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김영은 보건연구사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김영은 보건연구사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가 진정되고 있다고 하지만, 아직도 불안한 날들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희망이 보이는 건 메르스 현장에서 고군분투하는 영웅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두렵고 힘들지만 책임감을 가지고 기꺼이 현장에서 일하고 있는 사람들. 오늘은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에서 메르스 검사를 담당하고 있는 김영은 보건연구사의 이야기입니다. 아래 내용은 김영은 연구사가 직접 보내온 글을 거의 편집없이 게재한 것입니다.

[메르스 현장의 사람들] ③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김영은 보건연구사

저는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에서 메르스 검사를 담당하고 있는 보건연구사입니다. 메르스 사태가 몇 달은 된 것 같은데 실제로는 고작 3주밖에 지나지 않았네요. 그동안 힘들었던 일, 억울했던 일, 보람되던 일, 나름 재미있었던 일들이 너무 많아 이렇게 글을 쓰게 됐습니다.

연구원에 들어오기 전에는 전업으로 아들 셋을 키웠습니다. 그러나 공무원 시험에 합격하면서 시댁과 합가하여 지내고 있습니다. 처음 우리나라에 메르스 환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을 접했을 때, 솔직히 저와 동료들은 치사율이 높지만 전염력이 높지 않다는 WHO 질병정보를 당연히 믿었기 때문에 일이 이렇게까지 커질 줄 몰랐습니다. 하지만 병원 내 감염으로 일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면서, 순식간에 평화로운 일상이 전쟁터가 됐습니다.

아무리 능숙해도 보호복 입는데만 10분

저희 연구원에서 본격적으로 메르스 검사가 시작된 것은 5월 30일부터입니다. 물론 본격적인 검사가 시작되기 며칠 전부터 연구원에서 메르스 진단이 가능하냐는 상부의 문의가 있었고, 저희는 메르스가 우리나라에 발생하기 이전부터 질병관리본부로부터 메르스 교육도 받고 진단검사 정도관리도 받아온 터라 가능하다고 답변해왔습니다.

이후 자체적으로 메르스 진단검사 키트도 점검하고 예비실험도 해보면서 차분히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토요일부터 본격적으로 메르스 의심검체가 의뢰되기 시작했고 저를 비롯한 실험자들은 실험실에서 눈물겨운 사투를 시작했습니다.

--중략---

메르스 유전자 분석결과를 판독하는 모습

메르스 유전자 분석결과를 판독하는 모습

연속으로 실험실에 5번이나 들어간 적도

처음 ‘생물안전 3등급 연구실(BL3)’에 들어갔을 때의 두려움은 상상을 초월하는 것이었습니다. 이전부터 교육도 받고 가끔 실험하러 들어가기도 했지만, 처음 메르스 검체를 들고 들어갔을 때의 심정은 세월호 사건 때의 잠수부 같았습니다. 함께 들어간 남자 동료는 탄광 지하 속으로 들어가는 것 같다고 하고 다른 이는 인터스텔라의 우주공간 속으로 들어가는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표현은 다르지만 모두 같은 마음이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두렵지만 누군가는 해야 할 일인데, 그게 바로 내 일이라는 것은 의외로 사람을 담담하고 비장하게 만들더군요. 초기에 4명이 2인 1조로 BL3에 들어가다 1명이 빠지면서 연속으로 실험실에 5번이나 들어간 적도 있습니다. 처음에는 무섭기만 하던 그곳도 지금은 일상이 되었습니다. 지금은 시와 연구원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12명이 6개의 실험조로 나뉘어 메르스 진단업무를 하고 있고, 상황팀과 접수팀도 꾸려져 훨씬 체계적인 메르스 관리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인원과 물적 지원이 대폭 늘면서 초기의 살인적인 스케줄에서는 벗어나긴 했지만, 작업시간이 최소 2시간이 넘다보니 후유증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우선 공통적으로 잦은 두통과 귀가 멍한 현상이 나타나고, 피부건조증과 눈이 충혈되는 증상을 호소하는 이들이 많습니다.

검사원 반 이상이 가사와 육아를 맡고 있는 아줌마

3주째 주말도 없이 밤낮으로 일하다 보니 가족들은 당연히 소외당할 수밖에 없습니다. 실험조의 반 이상이 실험을 마치고 집으로 가면 또 다시 가사와 육아를 해야 하는 아줌마들입니다. 저는 다행히 시댁에서 육아를 전담하고 메르스 사태 직후 2주 동안 애들을 시골친정으로 보내 실험에만 전념할 수 있었지만, 다른 동료들의 아이들은 ‘엄마 없는 하늘 아래…’를 찍고 있습니다. 한 동료는 초등학교 4학년 오빠가 아픈 동생 밥과 약을 챙겨주고 엄마가 보고 싶어 전화기를 붙들고 우는 통에 눈물바다가 되기도 했습니다.

---중략---

아이들과 놀아주지 못해 미안한 마음 뿐

물론 메르스 사태를 겪으면서 나름 재미있고 보람된 일도 많았습니다. 우선 실험조 인원이 4배로 많아지다 보니 실험실이 난민수용소처럼 변하는 건 당연지사였습니다. 하지만 아침부터 밤늦게까지 같이 고생하면서 동료애를 느꼈고, 샤워시설이 하나밖에 없다 보니 남녀 실험자들 사이의 소소한 갈등과 아웅다웅하는 재미있는 해프닝도 생겼습니다.

기존 실험자들은 메르스 검사업무 외에 원래의 업무를 대신해 줄 사람이 없기 때문에 메르스 실험이 끝난 후에도 소화기 바이러스나 호흡기 바이러스 실험을 해야 합니다. 어제도 식중독 50건을 처리하느라 아들들이랑 놀아주기로 한 약속을 지키지 못했습니다. 그나마 병원의 담당 의사선생님들이 격려와 감사의 메일을 보내주면서 잠시나마 흐뭇한 시간을 가졌습니다. 힘든 중에 보람주신 노원을지병원, 이대목동병원 소아청소년과장님께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메르스와 싸우느라 가정은 뒷전인 며느리를 대신해 아들 셋을 전담해주시는 시어머니께 가장 큰 감사를 드립니다!!


*출처: 내 손안에 서울 전문보기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6 [직장맘] "집중해야지~" mksong 2010-06-08 6266
5 [직장맘] [독립만세] 아가들이 아픕니다-.-; imagefile yahori 2010-05-26 11849
4 [직장맘] 정수년의 '세상에서 아름다운 것들' imagefile 김미영 2010-05-26 7663
3 [직장맘] 다섯번째 야외학습일.^^ js503 2010-05-20 7608
2 [직장맘] 독립 만세 첫주 imagefile yahori 2010-05-18 7541
1 [직장맘] 이젠 정말 우리가족독립만세! yahori 2010-05-03 77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