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저는 베이비 트리는 처음인데 친구 소개로 글을 납깁니다.

이렇게 육아관련한 이야기를 나누는 곳이 있다는게 참으로 반갑습니다.

 

저는 회사생활 15년차, 우리 아들은 이제 48개월(5살 유치원생) 입니다. 올 3월부터 유치원을 다녔고 저는 시어머님과 같이 살고있어서 아이가 하원하는 4시면 어머니와 동네친구들과 아이는 아파트 단지 놀이터에서 2-3시간씩 신나게 놀고 있어요.

 

사실 그래서 저와 신랑은 주말엔 적어도 우리 부부가 좋아하는 등산을 하는게 좋겠다고 생각했고 작년부터 아이와 하루 3-4시간 정도 되는 왕복코스를 다녔어요. 올 봄 부터는 남한산성에 거의 매주 다니면서 체력도 단련하고 아이와 특별한 시간도 가졌어요. 아이도 처음엔 힘들어 하더니 지난달에 같이 갔을 때엔 어른들 보다 더 잘 오르더라구요. (#사진은 아이와 아빠가 손잡고 산성 저 너머로 가는 사진이에요..) 서울근교에서 자연을 보여주고 아이와 함께 체력을 보강하고 싶으시다면 능선으로만 이어져서 그렇게 힘들지않은 남한산성 등반을 추천드려요.

 20150505_121705.jpg

그런데 지난달 메르스가 유행되면서 우리 가족은 등산도 가지못하고 결국 아파트 놀이터로 아이와 향했는데요. 아들과 둘이 숨바꼭질, 모래놀이, 친구들을 만들어서 3-4명이서 술래잡기 등등 하루 3-4시간을 훌쩍 넘겨서.. 같이 하다보니 아이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아이가 아직은 무엇이 부족한지, 그리고 얼마나 신나게 친구들과 뛰어노는지를 알게되었어요.

 

그 동안 어른들의 산행에서는 보지 못했던 아이의 아이다운 너무나 이쁜 모습들 덕엔 요샌 둘이서 놀이터 누비는 재미에 주말 뿐 아니라 새벽시간도 간답니다. (아이가 저녁에 6시반정도에 자서 아침 5시에 기상을 하곤 하거든요. ) 아래는 이번 달 제 카카오스토리에 있는 글이에요. (# 사진은 놀이터 2층의 나무집에서 비오던 날 새벽 둘이서 새우깡 먹으면서 타이머 맞춰놓고 찍은 사진입니다. 아침 햇살덕에 많이 흔들렸지만..분위기는 짐작이 가시죠?)  

 

"5시반 기상
아이와 새우깡 사러가기~
아이. 엄마 밖에서 먹고 들어가고싶어
나. 비가 오잖아 방에가서 먹자
아이. 내가 비 안맞는곳알아. .
나. 그래? 가볼까?
아이. 조아! 근데 의자는 아니야. . 따라와봐. .

아이가 신나게 데려간곳은 놀이터 미끄럼틀위 나무 집~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2 [책읽는부모] 책 잘 받았습니다~ ^^ [1] greenbhlee 2012-02-14 5995
1 [책읽는부모] 목에 가시가 걸린 듯 넘기기 힘들었던 책 - 엄마 수업을 읽고 imagefile [8] jsbyul 2012-02-09 1527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