힘들었던 책 - 엄마 수업을 읽고 imagefile [8] jsbyul 2012-02-09 1527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