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설연휴 잘 보내셨는지요? 

저는 명절에 장거리 운전을 해야했던 것 빼고는 무사히(?) 즐겁게 잘 지냈습니다.
결혼 10년차가 되니 노하우가 생기네요. 솔직하게 대화하고 소통하고 시어머니 말씀 들어드리고, 시아버지께 아닌거는 아닌 거 같다 감히 말씀도 드리고...ㅎㅎㅎ 함께 올림픽 경기 구경하면서 즐거운 추억도 만들었습니다.

저는 2월부터 강남으로 출근하는 직장맘이 되었습니다.

4년이라는 경력단절을 깨고(?) 다시 출근하니 새로운 도전이고 활력도 되지만, 아이들이 적응시켜야 하는 도전도 있고 정신없이 지내고 있어요.



남편이 개원한 학원에서 10시-4시 근무하지만, 돌봄 공백이 있어서...

3월에 초2가 되는 첫째에게 연락이 안되면 불안하지 않을까 싶은 마음에 아이에게 핸드폰을 사줘야 하나 하는 생각이 드네요. 키즈폰은 고장도 잦고 통화소리가 다 들려서...결국 쓸모가 별로 없다는 주변 이야기를 들었어요. 저희 아이는 전화 통화는 별로 안해봐서, 핸드폰이 아이에게 짐이 될까 싶기도 하고...급히 연락할 필요가 있을 때 아이가 어떻게 대처할까 하는 걱정이 되네요.


선배맘들은 어떻게 하고 계세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9 [선배맘에게물어봐] ['선배맘에게 물어봐' 이벤트] 따스한 육아 멘토 [1] 베이비트리 2014-04-18 22683
38 [선배맘에게물어봐] 어린이집 선생님 간식 선물 [4] 푸르메 2014-08-19 11732
37 [선배맘에게물어봐] 고무줄 놀이 마지막부분 어떻게? [6] yahori 2015-04-06 10641
36 [선배맘에게물어봐] 학교 상담 주간이네요. 뭘 들고 가시나요? [8] 난엄마다 2014-03-25 8734
35 [선배맘에게물어봐] 39개월 아이 머리 감기는 법 [10] satimetta 2014-07-18 8528
34 [선배맘에게물어봐] 약 안 먹으려는 아이(17개월) 약 먹이는 법.. [5] 케이티 2014-04-22 7017
33 [선배맘에게물어봐] 낮잠 잘 때 말이 많은 아이 [5] 숲을거닐다 2014-05-21 6806
32 [선배맘에게물어봐] 독서지도책 추천해주세요~ [4] illuon 2014-08-25 6686
31 [선배맘에게물어봐] 맘대로 안되면 화 내며 던지는 아들 [19] 숲을거닐다 2014-08-12 6566
30 [선배맘에게물어봐] 아이의 상처자국, 이럴땐 어떻게 하시나요? imagefile [3] 윤영희 2014-02-09 6548
29 [선배맘에게물어봐] 아이 생일파티 어떻게 해주시나요? [2] pororo0308 2014-04-28 6329
28 [선배맘에게물어봐] 아이들 감기 증상 대처 노하우 나눠요 [12] 케이티 2014-09-19 6058
27 [선배맘에게물어봐] 34개월, 기저귀에 응아하는 아들 [12] 숲을거닐다 2014-04-02 5991
26 [선배맘에게물어봐] 어린이날, 어버이날, 스승의 날 어떻게 하세요? [6] 양선아 2014-05-01 5856
25 [선배맘에게물어봐] 직장맘에게 아침밥이란. [23] 숲을거닐다 2014-11-06 5670
24 [선배맘에게물어봐] 유아 썬크림 뭐 쓰세요? [5] 숲을거닐다 2014-06-18 5290
23 [선배맘에게물어봐] 푸룬주스 먹여보신 분~ [5] 양선아 2014-09-15 5245
22 [선배맘에게물어봐] 영유아검진 정밀검사 필요시 [2] 푸르메 2014-07-28 4866
21 [선배맘에게물어봐] 장난감 이렇게 사줘도 되는건가요? [18] 숲을거닐다 2015-08-20 4860
20 [선배맘에게물어봐] 책 추천 감사드려요^^ [12] ILLUON 2014-08-26 479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