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개똥이 학교 방과후수업 공개수업이 있었다. 녀석은 처음엔 목요일 농구와 금요일 로봇과학 이틀만 오라고 하더니 모든 과목이 공개수업을 한다는 것을 알고서는 다 오라고 했다. 화요일 축구는 엄마 혼자 본 적이 있으니 안가도 되지 않으냐 물었더니 "오면 좋고요, 안 오면 안 좋고요" 속삭이듯 작게 말하는 게 더 무서워서 결국 5일 내내 참석했다. 그래 내가 이럴라고 육아휴직을 한 거지. 기꺼이 가 주마.

 

월요일 매직마술.

마침 수업이 개똥이네 교실에서 진행되어 둘러 볼 기회가 있었는데, 그림이 눈에 들어 왔다. 어느 기사에서 본 것처럼 아이들 그림 대부분 아빠는 누워서 자고 있었다. 약속이나 한 듯이. 설마 우리 개똥이도? 아닐 것이란 기대가 조금은 있었으나 어김없었다.

 

남편은 억울하다고 했지만 인정하기 어렵겠지만 인정해야 했다. 다른 아빠들 보다 개똥이에게 많은 시간을 할애하는 남편이긴 하지만 최근 운동을 시작한 것이 문제였다. 운동이 문제가 될 수는 없겠지만 그의 목표는 철인3종이라는것. 주중에는 새벽 5시반에 일어나 6시 수영 강습을 다니고 토요일 아침에도 자유수영에 일요일 아침에는 자전거를 탄다. 결혼 생활 10년 동안 늦게 자고 7시에 일어나는 것도 힘들었던 사람이 일찍 자고 5시 반에 일어나는 것이 신기했다.

 

바뜨, 그러나.

과유불급. 7일 운동은 자연스럽게 일요일 오후면 그를 침대로 이끌었고, 더러 아빠를 찾는 개똥이를 향해 신경질 적으로 소리를 지르기도 했다. 물론 그는 부정했지만. 그 결과 바로 '잠꾸러기 아빠'.

 

20170619_개똥이.jpg

- 개똥이의 그림. 힘센 누나는 사촌 누나.

 

그에 비해 나는 날로 먹었다. 세상에서 나를 요리 잘 한다고 믿어 주는 사람은 개똥이가 유일하다. 유아휴직 후 녀석이 죽을 원해서 그 옛날 이유식 수준의 죽을 몇 번 해 준 것이 그림에 반영 된 것 같다.

 

개똥이 친구의 그림을 찬찬히 살펴 봤는데, 사실적인 묘사가 눈에 띄었다. 손에서 책을 놓지 않는 엄마. 가위를 가지고 이것 저것 오리는 재미에 푹 빠진 동생. 안경을 벗어 두고 “5분만을 외치는 아빠. 세상에서 가장 간절한 “5분만이 아닐지. 참 애잔하다.

 

20170619_정군.jpg

- 개똥이 친구의 그림. 5분만... 애잔하다.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26 [직장맘] [육아카툰] 이럴려면 차라리 남편 되지 말아라 imagefile [25] heihei76 2012-02-08 46603
125 [직장맘] [육아카툰] 엄마는 왜 고추가 없어? imagefile [10] heihei76 2012-01-30 41149
124 [직장맘] 어린이집 수족구에 비상! 우리집도... imagefile yahori 2010-07-14 28456
123 [직장맘] 엄마 쭈쭈가 세상에서 젤 좋아~ imagefile jenmi 2011-04-19 27099
122 [직장맘] 15개월 딸래미... 드디어 엄마 쭈쭈 빠빠이~ imagefile jenmi 2011-06-09 25715
121 [직장맘] 나의 육아기는 앨범북 imagefile [3] yahori 2012-05-16 22971
120 [직장맘] 일하는 엄마를 위한 심리참여연극 보세요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1-10-26 22901
119 [직장맘] [육아카툰] 3살된 아들래미를 보면서 인간과 동물의 차이점을 또 발견하다 imagefile [8] heihei76 2012-01-09 22055
118 [직장맘] 두 아이 직장맘 10년차, 직장 그만둬야 할까요 imagefile babytree 2011-08-23 17267
117 [직장맘] 어린이집 명절 선물 이렇게 했어요 [7] yahori 2012-01-19 16729
116 [직장맘] 여름휴가, 그리고 서울휴가 imagefile yahori 2010-08-27 16196
115 [직장맘] "법제처, 육아휴직 경력으로 불인정 한다"? yahori 2012-01-13 15959
114 [직장맘] 비오는 날 아침...오늘도 지각 했당 ㅠ.ㅠ imagefile [6] yahori 2011-10-14 15707
113 [직장맘] 안된다고 하면 안되는 것들 imagefile jenmi 2011-05-11 15478
112 [직장맘]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⑥ 직장맘,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4-30 15013
111 [직장맘] 맞벌이 가구, 홑벌이 추월했네요 [1] yahori 2011-12-14 14609
110 [직장맘] [5월은 가정의 달]남푠님은 일만해서 좋겠어요...ㅠ..ㅠ imagefile heihei76 2011-05-16 14584
109 [직장맘] 부모참여수업에 다녀와서 imagefile [6] yahori 2012-10-24 13818
108 [직장맘] 육아 짜증 처방은 아이 imagefile yahori 2010-06-17 13493
107 [직장맘] 준규는 아빠 꺼! imagefile kiss3739 2011-05-17 1346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