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살은 유아사춘기?

직장맘 조회수 1332 추천수 0 2018.02.26 12:18:52
1. 7시도 되기 전에 일어나더니...눈도 못뜨고 앉아 있다가
엄마: 시우야 더 자고 싶으면 엄마 옆에 누워 (난 더 자고 싶다구)
시우: 아니...내일은 더 일찍 일어날거야. 내 생일까지 8일 남았어.
엄마: 그러네 28일까지 너무 기대되서 잠이 안와?
시우: 응 레고 블록 사고 싶은 거 5개 찜해놨어.
엄마: 어떤 걸 고를지 궁금하다
**식품관 2층 가서 고르자
시우: 그런데 내맘에 드는게 없으면 다른데 가서 고를거야.

2. 왜 나만 어린이집에 가야 하는데...?
가야하는거면 1시반에 하원할꺼야.
엄마: 엄마가 일해야 해서 1시반에는 데리러 올 사람이 없어.
시우: 나도 나리 누나랑 놀고 싶어
푸르메: 나리 누나는 16살이지 어른이 아니야. 너랑 남우 둘을 하루종일 돌보는거는 못해.
(남우는 봄방학이라 학교를 안가는데...시우는 어린이집을 가야하는 상황 )
사촌 누나 나리가 봄방학이라서 1주일 잠마실을 왔는데...낮에 남우랑 놀고, 제가 퇴근해서 애둘이랑 부대끼니...저녁 먹기 전부터 넉다운. 7시에 방에 들어가서 눕더니 30분 휴식시간 선포...(육아퇴근 한거죠~)
니들은 이제 나리 누나 쉬게 좀 해라. 누나 힘들게 하면 다시는 우리집에 안오겠네..엄마도 좀 쉬게 일찍 자자.
남우, 시우: 아. 왜!?!? 지금 양치하기 싫어! 더 놀거야!
엄마: 지금 안자도 양치는 지금 해.
엄마한테 버럭하고 그렇게 말하지 말라고 했지.

3. 인어공주는?
시우: 엄마 세상에 귀신이 있어?
엄마: 글쎄
시우: 엄마 세상에 인어공주가 있다.
엄마: 그래? (인어공주 이야기 해준적 없는데)
시우: 응...그런데 죽었어.
엄마: 그래?
시우: 시체야. 시체.
엄마: (아니 얘가 시체라는 말도 알아????)
시우: 머리는 이렇게 생겼고..뼈가 어쩌고 저쪄고....
엄마: 인어공주 이야기 알아?
나중에 해줄까?
시우: 아니 몰라..그래
(이게 정말 천국일까? 요시타케 신스케 책을 읽어서? 인어공주는 어디서..들었지..?)

4. 엄마 나 손에 쥐났어.
시우: 엄마 나 손에 쥐났어.
푸르메: 응? 너도 이제 손에 쥐나니?
시우: 응...아주 작은 외계인들이 내 손 위에서 뛰어놀고 있는 거 같아.
(이게 정말 사과일까? 그림책에서 작은 외계인들이 사과에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6 [직장맘] 일하는 엄마를 위한 심리참여연극 보세요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1-10-26 22432
25 [직장맘] 나경원 vs 박원순, 서울시 시장 투표하시죠? [2] yahori 2011-10-20 5339
24 [직장맘] 비오는 날 아침...오늘도 지각 했당 ㅠ.ㅠ imagefile [6] yahori 2011-10-14 15344
23 [직장맘] 가을 소풍, 도시락 뭐 싸주세요? [1] yahori 2011-09-28 9333
22 [직장맘] 6살 딸아이에 대한 두 가지 걱정 jolbogi 2011-09-01 8340
21 [직장맘] 두 아이 직장맘 10년차, 직장 그만둬야 할까요 imagefile babytree 2011-08-23 16888
20 [직장맘] 준규 머리. 없다! 없다! imagefile kiss3739 2011-07-20 11287
19 [직장맘] 15개월 딸래미... 드디어 엄마 쭈쭈 빠빠이~ imagefile jenmi 2011-06-09 25041
18 [직장맘] 신랑이 제가 생각난다며... yahori 2011-06-03 6040
17 [직장맘] 말로 하면 더 대드는 아이 어쩔까? imagefile kiss3739 2011-05-30 10203
16 [직장맘] 준규는 아빠 꺼! imagefile kiss3739 2011-05-17 13177
15 [직장맘] [5월은 가정의 달]남푠님은 일만해서 좋겠어요...ㅠ..ㅠ imagefile heihei76 2011-05-16 14248
14 [직장맘] 아이와 함께 하는 바람직한 여행은 뭘까? imagefile kiss3739 2011-05-12 11706
13 [직장맘] 안된다고 하면 안되는 것들 imagefile jenmi 2011-05-11 15151
12 [직장맘] 엄마 쭈쭈가 세상에서 젤 좋아~ imagefile jenmi 2011-04-19 26468
11 [직장맘] 여름휴가, 그리고 서울휴가 imagefile yahori 2010-08-27 15912
10 [직장맘] 어린이집 수족구에 비상! 우리집도... imagefile yahori 2010-07-14 27658
9 [직장맘] 모처럼 일찍 온 신랑, 적응 되요? imagefile js503 2010-07-13 13083
8 [직장맘] [독립만세] 끼니걱정 끝나니... imagefile yahori 2010-07-01 8919
7 [직장맘] 육아 짜증 처방은 아이 imagefile yahori 2010-06-17 13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