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20일자 작성한 글은 삭제하고 다시 써봅니다.^^

---------------------------------------------

 

 

내 직업은 어린이집교사였다.

스물 여섯나이에 결혼해서 신혼을 즐기다보면 자연스럽게 엄마가 되겠지! 라고 생각했지만

생각만큼 쉽지 않은 임신이였다.3년이 지나 인공수정 3번 시도끝에 성공하여

작년 3월 말 첫아들을 출산하였다. 엄마가 된지 1년이 되었다.

내 아이가 생기면 정말 '좋은엄마가 되어야지!'라는 다짐은 항상 해왔다.

임신이되고 나서 입덧도 없었기에 생각보다 편하게 지내왔고

임신7개월때까지 어린이집 생활로 자동적인 태교를 하게되었다.

몸이 너무 무거워져 일을 그만 둔 후 태교교실도 일부러 찾아다녔다.

12시간 가까이 진통을 겪고 아이가 내려오지 않아 결국 제왕절개 수술로 출산

출산 후 직수를 거부한 아들, 생각보다 젖량이 많아 금세 젖몸살로 2주를 고생하니

내가 살아야겠어서 바로 단유를 했지만 젖 말리는데만 1달 반이 걸렸다.

아이가 갖고 싶어 기다리다가 인공수정으로 어렵게 생긴 첫 아들이여서 기뻤지만

출산과정부터 출산 후 나름 고생을 했더니 "육아"라는 단어가 너무 싫었다.

하지만 잘 웃어주고 아프지 않고 건강하게 순둥순둥하면서도 낯가리는 것도 없이

잘 자라주고 있는 아들과 육아라는 시간으로 부딪쳐보니

좋은 엄마, 명확한 엄마가 되고싶다는 다짐을 다시 하게 되었다.

한겨레 베이비트리를 우연히 알게되어 책읽는부모10기에 지원했더니

좋은 결과로 첫 선정도서<대한민국 엄마구하기>를 받아서 읽게 되었다.

"오늘 행복한 아이가 내일 성공한다"

가장 공감하고 가장 좋아하는 말이다.

행복한 엄마와 불행한 엄마의 차이를

확실히 일깨워 준다.

'아이가 공부를 잘하면 행복해질것이라는 생각때문에

아이와 오늘 충분히 누릴 수 있는 행복을 포기하면

너무 억울한 일이라는 말'

아이가 100일이 지나니 내가 너무 답답해서 육아에 지치고 싶지 않아

아이가 5개월되면서 부터 문화센터를 다니기 시작했다.

시작은 엄마가 된 나의 행복을 위해서였다.

'행복을 누릴 수 없는 것이 아니라 누리지 않는 것'

엄마가 행복해야 아이도 행복하기 때문에 엄마인 내가 행복한 육아를 하기 위해

문화센터를 다니면서 콧바람도 쐬고 주변 사람들도 만나면서 지냈지만

아이도 또래친구들 만나면서 즐거워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내 아이의 인생주인공은 아이 자신이 되어야 한다는 생각을

다시한 번 하게 해주며 그 해답을 알려주었다.

내 아이중심이 되어야지,

엄마 중심이 되어서는 안된다는 다짐도 하게 된다.

좋은 엄마는 아이의 마음과 함께 움직이는 엄마일 것이다.

좋은 엄마는 명확한 엄마다.

항상 남편이 잊을 만하면 이야기해주는 말이 있다.

"엄마의 욕심때문에"

이 말은 엄마의 욕심이 기준이 되는 것이 아니라,

아이의 필요, 아이의 의사가

기준이 되어야 한다는 말을 잊지 않게해준다.

<대한민국 엄마 구하기>는

모든 대한민국 엄마들이라면 꼭 한 번 읽어봐야 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닉부이치치의 엄마가 한 말을 되새겨본다.

'가지지 못한 것보다 가지고 있는 것에 집중하라.'

나만의 육아원칙, 소신을 갖고 가지지 못한 것에 불평하지 않으며

가지고 있는 것에 감사하는 엄마가 되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242 [책읽는부모] 엄마 말대로 하면 돼... 읽었습니다~ orazoo 2014-07-30 2905
241 [책읽는부모] 희망의 불꽃을 읽고... orazoo 2014-07-29 2551
240 [책읽는부모] 엄마 말대로 하면 돼 imagefile [1] 살구 2014-07-28 3644
239 [책읽는부모] 희망의 불꽃을 읽고 살구 2014-07-28 3426
238 [책읽는부모] 희망의 불꽃을 읽었어요~~!! 엄지마녀 2014-07-26 2956
237 [책읽는부모] [발표] 책 읽는 부모를 모십니다 imagefile [11] 베이비트리 2014-07-22 23329
236 [책읽는부모] 여기 군침도는 요리만화 넷이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8 12409
235 [책읽는부모]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와우--부러워라!! (후기) 겸뎅쓰마미 2014-07-09 3403
234 [책읽는부모] [후기]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imagefile blue13g 2014-07-09 3268
233 [책읽는부모]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후기 winnie119 2014-07-08 2977
232 [책읽는부모]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hacyklhj 2014-07-07 2963
231 [책읽는부모] 제주가 아니어도~~~ crack79 2014-07-07 2843
230 [책읽는부모]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자유롭고 여유로운, 행복가득한 육아일기~!! imagefile [2] 바다바다 2014-07-02 7392
229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를 모십니다 imagefile [17] 베이비트리 2014-07-01 39514
228 [책읽는부모] 전원 생활에 대한 부러움을 느끼는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후기~!! imagefile [1] pinetree0308 2014-07-01 3690
227 [책읽는부모] 당신을 '책 읽는 부모'로 초대합니다 imagefile [9] 베이비트리 2014-05-27 37941
226 [책읽는부모] <무엇이 이나라..> 느리게 가는 아이들을 위하여 [6] 꿈꾸는식물 2014-05-19 3867
225 [책읽는부모] 무엇이 이 나라 학생들을 똑똑하게 만드는가. jujuclub79 2014-05-19 3684
224 [책읽는부모] [무엇이 이 나라 학생들을 똑똑하게 만드는가]_대한민국엄마의 회고록 후기 [1] yangnaudo 2014-05-18 5050
223 [책읽는부모] [무엇이 이 나라 학생들을 똑똑하게 만드는가]공부는 학생을 행복하게 만드는가 a9936015 2014-05-14 447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