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난히 퇴근후 지친 하루가 있다..

퇴근해서 아이랑 저녁먹고 어서 자려는데 아이가 묻는다..

별이. 엄마 내일 나라반(종일반)
?

. 가지
. .

별이. 나라반이 너무 좋아. . 내일은 만들까
?
. . .

. 좋겠다. .별 고마워. . 별나라반 재미있게 다녀줘서

별이.
?

. 엄마가 일하는데이가나라반이 힘들고 재미없으면 엄마가 속상하잖아
. .

찬이. 엄마는 일이 재미없어
?

. 재미있을때도 있고 재미없을때도 있어

별이. 오늘은 어땠어
?

. 힘이 들었어
. .

이런얘기하다가 잠이들었네
. .
별이아빤 곁에서 누워서 우리 대화를 엿듣고
. .

내게 일이 재미없냐고 물어볼 줄 아는 6살 아들..

그동안 늘 아이의 하루를 물어봐준 보람을 느꼈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6 [직장맘] "집중해야지~" mksong 2010-06-08 6266
5 [직장맘] [독립만세] 아가들이 아픕니다-.-; imagefile yahori 2010-05-26 11849
4 [직장맘] 정수년의 '세상에서 아름다운 것들' imagefile 김미영 2010-05-26 7663
3 [직장맘] 다섯번째 야외학습일.^^ js503 2010-05-20 7608
2 [직장맘] 독립 만세 첫주 imagefile yahori 2010-05-18 7541
1 [직장맘] 이젠 정말 우리가족독립만세! yahori 2010-05-03 77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