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맘 2주차. 


이른 아침, 아이를 어린이집에 맡기고 오는 길이 참 힘에 겹습니다. 

아침마다 물고 빨며 한참을 엄마와 뒹굴며 잠을 깨는 아이었기에 

지금 상황이 아들에게도 너무 힘든 일임에 틀림없습니다. 


"엄마 회사 같이 갈래. 옆에 움직이지 않고 혼자 놀고 있을게~"

오늘따라 말 잘하는 아이가 원망스럽습니다. 

엄마의 욕심 때문에 어린 아들이 고생하는 것 같아 죄책감마저 듭니다. 


우는 아이를 어린이집에 떼어놓고 문을 닫고 나오는 길, 

아들이 외치는 말 한마디에 어린이집 앞에서 주저 앉아 울고 말았습니다. 


" 엄마, 엄마 없으면 난 못 살아!"


제가 간혹 불러 주던 노래를 고스란히 저에게 돌려주는 아들의 목소리에 가슴이 내려앉습니다. 


이 또한 지나가는 걸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 시간만큼은 참 힘드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6 [직장맘] "집중해야지~" mksong 2010-06-08 6435
5 [직장맘] [독립만세] 아가들이 아픕니다-.-; imagefile yahori 2010-05-26 12140
4 [직장맘] 정수년의 '세상에서 아름다운 것들' imagefile 김미영 2010-05-26 7901
3 [직장맘] 다섯번째 야외학습일.^^ js503 2010-05-20 7840
2 [직장맘] 독립 만세 첫주 imagefile yahori 2010-05-18 7738
1 [직장맘] 이젠 정말 우리가족독립만세! yahori 2010-05-03 788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