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소풍날 누군가 김밥을 싸준다면?
그것도 같은 엄마의 마음으로...?

정말 정말 좋겠다는 생각을 하곤했지요.
하지만 꿈은 꿈, 소원은 소원.
어디가서 물건 하나 못파는 저로서는
비빌 언덕도 없었답니다.

제가 만드는 김밥은 맛도 별로, 보기에도 별로...
그래도 엄마가 아침에 공들여 싸준 것이니 맛없어도 맛나게 먹어주는 아이가 있어 
다행이라 생각하며 지난 5년 동안 아이 소풍날 김밥을 꼬박꼬박 싸줬답니다.

이번주 들어서 날씨가 갑자기 쌀쌀해졌지만 소풍 소식이 많더군요.
저희집도 목요일은 둘째 어린이집 소풍, 금요일은 첫째 아이 소풍이었지요.

새벽부터 일어나 김밥을 만들었던 목요일,
저녁에 퇴근 후 내일 큰아이 소풍 가방에 넣어 줄 간식과 음료수 등을 떠올리며 
걸어가고 있었습니다.

그순간 전화벨이 울렸습니다.
큰 아이 친구 엄마였습니다.
같은 직장맘이죠.

"00엄마, 오랜만~"
"네, 안녕하세요."

"내일 00 김밥 어떻게 해요? 내가 싸는 김에 하나 더 쌀까 하는데?"
"네..?"

아니 이런 최근에 생각했던 소원이 현실로?

"우리집은 김밥 좋아해서 한번 만들 때 많이 만드니 걱정마시고
괜찮으면 00것도 같이 싸 줄께요. 그렇게 알아요."

어머나...
이렇게 감사할수가요...
지난 토요일 놀이터에서 아이들 같이 놀리고 직장맘으로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눴었는데
마음이 통했던 것일까요. 

물론 아침에 김밥싸면서 소란스런 소풍 분위기를 선사해주지는 못했지만
여유로이 머리 빗겨주며 소풍 갈 동물원에 대해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눴답니다.
그리고 과일과 다른 먹을거리 몇가지를 만들어 아이편에 같이 나눠 먹으라고 보냈지요.

매번은 못하겠지만
어쩌다 이렇게 나눠먹는 김밥도
정스러운것 같아요...

그분도 직장맘이라 힘드실텐데 다른 직장맘 배려까지...
정신없던 이번주, 그 분 덕분에 다시 제 마음을 따뜻하게 리셋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번 주말엔 아이들과 단풍을 느낄 수 있는 공원에 나가봐야겠어요.
저도 소풍가게요.^^

김밥과떡복이.jpg » 동료들과 먹은 분식집 떡볶이와 김밥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66 [직장맘] 복직 2주째 [5] lizzyikim 2013-04-30 3763
65 [직장맘] 요즘 인기있는 어린이날 선물은? [1] yahori 2013-04-26 4436
64 [직장맘] ㅎㅎㅎ 오랜만이어요 imagefile [2] anna8078 2013-04-11 6201
63 [직장맘] 어린이집 일일 체험 imagefile [8] 강모씨 2013-04-08 6260
62 [직장맘] 개똥아, 미안하다 사랑한다. [3] 강모씨 2013-01-15 4499
61 [직장맘] 육아휴직 후 복귀할 것인가... [20] lizzyikim 2012-12-10 4469
60 [직장맘] 클스마스 선물을 미리 받은 개똥이 imagefile [8] 강모씨 2012-12-06 4624
59 [직장맘] 아이를 어린이집에 다시 보내고 [3] 새잎 2012-10-31 4508
58 [직장맘] 부모참여수업에 다녀와서 imagefile [6] yahori 2012-10-24 13826
57 [직장맘] EBS베스트셀러 저자 김영훈 박사님 강의 다녀왔습니다 imagefile [1] jenifferbae 2012-10-16 7069
» [직장맘] 아이 소풍날 누군가가 김밥을 싸준다면? imagefile [10] yahori 2012-10-12 8814
55 [직장맘] 아이 친구만들어 주기. [15] jenaya 2012-10-11 7368
54 [직장맘] 어느 카페 클릭했다가 겁만 잔뜩 먹고 imagefile [7] jjang84 2012-09-17 4792
53 [직장맘] 아침이 즐거운(?) 직장맘 imagefile [4] yahori 2012-09-13 4780
52 [직장맘] 무상보육에서 소외된 부모들 /김계옥 베이비트리 2012-08-28 4309
51 [직장맘] 28개월, 사랑을 시작하기에 결코 빠르지 않은... imagefile [6] 강모씨 2012-08-06 4502
50 [직장맘] 개똥아, 내게 거짓말을 해봐 imagefile [8] 강모씨 2012-07-22 4937
49 [직장맘] 희생 정신은 부족하고 어디서 본 건 좀 있고...... [8] corean2 2012-06-14 4627
48 [직장맘] 26개월 개똥이, 극장은 아직 빨라요 imagefile [23] 강모씨 2012-06-10 6222
47 [직장맘] 행복을 행복으로 아는 남자 [6] 강모씨 2012-06-05 495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