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주이야기 2

자유글 조회수 3950 추천수 0 2017.05.15 04:33:01

선거가 끝나니 뉴스가 왜이리 훈훈한지...

새 시대가 열렸으니 열심히 행복하게 살아야겠다는 마음이 쑥쑥 자라나네요. 

황사로 뿌옇던 하늘이...주말에는 좀 맑아져서 나들이도 다녀오고 잘 쉬었습니다.


1. 시우: 엄마, 나는 엄마가 해준 밥보다 솜사탕(어린이집 맛단지 교사)이 해준 밥이 더 맛있어.

엄마:그래?솜사탕 솜씨가 좋지. 엄마가 좀 배워야겠네.


시우:엄마, 왜 어린이집에 다섯 번 가고, 두번 쉬어야 해?왜 더 많이 가?

엄마: 솜사탕 밥이 더 맛있으니까 자주 가는거야.


2. 벚꽃 잎이 흩날리는 것을 보고

남우: 엄마, 눈 같아

엄마: 저건 꽃비라고 해. 꽃이 비처럼 떨어지잖아.

남우: 에이비는 저렇게 내리지 않아눈처럼 흩날리잖아꽃눈이야꽃눈

엄마: 그러게...꽃눈이어도 좋겠다.


3. 약가루

엄마시우야약 봉투에 구멍이 났나봐약이 조금씩 나오네.

시우그럼 어떻게 해?

엄마조금 나오는 거니까 괜찮을거야.

시우야하늘 좀 봐오늘도 하늘이 뿌옇다.

시우그러네하늘에 누가 약가루를 뿌렸나봐.


4.  믿는다는 건?


며칠 전 벼룩시장에서 율곡이이 위인동화를 천원에 구입했더니...자기 전에 읽게 되었어요.


시우: 엄마, 서당은 학교라는 거지?


사당은 뭐야?


엄마: 기도하는 곳 (조상의 신주를 모신다는 건 너무 어려운 것 같아서..)


남우: 불교는 뭐야?


엄마: 부처님을 믿는 종교야.


시우: 교회는?


엄마: 하나님과 예수님을 믿는 거지.


시우: 성당은?


엄마: 비슷한데..하느님과 예수님을 믿는다.


시우: 믿는다는 거는 뭐야?


엄마:......(...뭐라고 해야하나...) 


하나님이 사람을 만들었다고 믿는거야.


남우: ...알겠다. 처음에 사람이 한 사람 있다가나중에 더 늘어나고, 죽기도 하고...그런거지?


(
에휴...이제 아이들과 대화하는 것도 생각 많이 해야겠어요.)

 


5. 제 친구네 아기를 보러 다녀온 후

시우: 엄마~ 난 엄마가 아기를 하나 더 낳았으면 좋겠어.


엄마: ? 엄마는 나이도 많고, 힘들어서 이제 못 낳아.


시우: 그래도


남우: 엄마가 아기 젖 주고 매일 안고 있어야 하잖아, 그래도 좋아?


엄마: 2~3시간 마다 젖 달라고 울고, 기저귀 갈아달라고 울고..계속 울고 시끄럽게 굴텐데?


시우: 난 시끄러워도 괜찮아.


엄마: 형아가 시끄럽게 하는 건 싫다며?


시우: 아기는 괜찮아.


시우: 아기 낳으면 이름을 뭐라고 지을까?


엄마: 아기 안 낳을 거야.


시우: '엄마한테 갈래'라고 지을래. 아기는 항상 엄마 찾잖아.


남우: '아기소'가 좋아.


엄마: '엄마한테 갈래'? 그런 이름이 좋아?


남우: '아기소, 엄마한테 갈래' 라고 하자


시우: 내 이름은 '아기,아기'로 바꿀래.


(주변에 아기를 보면 동생이 하나 있었으면 말은 하지만..엄마에게는 언제까지나 아기이고 싶은 마음인가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56 [자유글] 위기가정 지원 신고처라..... [3] 난엄마다 2014-03-25 3907
155 [자유글] 교육감과 대청소 [4] 분홍구름 2014-06-11 3905
154 [자유글] 책 잘 받았어요. imagefile [5] 난엄마다 2014-08-19 3900
153 [자유글] 푸근해진 러셀 크로우 내한 image happyhyper 2015-01-20 3897
152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작은 행복, 작은 사치 imagefile [2] 윤영희 2017-05-01 3887
151 [자유글] 흔들리지 않는 편안함, 무도vs삼시세끼 happyhyper 2015-01-26 3887
150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로 살면서 할 수 있는 일 [2] 윤영희 2017-05-08 3886
149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꽃들 imagefile [2] 살구 2014-09-14 3883
148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내가 나로 살 수 있도록 imagefile [5] 시에나 2017-06-23 3878
147 [자유글] 아빠와 함께 채널 소개 digitalme 2015-05-05 3874
146 [자유글] [시쓰는엄마] 지각 - 2017년 새해 우리 시를 써봐요~ [5] 난엄마다 2017-01-25 3873
145 [자유글] 촛불. [2] 꽃보다 에미 2016-11-29 3872
144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절로 싹트는 마음 [4] 살구 2017-04-26 3870
143 [자유글] 노래 한 곡 들을까요? [1] wonibros 2016-12-21 3868
142 [자유글] 1학년 학부모 총회 이후... imagefile [4] 푸르메 2017-03-27 3860
141 [자유글] 학교폭력, 사회악 - 가까운 곳을 간과하고 있지는 않을까? [2] koreakoala 2015-05-26 3857
140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부엌 [4] 살구 2014-11-13 3856
139 [자유글] 여성가족부에 추석사진공모전이 올라와서 공유합니다^^ file jess123 2014-09-15 3856
138 [자유글] 민감성두피;; [1] gnsl3562 2016-12-20 3854
137 [자유글] 엄마가 된다는 것(엄마가 미안해 당선 선물 '언젠가 너도, 너를 보면'을 읽고 blueizzy 2014-07-31 385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