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우는 재미

살림 조회수 5173 추천수 0 2015.06.12 20:38:06

작년에 이사 오면서 생긴 화단에 2년째 텃밭을 일구면서

키우는 재미가 솔솔하다.

메르스로 지친 하루지만 얘네들을 보면 잠시 행복에 젖는다.

 

20150612오이.jpg

 

올해 처음 심어본 오이 묘종 3개가 무럭무럭 크더니

지금은 10cm가 약간 넘는 오이를 달고 있다.

오이가 크면서 옆에 있는 토마토 잎과 줄기를 감고 올라가서

손으로 치워도 주고, 오이줄기가 타고 올라가도록 높은 곳으로 끈도 이어주고

오이를 처음 키워서일까 길게 자라고 있는 오이가 어쩜 이리도 신기할까.

 

2년차 텃밭을 일구면서 알게 된 게 있다.

토마토 순자르기이다.

작년 이맘 때 텃밭 사진을 올리면서 덩굴이 되어버린

토마토 모습을 보여주었다.

초기 대응?(메르스 때문에 불쑥 나온 말)

작년에는 초기에 순자르기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또한 어디를 잘라주어야하는지 몰라서

토마토를 덩굴로 만들어버렸는데 올해는 그 부분을 해결하였다.

 

방울토마토.jpg  

 

위 사진을 보면 토마토 줄기가 올라가다가 굵은 원줄기 옆(왼쪽으로)에

잎이 하나 나고 그 사이에 새순이 올라온다.

바로 요 새순을 잘라주면 된다. 사진에 잘린 자국이 보인다.

올해는 방울토마토도 몇 포기 심었다.

아직 익은 것은 없지만 주렁주렁 달린 토마토 열매가

어찌나 탐스러운지 모르겠다.

직접 키워서일까, 하나 하나가 예쁘다.

 

아참, 5월 말쯤에 글을 올릴까 했다가 시기를 놓쳤는데

이번에 올려본다.

 

수박씨에서 싹이.jpg

 

위 사진은 올 5월 말에 찍은 사진이다.

무슨 싹일까요?

이 싹들을 보고 속으로 얼마나 웃었는지 모른다.  

아이들과 과일을 하나 먹고 그 씨를 심어보자고 의견을 모았다.

침이 묻으면 싹이 안 날 수도 있다는 누군가의 말에

아이들은 과일을 먹으면서 침이 묻은 씨와 그렇지 않은 씨로

정성껏 나눴다.

그런데 엄마가 그 씨들을 구분하지 않고 모두 깨끗이 씻어버렸다.

아이들의 원성을 좀 들었다.

젖은 씨를 잘 말렸다.

집에 버리지 않고 남겨놓았던 포트에  

분양토를 넣고 아이들과 손가락으로 꾹꾹 눌러

한 포트에 3개씩 씨를 심었다.

포트마다 씨를 많이 심은 이유는 싹이 날거라고 기대를 안했기 때문이다.

개중에 몇 개가 날까?

혹시 싹이 몇 개는 나겠지?

하는정도의 기대만으로 심었다.

씨를 심고 2주가 지나도 소식이 없었다.  

그러고 며칠 더 지났을까 여기저기서 마구 싹이 올라왔다.

이럴수가!

혼자 속으로 푸하하하하 참 많이 웃었다.

이 많은 싹을 어디에 심지?

작은 우리집 텃밭이 갑자기 수박밭이 되게 생겼다.

그랬다. 아이들과 심은 씨는 수박씨였다.

5월 말에야 싹이 났으니 추석이 지나서야 수박을 먹을수 있지 않을까?

또 웃음이 났다.

싹은 올라왔지만 열매를 맺을 수 있을지는 모르는 일이다.

그래도 잘 키워보자며 얘네들을 아이들과 텃밭으로 옮겨 심었다.

수박이 과연 달릴까?  

 

올 가뭄이 심상치 않다.

그나마 우리집 텃밭 애들은 밥을 지을 때마다 생기는

쌀뜬물을 그 때마다 주어서 다행이지만

더 많은 사람들을 먹여살릴 많은 농작물들이 가뭄에 제대로 크지 못하고

있어 걱정이다. 비가 좀 내려주어야 할텐데...

집에서 사용하는 물을 좀 아껴써야겠다.

우리집 텃밭은 나의 힐링 공간이다.

메르스로 가뭄으로 어렵지만 우리 같이 살아보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79 [살림] 미세먼지 기승! 공간 특성별 녹색식물 배치법 image 베이비트리 2017-04-05 3569
78 [살림] 외식 시대에 도전하는 ‘주방의 변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10-13 3208
77 [살림] [베이비트리 콕콕 짚어줘요](17) 행복이 가득한 한가위 보내세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09-13 5321
76 [살림] 집에서 팥빙수 만들기 비법? image 베이비트리 2016-08-11 3325
75 [살림] 우리집을 카페나 호텔처럼…어렵지 않아요 image 베이비트리 2016-03-31 4167
74 [살림] 분가 1년, 나의 집은 어디에? [4] 숲을거닐다 2016-02-14 3359
73 [살림] [베이비트리 콕콕 짚어줘요] ⑭ 명절, 현명하게 보내는 법2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02-05 8024
72 [살림] 나가기 싫은 날씨…집에서 스파 해볼까 image 베이비트리 2016-02-04 3664
71 [살림] 살림에 도움이 될것 같아 적어봐요 인터넷 쇼핑몰 싸게 이용하기! image cksdnwjs1 2015-12-23 3231
70 [살림] 새로 산 만큼 버리세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12-10 4219
69 [살림] 화장품도 다이어트가 필요해 image 베이비트리 2015-11-19 3072
68 [살림] 아름다운 가게 기부 imagefile [1] 숲을거닐다 2015-10-20 4393
67 [살림] 요즘 인기 ‘패브릭 얀’ 이용한 러그 뜨기 도전기 image 베이비트리 2015-10-08 6326
66 [살림] [베이비트리 콕콕 짚어줘요] ⑬ 명절, 현명하게 보내는 법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5-09-25 14238
65 [살림] 오랜만에 주부모드 imagefile [3] 숲을거닐다 2015-09-09 3835
64 [살림] 따르다 보니 삶이 바뀌네…‘물건 정리의 획기적 철학’ image 베이비트리 2015-07-27 3313
63 [살림] 비 탓하지 말고 즐겨봐 장마 image 베이비트리 2015-07-02 6309
» [살림] 키우는 재미 imagefile [10] 난엄마다 2015-06-12 5173
61 [살림] 내 식탁을 빛내주는 작은 사치 image 베이비트리 2015-04-30 4146
60 [살림] 저금통을 정리했어요 imagefile [4] 숲을거닐다 2015-04-17 504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