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친구만들어 주기.

직장맘 조회수 7360 추천수 0 2012.10.11 09:53:50

5세 아들..

아이를 맡기려 동네도 바뀌어 아는 사람 하나 없는 시댁근처로 이사간지 언 4년째..

매일 아침 시댁가서 애 맡기고 회사갔다가 퇴근하면 애찾으러 시댁가서 다시 집으로만 다니니 동네에 아는 사람이 있을리도 없고,

유치원에서의 차량운행도 시댁에서 왔다갔다 하니 엄마들을 만날일도 없고,

더구나 멀리 이사오는 바람에 친한 친구들은 더 멀어졌고

마치 세상에 나랑 아들만 있는듯....

이러다 아들 , 친구하나 없으면 어쩌지 싶어 괜시리 조바심이 납니다. 

그래서 동네 친구를 사귀어야 겠다 맘을 잡고

유난히 아이들이 많은 우리 아파트 놀이터에서 놀기로 했습니다.

 

그렇지만 놀이터에서 노는 아이들은 대부분 전업맘 또는 할머니가 봐주시는 아이들이고,

유치원끝나고 집에 들어가기 전에 놀이터에서 놀다 저녁먹을 쯤 들어가는데..

내가 퇴근하고 가면 아이들이 들어갈 시간이라..

또래 아이들 보기가 참 힘들었죠.

 

다행이 여름엔 아이들이 늦게까지 놀아 우리 아이도 함께 놀수 있었는데

몇달 매일 놀이터에 가니 아이도 놀이터의 친구,형,누나들과 자연스럽게 놀게되고

처음엔 기존의 친한 아이들과 잘 섞이지 못하는 우리아이의 모습..에

늘 그렇듯 적응하는 시간이 조금 걸리겠구나 했는데

(아이가 조금 내성적이라 낯선 환경에 적응하게 조금 오래 걸립니다.)

몇달 후에 지금은 그나마 잘 섞여 노는 듯 보였습니다.

 

그러나

계속 놀이터에서 노는 것을 보면

5세 친구들은 일찍 집에가서 없고,

6~7세 형과 누나들인데 얘들도 자기들끼리 놀다보면

어느새 우리 아이는 혼자 있게 됩니다.

7살 친한 누나가 잘 놀아주었는데, 여자아이라 여자친구가 오면 바로 우리아이랑 노는 걸

멈추고 여자친구랑만 놀지요.

6살 형아들은 노는 것이 약간 세서 몇번 놀이중에 맞더니 그 놀이에는 끼지도 않으려고 하고

놀이터에서 놀때 자주 이 무리에도 못끼고 저 무리에도 못끼게 되며 모두 자기가 하자는 놀이는 안한다며 속상해 합니다.

 

형,누나들이 노는 것을 잘 못알아들어 못놀때도 있고

그 아이들은 우리아이가 답답하니까 안노는 것 같고

막상 5세 친구가 오면 낯가려 잘 놀려고 하지는 않고

 

아이가 새로운 것에 쉽게 섞이지 않는 성향에 맞춰 친구와 놀이를 어떻게 풀어줘야 할지..

어느정도 선까지 아이한테 맡겨야 할지.....

가끔

아이와 반대 성향을 가진 나로썬 아이가 답답해 보일때도 있어, 내가 아이의 심정을 잘 파악 못하는건 아닌지 여러가지 고민을 합니다.

 

5살 되서 약간 편해졌다 싶으니,

계속해서 공부하고 고민해야 하는 일들이 생기네요..

 

아직 2년이나 남았지만, 초등학교 가면 회사를 어찌해야 할지도 준비해두어야 해서

마음이 복잡합니다. ㅠ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66 [직장맘] 복직 2주째 [5] lizzyikim 2013-04-30 3758
65 [직장맘] 요즘 인기있는 어린이날 선물은? [1] yahori 2013-04-26 4425
64 [직장맘] ㅎㅎㅎ 오랜만이어요 imagefile [2] anna8078 2013-04-11 6198
63 [직장맘] 어린이집 일일 체험 imagefile [8] 강모씨 2013-04-08 6257
62 [직장맘] 개똥아, 미안하다 사랑한다. [3] 강모씨 2013-01-15 4495
61 [직장맘] 육아휴직 후 복귀할 것인가... [20] lizzyikim 2012-12-10 4466
60 [직장맘] 클스마스 선물을 미리 받은 개똥이 imagefile [8] 강모씨 2012-12-06 4618
59 [직장맘] 아이를 어린이집에 다시 보내고 [3] 새잎 2012-10-31 4502
58 [직장맘] 부모참여수업에 다녀와서 imagefile [6] yahori 2012-10-24 13813
57 [직장맘] EBS베스트셀러 저자 김영훈 박사님 강의 다녀왔습니다 imagefile [1] jenifferbae 2012-10-16 7059
56 [직장맘] 아이 소풍날 누군가가 김밥을 싸준다면? imagefile [10] yahori 2012-10-12 8809
» [직장맘] 아이 친구만들어 주기. [15] jenaya 2012-10-11 7360
54 [직장맘] 어느 카페 클릭했다가 겁만 잔뜩 먹고 imagefile [7] jjang84 2012-09-17 4784
53 [직장맘] 아침이 즐거운(?) 직장맘 imagefile [4] yahori 2012-09-13 4778
52 [직장맘] 무상보육에서 소외된 부모들 /김계옥 베이비트리 2012-08-28 4307
51 [직장맘] 28개월, 사랑을 시작하기에 결코 빠르지 않은... imagefile [6] 강모씨 2012-08-06 4500
50 [직장맘] 개똥아, 내게 거짓말을 해봐 imagefile [8] 강모씨 2012-07-22 4935
49 [직장맘] 희생 정신은 부족하고 어디서 본 건 좀 있고...... [8] corean2 2012-06-14 4620
48 [직장맘] 26개월 개똥이, 극장은 아직 빨라요 imagefile [23] 강모씨 2012-06-10 6220
47 [직장맘] 행복을 행복으로 아는 남자 [6] 강모씨 2012-06-05 495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