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530039701_20150430.JPGmh@hani.co.kr" alt="황동, 대리석, 나무 등의 다양한 소재로 된 식기에 촛대와 리스를 두면 분위기 있는 식탁을 만들 수 있다. 리빙 스타일리스트 문지윤씨가 선보인 테이블 세팅. 사진 박미향 기자
[매거진 esc] 스타일
테이블 세팅의 주인공으로 떠오른 황동 촛대와 리스, 조혜정 기자의 직접 만들어보기
집에 손님을 초대하거나 특별한 상차림을 할 때 고민되는 건 그날의 메뉴뿐만이 아니다. 정성 들여 만들거나 사온 음식을 어떤 그릇에 담아야 더 맛깔나고 예쁘게 보일지, 과하지 않으면서도 식사 분위기를 돋우려면 식탁 위에 어떤 장식을 해야 좋을지 등 테이블 세팅에도 신경이 쓰인다. 그중에서도 노력·비용 대비 효과가 큰 게 바로 양초와 리스(꽃, 나뭇잎, 드라이플라워 등으로 꾸민 도넛 모양의 장식품)다. 비록 우리의 일상은 “식사에 촛불은 기본”이라던 로엘백화점 김주원 사장(드라마 <시크릿 가든>에서 현빈이 맡은 역)보다 “세상의 모든 식탁에 꽃과 와인과 촛불이 놓이는 줄 알아?”라고 되치던 길라임(같은 드라마에서 하지원이 맡은 역)에 가까울 테지만, 특별한 날 하루쯤은 따뜻하고 로맨틱한 분위기를 내는 데 ‘마음의 사치’를 부리는 게 그리 어려운 일은 아닐 터. 지난 24일 경기도 성남의 아티제 분당정자점 2층에서 열린 ‘아티제 우먼 클래스’에 참가해 황동 촛대와 리스를 만들어봤다.

00530039401_20150430.JPGmh@hani.co.kr" alt="직접 만든 리스를 보고 있는 조혜정 기자. 사진 박미향 기자 mh@hani.co.kr " style="border: 0px; margin: 0px; padding: 0px; width: 640px;">
직접 만든 리스를 보고 있는 조혜정 기자. 사진 박미향 기자 mh@hani.co.kr
“구리는 2013년 말부터 생활용품 분야에서 ‘메가 트렌드’가 됐어요. 열전도율이 높고 가공도 용이해서 컵, 전등갓, 접시, 촛대 등등 다양한 디자인 제품이 쏟아지고 있죠. 황동(구리와 아연의 합금)은 특유의 색깔 때문에 빈티지한 느낌도 있고 나무나 대리석, 유리, 자기 등 다른 소재와도 잘 어울려요. 사람 손이 닿을수록 색이 변하기 때문에 ‘시간을 담는 재료’로도 불립니다.” 강의를 맡은 리빙 스타일리스트 문지윤씨가 촛대 만들기에 앞서 황동 소재의 특성을 설명했다. 강의를 들으러 온 20대 후반~30대 후반의 주부 20명 앞엔, 수도배관 등에서나 보던 황동 파이프가 놓여 있었다. 각각 5~7㎝ 길이로 잘린 매끈한 조각이 7개, 이 조각들을 끼울 수 있도록 한 T자, ㄴ자 조각이 각 3개였다. 문씨가 미리 재단해온 것인데, 집 근처 철물점이나 서울 을지로, 논현동의 건축상 등에서도 쉽게 구할 수 있다고 한다.

원형 오아시스에 비브리움을 꽂았다
이파리들이 죄다 누워있는 것 같다
옆자리 수강생의 것은
하늘을 향해 서 있었다

문씨가 보여준 완성본대로, 초를 끼우는 부분이 세 갈래로 뻗어나간 촛대를 만들려고 황동 조각들을 끼워맞췄다. 첫번째 갈래까지 끼워넣는 데는 채 2분도 안 걸렸다. 촛대 만드는 데 30분을 준다고 했는데, 이렇게 빨리 하면 남는 시간에 뭐 하나 하는 오만함이 피어올랐다. 하지만 두번째 갈래를 만들 때부터 헷갈리기 시작했다. T자 조각에 난 세 군데 구멍 가운데 어디를 어떻게 끼워야 할지 헤매다 옆자리 수강생을 곁눈질해 겨우 답을 찾았다. 다 끝났나 싶었는데 그게 아니다. 조각들을 끼워맞춘 틈이 헐거워 무너질 수 있기 때문에, 조각의 양쪽 끝에 양면테이프를 붙여 다시 맞춰 고정시켜야 했다. 양면테이프 때문에 뻑뻑해진 조각들을 끼워넣는 게 제법 힘겨웠다. 30분은 짧은 시간이었다.

