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터는 세계 3대 통신사 중 하나이다.

이번 예술의 전당에서 하는 <로이터 사진전-세상의 드라마를 기록하다>는

로이터통신사의 주요 사진 작품을 소개하는 전시다.

이번 전시는 기자들이 찍은 사진이 전시되어있어서 기자의 입장이 되어서 생각해 볼 수 있는 좋은 자리였다.

기자는 기쁜 순간도 사람들과 함께 하겠지만 가슴 아픈 상황마저도 함께 해야한다.

기쁜 순간이야, 카메라로 담아내는 그 순간이 얼마나 즐거우랴.

그런데 전쟁상황이나 자연재해로 인한 상황 등

가슴 아픈 순간에도 셔터를 눌러야만 하는 그들의 입장이 되어보니 너무 슬펐다.

나라면 미안할 것도 같다. 아무것도 해줄 수 없어서...

우리 나라의 사진들을 관심있게 봤다.

그 중에서 민주항쟁을 하던 이한열 열사가 최루탄에 맞고 쓰러진 사진에서는

마음이 너무 너무 아팠다. 눈물이 날 것 같았다.

그런데 그 사진을 보면서 이 사진을 찍던 기자는 어땠을까....

그렇게 정신없는 상황에도 기록을 남겨야만 하는 그들의 마음이 너무 공감이 갔다.

우리는 그렇게 남겨진 기록이 아니면 과거를 기억하기가 힘들 것이다.

그들 덕분에 과거를 조금이나마 생생하게 느끼고 그 과거를 가슴아파하고

같은 슬픔이 반복되지 않게 노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 같다.

기자분들에게 고마운 마음이 들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안쓰러운 마음도 들었다.


'누군가에게 정보를 전달하기 위한' 사진이라 대부분 그 사진이 갖고 있는

역사적 배경, 문화 등 사진 하나에 담겨있는 정보가 많을 수 밖에 없다.

단순히 사진만 보고는 무엇을 의미하는 걸까 알 수 없었던 것도

설명을 보고나서 이해할 수 있었던 것이 많았다.

그런데 400여점의 사진들을 일일히 사진보고 설명 읽고, 또 사진보고 설명 읽고 하는게

마지막엔 조금 지루하다고 느꼈다. 아기띠로 아기를 안고 관람을 해서 허리는 아프고

하나하나 쓰여있는 작은 글자를 읽자니 마지막 즈음엔 머리가 조금 아파서 서둘러 나와야했다.


그럼에도 좋은 시간이었다:)

행복한 순간, 슬픈 순간, 분노의 순간

모든 찰나를 사진에 담아주는 기자의 삶에 대해 생각볼 수 있던 시간이었고

부끄럼지만 잘 알고 있지 못한 여러 역사적인 순간에 대해서도 알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더불어 카메라를 사고 싶다는 욕심이 팍팍 들었다.

 

 

 

 

P20170404_130503000_4DC71ED8-B7FB-4E9D-9ECC-2F73131C51FB.JPG P20170404_130703000_FDBEE358-72B0-459B-83EC-C8EECDC04485.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6 [나들이] "엄마랑 아빠랑 우리 가족 행복한 나들이" ktw8124 2010-06-11 6123
5 [나들이] 유명산 자연휴양림에 다녀와서 image yahori 2010-05-25 12570
4 [나들이] 5월의 충북 진천의 농다리(진천농교) imagefile gks00818 2010-05-20 8561
3 [나들이] 가족나들이, 집앞 공원과 놀이터 어때요? imagefile 김미영 2010-05-18 22016
2 [나들이] 속초가는길 imagefile sejk03 2010-05-13 8272
1 [나들이] 추억 만들기-고양시 꽃박람회 imagefile 양선아 2010-05-07 139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