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책에 정신없이 빠져든지가 얼마만인지...
첫 장을 시작하기가 어려웠을 뿐, 한번 읽기 시작하니 한장한장 읽어내려가는 것이 아까울 정도로 나는 터키에, 저자에게 반해있었다.ㅠ
둘째가 낮잠자는 한 시간이 빨리 왔음 싶었고, 애가 잘 때도 집안일 하거나 같이 자거나 하던 내가 책을 펴기 바빴으니...
이렇게 후기를 남기는데 시간이 걸렸을 뿐 책은 진작 덮었다. 그런데 책 한 권 읽고 독후 감상 한번 쓰는게 왜이렇게 힘들던지..ㅡㅡ

많은 분들이 책의 부분부분들을 인용해 주신것이 내가 접어놓은 부분과 겹치는 게 많아 감명깊었던 글귀를 옮기는 것은 생략하겠다. 또 후기에서 읽었던 글귀들과, 책을 읽어가며 그 속에서 느끼는 글귀들은 같은 글귀임에도 마음에 와닿는 크기가 너무 다르기에..

책을 덮으면서 저자와 JB의 나이가 너무 궁금해서 검색까지 해보았다. 터키 여행 갈 당시가 지금으로부터 10년 전.
현재 JB는 6학년. 그동안 25개국을 여행하고 아이가 남미여행하는동안 쓴 일기로 책을 펴 낸 인세로 어려운 나라에 기부까지...
여행에 그치지 않고 세계 어려운 친구들과 나누며 더불어 살아가는 모습을 실천하고 있는 아이..그리고 부모...
너무 멋졌다.ㅠ
그리고 현재 내 상황에서도 얼마든지 여행하며 살아갈 수 있지만, 사람들은 다른곳에 더 가치를 두고 돈을 소비하며 살아갈 뿐이라는 저자의 인터뷰도 내머리를 텅...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으니 저렇게 여행도 하고 부럽다 라고 막연하게만 생각했었는데, 저자의 말처럼 집산다고 대출받고 나도 은행에 이자내며 살고 있었다. 그 이자를 저금하면 몇년모아 배낭여행 가고도 남음이었다.
하고픈 일을 하며 살아가는 저자의 인생도, 아이를 교육하는 다른 차원의 마인드도, 또 받은만큼 나눠주며 사는 가족의 실천도, 무엇보다 현실과 타협하지 않음에도 흔들리지 않늣 신념도..
내게는 신선한 충격, 그리고 도전.
나도 계속 갈등하던 아이교육문제에서 좀 더 확고한 신념이 생겼다. 작은 목표도 생겼고...
이 책은 훌륭한 여행서이기도, 육아서이기도, 자기발전서이기도 하다.
이 저자를 알게 되어 너무 행복하다.^^
추천해주신 다른 책도 읽어보겠다는 굳은 의지와 함께 이만 총총..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 [책읽는부모] 책 잘 받았습니다~ ^^ [1] greenbhlee 2012-02-14 5930
1 [책읽는부모] 목에 가시가 걸린 듯 넘기기 힘들었던 책 - 엄마 수업을 읽고 imagefile [8] jsbyul 2012-02-09 1519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