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가족 주말 농장 둘째날입니다


어제의 농장 방문에 이어 오늘은 고추 등의 모종을 심어보기로 했답니다. 

이미 아버지께서 감자는 심어놓으셨고요.

아침부터 아이들이 고추 모종을 땅에 심는 장면을 떠올리며 모종심기가 재미있다고 살살 꼬셨지요.^^

드디어 밭으로 출발~


모종심기2.jpg

오늘 심을 모종입니다. 

고추, 방울 토마토, 일반 토마토, 호박, 가지입니다(왼쪽부터).

아버지는 모종값도 예전에 비해 많이 올랐더라 하시더군요.


모종심기1.jpg

할아버지께서 구해오신 유기 비료(?)를 손수 뿌리시고 아이들과 저는 흙과 잘 섞이게 해 줍니다.

아이들이 다루기에는 도구가 좀 크네요.

그 다음 비닐을 덮을 수 있게 밭의 모양을 만든 후 비닐을 덮고 흙으로 고정시켜줍니다.

모종을 심을 자리에 구멍을 10Cm가량 깊이로 내고 물을 부어 주었습니다.


모종심기3.jpg

드디어 모종심기... 

할아버지가 하나씩 모종을 건네주면 큰 아이가 흙에 묻어주고 작은 아이가 꼭꼭 눌러줍니다.

물론 그 뒤에서 저희 이모님이 한번씩 더 손을 봐주셨죠.^^

다리도 팔도 아플텐데 끝까지 심는 아이들입니다.


무사히 모종을 다 심고 즐거운 점심시간이 왔어요.

모종심기4.jpg

오늘은 특별히 야외 삼겹살 파티~


고기도 쌈도 밥도 맛있다며 아이들이 잘 먹었답니다.

모종들이 잘 자라기를 바라면서 그날 오후 집으로 올라왔지요.


그런데...

그 다음날

끝까지 소리없이 열심히 일했던 큰 아이는 제대로 걸음을 걸을 수 없었지요.

기침 감기 기운이 있었는데 기침을 할 때마다 허벅지가 아프다며 힘들어했답니다.

근육통에 아파하는 아이를 보며 그것이 몸쓰는 밭일의 대가라며 속으로 웃었답니다.ㅋㅋ


2주뒤인 지난주말

고구마를 심기위해 아이들을 기다리고 있다는 아버지의 전화를 받고 부랴부랴 또 내려갔지요.

지난번 근육통의 기억이 있었기에 이번에는 무조건 쉬엄쉬엄 일하기로 하고요...


2차방문5.jpg

2주전에 심었던 고추밭.

설렁설렁 대충 만들었다는 평이 있었지만

그래도 고추는 자리를 잘 잡고 있었습니다.


2차방문4.jpg

위 왼쪽부터 감자, 고추, 가지, 토마토가

이만큼 자랐어요.

감자와 고추와 가지와 토마토를 수확할 그 날을 생각하니 입가에 미소가 번집니다.


2차방문3.jpg

고구마 심을 밭에 작업을 나가신 아버지. 

흰 와이셔츠 차림의 아버지의 뒷모습이 그날따라 친근해 보였지요


2차방문2.jpg

고구마 심을 고랑에 비닐을 씌우고 흙으로 고정시키고 있는 아이들입니다.

덥다고 짧은 여벌 옷으로 갈아입은 둘째 아이. 농부의 손녀 폼 아닌가요?^^ 


2차방문1.jpg

고구마 고랑만 만들고 외할머니와 뽕잎을 타서 다듬고 있는 아이들(왼쪽).

큰 아이는 다리에 개미가 올라온다고 다리를 들고 있습니다.

이름모를 풀을 뜯어 돌에 빻고 있는 아이들(오른쪽).

놀이를 가르쳐주지도 않았는데 어느새 재료로 구해와 놀고 있네요.


2차방문6.jpg

지난번 예쁜 꽃이 피었던 배나무예요(왼쪽).

잎이 참 탐스럽죠?


오른쪽은 매실나무에 열린 매실입니다.

다음엔 매실따기 체험이 되지 않을까 싶어요.

더워지는 요즈음 매실이 열심히 익어가고 있겠죠?


아버지의 목소리가 들리는 듯 합니다.

"매실따러 언제 올꺼야?"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86 [직장맘] 두마리 토끼를 다 잡는..네덜란드 직장맘들. [4] 꽃보다 에미 2014-04-04 8337
85 [직장맘] 매일 아침 달린다 [8] 숲을거닐다 2014-03-05 3697
84 [직장맘] 엄마, 엄마 없으면 난 못 살아 [4] 숲을거닐다 2014-01-14 4222
83 [직장맘] 베이비시터님이 아프시다 [3] 푸르메 2013-12-10 4001
82 [직장맘] 직장맘의 하루 [16] 푸르메 2013-10-25 8361
81 [직장맘] 어느 날 갑자기, 산후건망증의 습격! imagefile [7] 해피고럭키 2013-10-12 7781
80 [직장맘] 어느 직장맘의 이중생활 imagefile [8] 해피고럭키 2013-10-01 10392
79 [직장맘] 공동육아 어린이집에서 하루를 보내며 [10] 푸르메 2013-09-13 5375
78 [직장맘] 야근중 그냥 끄적끄적 [9] 양선아 2013-09-12 4927
77 [직장맘] [농장 다섯번째] 백순아 잘가 imagefile [3] yahori 2013-09-04 8411
76 [직장맘] 아빠를 경찰로 만든 개똥이 imagefile [14] 강모씨 2013-08-30 4881
75 [직장맘] 여름방학체험학습,초등논술과 함께 다양하게 배워봐요~ imagefile [2] kelly7972 2013-08-19 5345
74 [직장맘] 개똥아! 미안하다. 고맙다. 사랑한다. [5] 강모씨 2013-08-17 4571
73 [직장맘] 어린이집 방학, 직장맘에겐 부담 백배 imagefile [14] 푸르메 2013-08-05 7938
72 [직장맘] [농장 네번째] “감자캐러 내려와라” imagefile [5] yahori 2013-07-25 8019
71 [직장맘] 믿고 맡겨달라 [7] 푸르메 2013-06-25 3569
70 [직장맘] 상추와 레일 바이크 imagefile [7] yahori 2013-06-24 5692
69 [직장맘] 복직 두달 째 imagefile [7] lizzyikim 2013-06-11 3819
» [직장맘] 오늘의 미션은 고추심기 imagefile [7] yahori 2013-05-24 10534
67 [직장맘] 우리 가족 주말 농장 imagefile [6] yahori 2013-05-08 1052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