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313fe57697aba607d96b3a3fc44ccd1.4월 15일 금요일.



우리 부부의 결혼기념일 여행에 아이(이름은 준규다)도 동행했다. 



목적지인 대전 동물원으로 가는 길. 칠곡 휴게소에서 잠깐 쉬었다가 다시 출발하려고 차에 태우니 울고불고 난리도 아니었다.  차에 타지 않으려고 발버둥치는 모습이라니 ㅋㅋ. 



준규는 휴게소에서 더 놀고 싶었나 보다. 보다 못해서 금강 휴게소에 들러 무려 1시간 동안이나 놀다가 대전으로 갔다.



우리의 목적은 대전 동물원이었건만...



동물원에서도 동물 구경은 뒷전. 물이 솟구치는 분수가 신기한지 준규는 분수 쪽으로만 가려했다.



예전에 읽었던 글이 생각난다.



아이에게 신기한 동물을 보여주고 싶어 동물원에 데리고 갔는데,



아이는 동물보다는 개미가 줄지어 기어가고 있는 모습이 신기해 한참을 쳐다보다가 개미가 가는 방향대로 가려한다면



이때 부모는 어떻게 할 것인가?



 부모의 욕구(물론 부모는 아이에게 신기한 동물을 구경시켜 주고 싶었다)를 따를 것인가? 아이의 욕구를 따라 동물 구경을 포기할 것인가?



시끌벅적한 동물원에서 준규는 피곤해 보였다.



여행을 다녀와서는 다음 날 한적한 공원에 산책을 하러 갔다.



한적한 공원에서 준규는 꽃을 따고 바람을 즐겼다.



왠지 동물원에서보다 더 행복한 표정?



바람직한 여행의 일정. 다시 한번 생각해 볼 일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6 [직장맘] 아래 직장맘(어른아이 님) 속풀이 글에 대한 RE? 입니다 ^^ [40] 케이티 2014-07-10 3766
25 [직장맘] 믿고 맡겨달라 [7] 푸르메 2013-06-25 3614
24 [직장맘] 주말엄마, [5] kcm1087 2014-06-11 3588
23 [직장맘] 어느 직장맘의 기분좋은 저녁에. [4] puumm 2016-03-17 3580
22 [직장맘] [주말엄마]4. 여보 일찍 좀 들어와봐~! [2] kcm1087 2014-07-03 3457
21 [직장맘] 금쪽같은 점심시간 [6] sybelle 2015-10-22 3336
20 [직장맘] [주말엄마]② 칼퇴근 하라고 하세요! [2] kcm1087 2014-06-12 3270
19 [직장맘] 사진이 있는 인터뷰-'미생'영업3팀 김대명 happyhyper 2015-01-19 3234
18 [직장맘] [주말엄마] 3. 드디어 울렸네요. 신문고! imagefile [3] kcm1087 2014-06-17 3208
17 [직장맘] 아침부터 물난리 [10] yahori 2015-03-27 3194
16 [직장맘] "아빠가 한 것이 결코 아니다" imagefile [5] yahori 2015-08-20 2992
15 [직장맘] 기다릴 수 있으니까 엄마 걱정하지 말고 일해... [2] sybelle 2016-10-20 2937
14 [직장맘] 저는 메르스 최전선에 있는 검사요원입니다 image 베이비트리 2015-06-24 2917
13 [직장맘] 아파요~ 다른 아이들은 어떤가요? imagefile [5] yahori 2015-12-15 2823
12 [직장맘] 초등 돌봄교실 [4] sybelle 2017-01-19 2795
11 [직장맘] 메르스 미워요 imagefile yahori 2015-06-02 2720
10 [직장맘] 세번째 육아휴직 imagefile [6] 강모씨 2017-06-09 2570
9 [직장맘] 여름이 가네요 [7] 푸르메 2018-08-30 2358
8 [직장맘] 누워 있는 아빠. 5분만... 애잔하다. imagefile [2] 강모씨 2017-06-30 2256
7 [직장맘] 유치원에 다시 간 9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6] 강모씨 2018-02-04 223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