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말부터 둘째를 집에서 돌봐주시는 가정 보육교사 선생님께서 아프셨다. 장염증세인 줄 알고 며칠 휴가를 드리고 괜찮아 진 줄 알았는데, 지난 목요일에 다시 설사 증세가 나서 재발인 것 같아서 일찍 퇴근하시게하고 주말까지 쉬시라 말씀드렸다. 건강하신 분인데, 객년기를 겪으시며 체력이 약해지신거라 여겼다. 우리 아이들을 돌보다 병이 나셔서 마음도 안 좋고. 당장 애들을 맡길 데가 없어서 며칠 휴가와 재택근무를 하고, 친정엄마가 잠깐 봐주시고 남편이 일찍 퇴근하고 정신이 없었다.

결국은 일이 커져서 수술을 하시게 되어 일을 못하시게 되었고, 급하게 사람 구할 일이 다급해진 경우.

사실 12월 말로 내가 존 쉬고 싶어서 퇴사를 하기로 마음 먹고 계약 종료를 앞두고 있었는데 일정이 당겨지니...파트타임이라도 당장에 베에비시터를 구해야하는데, 잘 될지...

12월에 자리가 있다는 집근처 어린이집에 면담을했으나...둘째에게 가끔 일어나는 무호흡증세를 말하니 난색을 표하셔서 등원불가.

오늘 저녁에 우선 면접을 한분 보기로 했고, 당장에는 연말에 일을 좀 쉬고 혼자만의 휴가를 계획했던 남편이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육아를 맡기로 했다.

여보~기대했던 휴가 쿨하게 보내주고 싶었는데 사정이 이렇게 되어 미안해요.
내일 저녁에 참석하려고 했던 베이비트리 송년회는 저도 아쉽지만 포기할께요.

퇴근길 전철에서 두서없이 적습니다. 아이들과 엄마 퇴근을 기다리는 남편과 함께 모처럼 저녁식사를 같이 할 수 있겠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86 [직장맘] 두마리 토끼를 다 잡는..네덜란드 직장맘들. [4] 꽃보다 에미 2014-04-04 8431
85 [직장맘] 매일 아침 달린다 [8] 숲을거닐다 2014-03-05 3744
84 [직장맘] 엄마, 엄마 없으면 난 못 살아 [4] 숲을거닐다 2014-01-14 4268
» [직장맘] 베이비시터님이 아프시다 [3] 푸르메 2013-12-10 4042
82 [직장맘] 직장맘의 하루 [16] 푸르메 2013-10-25 8430
81 [직장맘] 어느 날 갑자기, 산후건망증의 습격! imagefile [7] 해피고럭키 2013-10-12 7822
80 [직장맘] 어느 직장맘의 이중생활 imagefile [8] 해피고럭키 2013-10-01 10452
79 [직장맘] 공동육아 어린이집에서 하루를 보내며 [10] 푸르메 2013-09-13 5420
78 [직장맘] 야근중 그냥 끄적끄적 [9] 양선아 2013-09-12 4986
77 [직장맘] [농장 다섯번째] 백순아 잘가 imagefile [3] yahori 2013-09-04 8464
76 [직장맘] 아빠를 경찰로 만든 개똥이 imagefile [14] 강모씨 2013-08-30 4943
75 [직장맘] 여름방학체험학습,초등논술과 함께 다양하게 배워봐요~ imagefile [2] kelly7972 2013-08-19 5400
74 [직장맘] 개똥아! 미안하다. 고맙다. 사랑한다. [5] 강모씨 2013-08-17 4617
73 [직장맘] 어린이집 방학, 직장맘에겐 부담 백배 imagefile [14] 푸르메 2013-08-05 8050
72 [직장맘] [농장 네번째] “감자캐러 내려와라” imagefile [5] yahori 2013-07-25 8088
71 [직장맘] 믿고 맡겨달라 [7] 푸르메 2013-06-25 3598
70 [직장맘] 상추와 레일 바이크 imagefile [7] yahori 2013-06-24 5748
69 [직장맘] 복직 두달 째 imagefile [7] lizzyikim 2013-06-11 3869
68 [직장맘] 오늘의 미션은 고추심기 imagefile [7] yahori 2013-05-24 10595
67 [직장맘] 우리 가족 주말 농장 imagefile [6] yahori 2013-05-08 1061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