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읽는 부모 응모하고 설레는 마음으로 책을 받은지 어언 6개월

아직 독후감 한줄도 못쓰고 이렇게 시간이 훌쩍 지나버렸습니다.


그럴듯하게 잘써 봐야지, 

연관 도서는 뭐가 있을까, 

사진은 뭘 올려나하나의

다양한 고민들로 핸드폰속 사진들이 자꾸만 쌓여 가고

연관도서가 자꾸만  생각나고 

하고 싶은 말은 또 얼마나 많은지ㅠㅠ

그런데 글을 쓰다보면 한문장이 어찌나 또 길어지는지 

그래서 인지 글쓰기가 어려워 무얼 쓸때 고민되는 두려움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더이상 어영부영 미루면 안되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왜냐하면 

큰 아이 미르는 4학년인데 반 배정 후 처음 받아온 숙제는 일기쓰기였습니다.

1분도 안되서 숙제를 다했다고 해서 일기를 1분도 안되게 쓸 수 있는지 의하하기도하고 걱정스럽기도해서 물어보니 선생님이 한달은 <제목_ 한단어>만 쓰라고 했답니다.

어머~~헐!

그때 적잖은 충격이였습니다. 이 선생님 의도가 뭘까?

그리고 다음달엔 <제목_ 한줄>

그리도 그 다음달엔 <한문단>

엇그제 학교에서 글쓰기를 했는데 가족들과 돌려보며 고치기 숙제가 있었습니다.

제목은 <용이된 여의주>였습니다. 

처음에 한단어 쓰던 아이가 정말 멋진 글을 써와서요. 

그래서 다시금 마음을 다잡았습니다. 


그래서 제 마음을 잘 살펴 보았습니다.

여기계신 분들이 너무도 글을 잘 쓰시니 저도 잘쓰고 싶고 멋드러지게 보이고 싶었나 봅니다.

그렇게 잘쓰지 않아도 되고 내 마음의 한줄 먼저 시작하지뭐라는 마음으로 씁니다.  


처음 받았던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는 

이제 11살 8살 다 키웠다고 생각되는 아이들의 육아서는 그만 읽고 싶었습니다.

좀더 말하자면  벗어나고 싶기도 늘 다 채워주지 못하는 저의 모습을 자꾸 상기시켜 

아픈 곳을 후벼파고 싶지 않아서 못본체 하려는 마음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런 마음을 다시 돌려준 좋은 책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사실 여러 선생님들이 한 챕터 한챕터 하신 말씀 그 중에도 마음챙김에 대한 이야기가 너무도 좋았습니다.

제 인생을 다시금 생각하고 육아서는 인생을 살아가는데 필요한 인문서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자꾸 잊어가고 나태해가는 나에게 다시 돌아보게 하는 마음  멘토 같은 책 

고맙습니다. 제게 책을 주셔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522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imagefile [2] xiaoxuan 2018-05-05 1279
521 [책읽는부모] "엄마의독서"를 읽고.. [1] puumm 2018-05-05 986
520 [책읽는부모] 13기 새책이 도착했습니다. imagefile [2] 고려교장 2018-05-03 1209
519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4월 추천 도서- 미안하고 고맙고 사랑해 [1] 새복맘 2018-04-22 827
51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다르게 산다고 틀린 건 아니야 imagefile [1] waytogofairy 2018-04-22 1375
51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4월, 기억해 봄~ file puumm 2018-04-18 767
516 [책읽는부모] [13기 책읽는부모 응모] imagefile xiaoxuan 2018-04-16 763
51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4월 추천 도서 - 똥만이 imagefile 강모씨 2018-04-16 1234
514 [책읽는부모] <헝거>, 이 보다 더 솔직할 순 없다. imagefile [2] 강모씨 2018-04-16 1024
513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3기]응모합니다. imagefile [1] elpis0319 2018-04-15 823
512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응모] 4월 소식~ imagefile [2] 푸르메 2018-04-12 821
511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초등학교 책읽어 주기 봉사를 기억하며 4월에 기억될 책<검은강아지>를 추천합니다. imagefile [6] aelee76 2018-04-09 1282
510 [책읽는부모] [라틴어수업]을 읽고 [2] 푸르메 2018-03-30 1276
509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imagefile [2] 아침 2018-02-28 1019
508 [책읽는부모]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너 한편, 나 한편 imagefile [2] 강모씨 2018-02-28 1333
50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꼼짝 마, 소도둑! imagefile 아침 2018-02-27 926
506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신기한 스쿨버스 우르르 쾅쾅 날씨 탐험 imagefile 아침 2018-02-26 1057
505 [책읽는부모] 인디고 서원에서 제93회 주제와 변주가 열립니다! image indigo2828 2018-02-25 779
504 [책읽는부모] 2017년 독서 목록 & TOP 10 imagefile [4] 강모씨 2018-02-23 1528
503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하늘 100층짜리 집 imagefile [2] 아침 2018-02-22 1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