00530037601_20150430.JPGmh@hani.co.kr" alt="리스와 촛대. 사진 박미향 기자 다음은 리스 만들기에 도전했다. 리스는 보통 꽃으로 장식해 식탁 위에 놓거나, 벽·문 등에 걸어두는 장식품인데, 이날은 이파리 종류만 쓰기로 했다. 가운데가 빈 원형의 오아시스에 비브리움을 돌려 꽂고, 유칼립투스와 에린지움으로 장식하면 되는, 간단한 과정이었다. 오아시스의 4분의 1가량에 비브리움을 꽂았는데, 이파리들이 죄다 바닥에 누워 있는 것처럼 보인다. 옆자리에 앉은 수강생의 것은 하늘을 향해 서 있었다. 주위를 둘러보니 다들 ‘입체’이고 내 것만 ‘평면’이다. 아 참, 나 미술 정말 못하는 애였지. 불현듯 고3이 되고 나서 유일하게 좋아한 일이 미술시간이 없다는 것이었다는 사실이 떠올랐다. 비브리움을 다 뽑고, 처음부터 다시 시작했다. 보다 못한 문씨와 스태프들이 번갈아 다가와 거들어준다. “오아시스 양쪽으로 이렇게 꽂아주세요.” “원형이 유지되도록, 가운데로는 몰리지 않게 신경써주세요.” 이리저리 꽂았다, 뽑았다 다시 꽂았다를 반복하며 오아시스를 만지는데, 초등학교 6학년 때 담임 선생님이 생각났다. 교대를 갓 졸업한 선생님은 토요일 방과 후 벽돌 모양의 오아시스에 꽃을 꽂곤 했는데, 나와 친구들은 종종 그걸 구경하며 ‘세련된 여자 어른’의 이미지를 그렸던 것 같다.

00530037701_20150430.JPGmh@hani.co.kr" alt="‘아티제 우먼 클래스’에서 황동 촛대를 만들고 있는 주부들. 사진 박미향 기자 원래 솜씨가 좋든 나쁘든, 직접 만들어보고 전문가에게 조언을 듣는 데 대한 만족도는 높아 보였다. 인천에서 버스를 1시간 타고 강의를 들으러 왔다는 이정희(32)씨는 “쿠킹 클래스는 자주 듣는데 리빙 클래스는 처음”이라며 “촛대 만들기도 그렇고, 리스 만들기도 그렇고 참 재밌었다”고 말했다. 결혼한 지 넉달 됐다는 송지애(29)씨는 “테이블 데코에 관심이 많은데, 이런 걸 알려주는 데는 별로 없어서 아쉬웠다. 오늘 배운 건 기념일이나 친구들 모임 때 해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조혜정 기자 zesty@hani.co.kr


나무도마에 빵 올리니 식탁 활기 확 사네

[매거진 esc] 스타일
코렐 블루베리 홈세트, 포트메리온 보타닉가든 세트가 있어야만 완벽한 테이블 세팅을 할 수 있는 게 아니다. 테이블 세팅을 거창하게 생각할 필요는 없다. 리빙 스타일리스트 문지윤씨는 “매일같이 잡지 화보처럼 차릴 수는 없다. 하지만 특별한 날,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아름다운 풍경을 선물하는 것은 의미있는 일”이라며 음식을 나눠 먹을 사람들을 향한 배려와 애정을 표현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사진 서정화 작가 제공
사진 서정화 작가 제공
배려와 애정을 표현하는 방법은 여러 가지지만, 문씨는 우선 “식기를 세트로 사지 말라”고 조언한다. 옷을 살 때 마네킹이 입은 위아래 옷과 외투, 구두를 한꺼번에 사지는 않는 것처럼 그릇 역시 소재와 색깔이 마음에 드는 것만을 그때그때 구입해야 식탁 위에 ‘표정’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금속, 나무, 리넨, 대리석, 황동, 유리, 돌 등 다양한 소재(사진)를 한꺼번에 식탁 위에 올리거나, 짙은 파랑 테이블보에 흰색 식기, 분홍색 꽃병처럼 다양한 색깔을 조합하는 등 과감한 시도를 해보는 것도 좋다. 특히 황동과 대리석은 최근 생활용품 분야의 대세 소재로 자리잡아 식기, 조명, 식탁, 화병 등 다양한 제품이 나오고 있다. 여러 소재·색깔을 섞을 땐 강약 조절이 필요하다. 개개인에게 음식을 나눠 담아 세팅을 했다면, 식탁 가운데 커다란 볼이나 나무도마를 놓고 빵처럼 같이 먹을 수 있는 음식을 두는 것도 방법이다.

