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부

직장맘 조회수 4555 추천수 0 2014.12.17 17:11:10

1.jpg

 

새벽 5시 일어나 어제 못한 설거지하고, 세탁기 돌리고, 빨래 개고... 
6시가 다 되어서야 모과꿀차를 들고 자리에 앉았다. 
 
요며칠 아이에게 히스테릭하게 대했는데
별일도 아니었는데 왜 그랬나 곰곰히 생각해보니 내 시간이 없었다.
회사 다녀와서 아이 뒤치닥거리에 생활 패턴이 엉망진창,

정리되지 못한 찝찝함에 괜한 회의감. 이런 기분 경계해야한다. 
 
그래서 새벽에 일어나 온전한 내 시간을 갖기로 했다.
아무에게도 방해받지 않는 나 자신과의 데이트.

앞으로 한시간. 삶의 윤활류가 되길.

 

 

------------

 

올 겨울 최고 춥다는 오늘, 자동차 배터리가 아웃되어 걸어서 어린이집에 데려다줬답니다.

아들이 오늘 고쳐놓으라고 했는데.. ㅠㅠㅠㅠ(저는 아이에게 언제나 '을'인 모양입니다.)

어쨌든 자동차 배터리 충전보다 저를 먼저 충전해서

울 아이에게 다시 친절한 엄마가 되어야겠습니다.

 

베이비트리 회원님들,

겨울잠 주무시는 거 아니죠?

우리 함께 이야기 나눠요.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6 [직장맘] "집중해야지~" mksong 2010-06-08 6438
5 [직장맘] [독립만세] 아가들이 아픕니다-.-; imagefile yahori 2010-05-26 12145
4 [직장맘] 정수년의 '세상에서 아름다운 것들' imagefile 김미영 2010-05-26 7905
3 [직장맘] 다섯번째 야외학습일.^^ js503 2010-05-20 7845
2 [직장맘] 독립 만세 첫주 imagefile yahori 2010-05-18 7744
1 [직장맘] 이젠 정말 우리가족독립만세! yahori 2010-05-03 789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