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는 심하게 야근 모드.
오늘도 개똥이는 엄마가 퇴근하기 전에 잠들었습니다
.

퇴근하자마자 어린이집 알림장부터 펼치다 웃었습니다
.

오늘 오전에 어린이집에서 개똥이가 얼핏 우리 아빠는 경찰이예요했답니다.
선생님 생각에는 아무래도 아닌 것 같아 다시 물어 보니

우리 아빠 경찰 맞아요. 그런데, 아빠한테 전화 하지는 마세요" 했답니다.

알림장을 본 남편이 아빠 경찰 아니야했더니
,
개똥이가 아빠 경찰 맞다면서 울더랍니다
.
하는 수 없이 아빠는 경찰 맞고, 군인이고, 로보트 야하면서 달랬답니다.

진정된 후.
남편이 개똥에게 왜 그랬냐 물으니,

아빠가 경찰이라고 하면, 장난감 갖고 놀 때 친구들이 뺏어가지 않을 것이라면서 웃더랍니다.

개똥이 덕택에 졸지에 경찰이 된 남편
.
덕택에 든든합니다
.
IMG_3273.jpg

- 지난 5월. 어린이집에서 어버이날 선물로 오이 피클을 만들고 있는 개똥이.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6 [직장맘] "집중해야지~" mksong 2010-06-08 6435
5 [직장맘] [독립만세] 아가들이 아픕니다-.-; imagefile yahori 2010-05-26 12141
4 [직장맘] 정수년의 '세상에서 아름다운 것들' imagefile 김미영 2010-05-26 7901
3 [직장맘] 다섯번째 야외학습일.^^ js503 2010-05-20 7840
2 [직장맘] 독립 만세 첫주 imagefile yahori 2010-05-18 7738
1 [직장맘] 이젠 정말 우리가족독립만세! yahori 2010-05-03 788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