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을 직장맘인 우리 친정어머니 슬하에 있을 땐

아침밥이 당연한 것인 줄만 알았는데..

제가 가정을 꾸리고 나니 아침밥이 이렇게 힘든 일일 줄은 몰랐어요.

 

지난 주말, 이사를 했어요.

시집과 친정살이를 거쳐 결혼한지 몇년만에 오롯이 세 식구만 살게 되었습니다.

아직은 적응도 채 하기 전이라 뭐라고 말은 할 수 없지만..

현실적으로 가장 먼저 닥친 것은 바로 아침밥.

마음은 굴뚝 같은데 우왕좌왕 하다가 결국 온 식구가 거른채로 각자의 회사로 갔습니다.

(아이는 어린이집이 자기 회사라고 말을 합니다. ^^;)

 

마음이 몹시 무거워요.

토마토주스(직접 간 것이 아니라 시판하는... ) 한 병을 꿀꺽 꿀꺽 넘기는 남편에게 미안하고

우유 한잔에 씨익 웃으며 괜찮아 하며 위로해주는 아들에게도 미안하고..

출근 하는 내내 속으로 반성문을 수십장을 썼습니다. ㅠㅠㅠㅠ

 

애초에 주방에 있는 아내와 엄마를 어색해하는 가족들에게 고마워해야 하는건지..

하지만 내일부터는 꼭! 아침을 차려주려고요.

선배맘님들, 최대한 간단하게 먹을 수 있는 아침 레시피 좀 알려주세요 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9 [선배맘에게물어봐] ['선배맘에게 물어봐' 이벤트] 따스한 육아 멘토 [1] 베이비트리 2014-04-18 21357
38 [선배맘에게물어봐] 어린이집 선생님 간식 선물 [4] 푸르메 2014-08-19 10256
37 [선배맘에게물어봐] 학교 상담 주간이네요. 뭘 들고 가시나요? [8] 난엄마다 2014-03-25 7570
36 [선배맘에게물어봐] 39개월 아이 머리 감기는 법 [10] satimetta 2014-07-18 7299
35 [선배맘에게물어봐] 약 안 먹으려는 아이(17개월) 약 먹이는 법.. [5] 케이티 2014-04-22 5648
34 [선배맘에게물어봐] 낮잠 잘 때 말이 많은 아이 [5] 숲을거닐다 2014-05-21 5609
33 [선배맘에게물어봐] 독서지도책 추천해주세요~ [4] illuon 2014-08-25 5564
32 [선배맘에게물어봐] 아이의 상처자국, 이럴땐 어떻게 하시나요? imagefile [3] 윤영희 2014-02-09 5470
31 [선배맘에게물어봐] 맘대로 안되면 화 내며 던지는 아들 [19] 숲을거닐다 2014-08-12 5394
30 [선배맘에게물어봐] 고무줄 놀이 마지막부분 어떻게? [6] yahori 2015-04-06 5372
29 [선배맘에게물어봐] 아이 생일파티 어떻게 해주시나요? [2] pororo0308 2014-04-28 5255
28 [선배맘에게물어봐] 아이들 감기 증상 대처 노하우 나눠요 [12] 케이티 2014-09-19 5185
27 [선배맘에게물어봐] 34개월, 기저귀에 응아하는 아들 [12] 숲을거닐다 2014-04-02 4896
» [선배맘에게물어봐] 직장맘에게 아침밥이란. [23] 숲을거닐다 2014-11-06 4696
25 [선배맘에게물어봐] 어린이날, 어버이날, 스승의 날 어떻게 하세요? [6] 양선아 2014-05-01 4633
24 [선배맘에게물어봐] 유아 썬크림 뭐 쓰세요? [5] 숲을거닐다 2014-06-18 4138
23 [선배맘에게물어봐] 푸룬주스 먹여보신 분~ [5] 양선아 2014-09-15 4077
22 [선배맘에게물어봐] 장난감 이렇게 사줘도 되는건가요? [18] 숲을거닐다 2015-08-20 3779
21 [선배맘에게물어봐] 책 추천 감사드려요^^ [12] ILLUON 2014-08-26 3757
20 [선배맘에게물어봐] 신경질 내며 던지는 아이 그 이후. 그리고 새로운 고민 [14] 숲을거닐다 2014-08-27 374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