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살 아들이 야간보육 중에 어린이집 전화로(선생님이 아이가 힘들어한다고, 어린이집 전화로 통화를 주선해 주셨어요) 한 말입니다.

 

"기다릴 수 있으니까 엄마 걱정하지 말고 일해..."

 

저녁 8시가 넘은 시각, 다른 아이들은 거의 다 가고 갑자기 넓게 느껴지는 어린이집에서

얼마나 마음이 외로웠을까요.

 

부서를 옮기고 많이 바빠졌지만, 야간보육을 해 주는 직장어린이집 덕분에

아이들을 어린이집에 맡기고 일을 했는데,

아들의 저 말에 눈시울이 붉어지더군요.

 

나중에 들으니 선생님이 엄마에게 저렇게 말하라고 했다고 하긴 했지만,

어쨌든 선생님이 아니라

아이의 약간 힘없는 듯한, 쭈빗쭈빗해하는 말투로 직접 저 말을 들으니 

정말 마음이 많이 아팠답니다.

 

바쁜 시기가 언제쯤이면 끝날 것인지 묻는 아들에게

희망고문을 하다가, 또 실망시키다가......

아침이면 급하게 독촉해서 어린이집에 보내는 엄마에게

아들은 "난 빨리 라는 말이 정말 싫어"라고 일침을 가하더군요.

 

아이들아, 씩씩하게 오늘도 엄마를 기다려 주길......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6 [직장맘] "집중해야지~" mksong 2010-06-08 6266
5 [직장맘] [독립만세] 아가들이 아픕니다-.-; imagefile yahori 2010-05-26 11849
4 [직장맘] 정수년의 '세상에서 아름다운 것들' imagefile 김미영 2010-05-26 7663
3 [직장맘] 다섯번째 야외학습일.^^ js503 2010-05-20 7608
2 [직장맘] 독립 만세 첫주 imagefile yahori 2010-05-18 7541
1 [직장맘] 이젠 정말 우리가족독립만세! yahori 2010-05-03 77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