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랑 정연이랑 '엄마 말대로 하면 돼'를 한장 한장 넘기면서 보았다..

다행히도 아이들이 좋아하는 동물 그림이라 두 아이들은 사진 보는 재미에

책장을 넘겼고 난 한장 한장 문장과 그에 관련된 내용을 혼잣말하듯 읊조렸다..

우리 아이들이 이런 세상을 살 수 있도록 좀 더 표현해야 되겠구나 싶다..

아이에게도 내 자신에게도 말이다...

 

근데 이 글 쓴다고 아이를 울리고 있다..ㅠㅠㅠㅠ

엄마가 컴퓨터 하니 아이도 하고 싶은가 보다...

 

정우야.. 엄마가 많이 사랑해...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2 [책읽는부모] 책 잘 받았습니다~ ^^ [1] greenbhlee 2012-02-14 5986
1 [책읽는부모] 목에 가시가 걸린 듯 넘기기 힘들었던 책 - 엄마 수업을 읽고 imagefile [8] jsbyul 2012-02-09 1526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