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목요일.

2일 연속 야근 후 양해를 구하고 545분에 퇴근해서 어린이집으로 향했습니다.

그래봤자 7시 10분 간신히 도착.

 

오래간만에 얼굴을 본 원장님은 개똥이를 넘겨 주며 말했습니다.

아침에 아버님께서 오늘은 어머님이나 아버님께서 데리러 오신다기에

 개똥이에게 엄마가 오셨으면 좋겠어? 아빠가 오셨으면 좋겠어?’ 물어 봤더니,

 엄마!’라고 하더군요. 당첨 되셨어요. 축하드립니다” ^^

 오래간만에 과감히 회사 땡땡이 치고 데리러 간 보람있었습니다.

 

잠시 후.

남편이 귀가하여 위의 일을 전달하면서 개똥이 한테 뭐라 대답했는지 직접 묻게 했습니다.

그러자 개똥이

아빠!”라고 선명하게 대답합니다.

개똥아, 아빠가 왔으면 좋겠다고 했어? 엄마가 왔으면 좋겠다고 했어?” 다시 물어도,

역시 아빠!!!” 라고 대답합니다.

 

어이가 없어서 제가 다시 묻자,

녀석 씨~익 웃으며 대답을 회피합니다.

 

허허.

꼴랑 25개월.

벌써 처세술의 기본을 깨우쳤나 봅니다. :)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46 [직장맘] 엄마, 야구 해요~ imagefile [5] 강모씨 2012-05-22 5672
45 [직장맘] 나의 육아기는 앨범북 imagefile [3] yahori 2012-05-16 22970
» [직장맘] 25개월, 처세술에 입문하다 [12] 강모씨 2012-05-13 7924
43 [직장맘] 일, 육아 그리고 친정엄마 [6] kimharyun 2012-03-09 5863
42 [직장맘] 모유수유도 하고 싶고 일도 하고 싶은 엄마 마음 [9] corean2 2012-02-29 5860
41 [직장맘] 복직을 앞두고... [9] greenbhlee 2012-02-27 5807
40 [직장맘] 어린이집 진급 설명회에 다녀왔어요. [6] yahori 2012-02-25 5983
39 [직장맘] 직장 생활 권태기... 어떻게들 극복 하셨는지... [17] jsbyul 2012-02-24 7648
38 [직장맘] 엄마를 위한 인형극 '공돌리와 친그들' imagefile [2] yahori 2012-02-23 10687
37 [직장맘] [육아카툰] 이럴려면 차라리 남편 되지 말아라 imagefile [25] heihei76 2012-02-08 46602
36 [직장맘] [육아카툰] 엄마는 왜 고추가 없어? imagefile [10] heihei76 2012-01-30 41148
35 [직장맘] 어린이집 명절 선물 이렇게 했어요 [7] yahori 2012-01-19 16729
34 [직장맘] "법제처, 육아휴직 경력으로 불인정 한다"? yahori 2012-01-13 15958
33 [직장맘] [육아카툰 ^^] 어린이집 보육료 지원, 정확히 알고 있는 사람 도대체 누구 없소? imagefile [11] heihei76 2012-01-12 10634
32 [직장맘] 어린이집에서 보내온 아이 생일 선물 imagefile [6] yahori 2012-01-11 13072
31 [직장맘] [육아카툰] 3살된 아들래미를 보면서 인간과 동물의 차이점을 또 발견하다 imagefile [8] heihei76 2012-01-09 22053
30 [직장맘] 맞벌이 가구, 홑벌이 추월했네요 [1] yahori 2011-12-14 14608
29 [직장맘] 아이들 저축 뭐하세요? [2] yahori 2011-12-08 12351
28 [직장맘] 아침에 해야 할 일 imagefile [4] yahori 2011-11-11 7087
27 [직장맘] 유치원 졸업사진 찍던 날, 왠지 눈물이... imagefile [2] yahori 2011-11-03 612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