“브랜드에 집착하지 말라”는 것도 문씨의 조언이다. 트렌드 페어나 디자인 페어에 가면 아마추어 작가의 예쁜 작품을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고, 서울 황학동에서도 손때 묻어 빈티지한 느낌의 그릇을 얼마든지 구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그릇이 나를 압도하는 게 싫다”며 “나의 일상과 내가 가진 일상의 것을 예뻐하는 마음이 중요하다. 새로운 그릇은 매일같이 나오고, 못 가진 것에 결핍을 느끼기 시작하면 끝이 없다. 하지만 내가 가진 것, 어울리는 것을 찾아서 선택할 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문씨는 ‘자신을 위한 식탁’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우리 회사에선 지치고 힘든 날일수록 예쁜 테이블보를 깔고 예쁜 그릇에 음식을 담아 직원들끼리 나눠 먹는다. 그렇게 피곤하고 고생한 자신을 위해 가끔은 제일 예쁜 그릇에 음식을 담아 먹으며 자신을 위로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혜정 기자

(*위 내용은 2015년 4월 29일 인터넷한겨레에 실린 내용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79 [살림] 미세먼지 기승! 공간 특성별 녹색식물 배치법 image 베이비트리 2017-04-05 3575
78 [살림] 외식 시대에 도전하는 ‘주방의 변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10-13 3221
77 [살림] [베이비트리 콕콕 짚어줘요](17) 행복이 가득한 한가위 보내세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09-13 5329
76 [살림] 집에서 팥빙수 만들기 비법? image 베이비트리 2016-08-11 3334
75 [살림] 우리집을 카페나 호텔처럼…어렵지 않아요 image 베이비트리 2016-03-31 4177
74 [살림] 분가 1년, 나의 집은 어디에? [4] 숲을거닐다 2016-02-14 3367
73 [살림] [베이비트리 콕콕 짚어줘요] ⑭ 명절, 현명하게 보내는 법2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02-05 8037
72 [살림] 나가기 싫은 날씨…집에서 스파 해볼까 image 베이비트리 2016-02-04 3671
71 [살림] 살림에 도움이 될것 같아 적어봐요 인터넷 쇼핑몰 싸게 이용하기! image cksdnwjs1 2015-12-23 3239
70 [살림] 새로 산 만큼 버리세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12-10 4228
69 [살림] 화장품도 다이어트가 필요해 image 베이비트리 2015-11-19 3084
68 [살림] 아름다운 가게 기부 imagefile [1] 숲을거닐다 2015-10-20 4401
67 [살림] 요즘 인기 ‘패브릭 얀’ 이용한 러그 뜨기 도전기 image 베이비트리 2015-10-08 6340
66 [살림] [베이비트리 콕콕 짚어줘요] ⑬ 명절, 현명하게 보내는 법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5-09-25 14403
65 [살림] 오랜만에 주부모드 imagefile [3] 숲을거닐다 2015-09-09 3844
64 [살림] 따르다 보니 삶이 바뀌네…‘물건 정리의 획기적 철학’ image 베이비트리 2015-07-27 3320
63 [살림] 비 탓하지 말고 즐겨봐 장마 image 베이비트리 2015-07-02 6321
62 [살림] 키우는 재미 imagefile [10] 난엄마다 2015-06-12 5179
» [살림] 내 식탁을 빛내주는 작은 사치 image 베이비트리 2015-04-30 4152
60 [살림] 저금통을 정리했어요 imagefile [4] 숲을거닐다 2015-04-17 504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