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설연휴 잘 보내셨는지요? 

저는 명절에 장거리 운전을 해야했던 것 빼고는 무사히(?) 즐겁게 잘 지냈습니다.
결혼 10년차가 되니 노하우가 생기네요. 솔직하게 대화하고 소통하고 시어머니 말씀 들어드리고, 시아버지께 아닌거는 아닌 거 같다 감히 말씀도 드리고...ㅎㅎㅎ 함께 올림픽 경기 구경하면서 즐거운 추억도 만들었습니다.

저는 2월부터 강남으로 출근하는 직장맘이 되었습니다.

4년이라는 경력단절을 깨고(?) 다시 출근하니 새로운 도전이고 활력도 되지만, 아이들이 적응시켜야 하는 도전도 있고 정신없이 지내고 있어요.



남편이 개원한 학원에서 10시-4시 근무하지만, 돌봄 공백이 있어서...

3월에 초2가 되는 첫째에게 연락이 안되면 불안하지 않을까 싶은 마음에 아이에게 핸드폰을 사줘야 하나 하는 생각이 드네요. 키즈폰은 고장도 잦고 통화소리가 다 들려서...결국 쓸모가 별로 없다는 주변 이야기를 들었어요. 저희 아이는 전화 통화는 별로 안해봐서, 핸드폰이 아이에게 짐이 될까 싶기도 하고...급히 연락할 필요가 있을 때 아이가 어떻게 대처할까 하는 걱정이 되네요.


선배맘들은 어떻게 하고 계세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9 [선배맘에게물어봐] 푸룬주스 먹여보신 분~ [5] 양선아 2014-09-15 3840
18 [선배맘에게물어봐] 묻고싶어요~~ [13] ILLUON 2014-09-03 3019
17 [선배맘에게물어봐] 신경질 내며 던지는 아이 그 이후. 그리고 새로운 고민 [14] 숲을거닐다 2014-08-27 3544
16 [선배맘에게물어봐] 책 추천 감사드려요^^ [12] ILLUON 2014-08-26 3520
15 [선배맘에게물어봐] 독서지도책 추천해주세요~ [4] illuon 2014-08-25 5214
14 [선배맘에게물어봐] 어린이집 선생님 간식 선물 [4] 푸르메 2014-08-19 9336
13 [선배맘에게물어봐] 맘대로 안되면 화 내며 던지는 아들 [19] 숲을거닐다 2014-08-12 5136
12 [선배맘에게물어봐] 영유아검진 정밀검사 필요시 [2] 푸르메 2014-07-28 3317
11 [선배맘에게물어봐] 39개월 아이 머리 감기는 법 [10] satimetta 2014-07-18 6747
10 [선배맘에게물어봐] 와~~~ 우리 아들 드디어 기저귀 완전히 뗐어요 [6] 숲을거닐다 2014-07-11 3422
9 [선배맘에게물어봐] 유아 썬크림 뭐 쓰세요? [5] 숲을거닐다 2014-06-18 3873
8 [선배맘에게물어봐] 낮잠 잘 때 말이 많은 아이 [5] 숲을거닐다 2014-05-21 5399
7 [선배맘에게물어봐] 어린이날, 어버이날, 스승의 날 어떻게 하세요? [6] 양선아 2014-05-01 4383
6 [선배맘에게물어봐] 아이 생일파티 어떻게 해주시나요? [2] pororo0308 2014-04-28 4946
5 [선배맘에게물어봐] 약 안 먹으려는 아이(17개월) 약 먹이는 법.. [5] 케이티 2014-04-22 5378
4 [선배맘에게물어봐] ['선배맘에게 물어봐' 이벤트] 따스한 육아 멘토 [1] 베이비트리 2014-04-18 21084
3 [선배맘에게물어봐] 34개월, 기저귀에 응아하는 아들 [12] 숲을거닐다 2014-04-02 4649
2 [선배맘에게물어봐] 학교 상담 주간이네요. 뭘 들고 가시나요? [8] 난엄마다 2014-03-25 7274
1 [선배맘에게물어봐] 아이의 상처자국, 이럴땐 어떻게 하시나요? imagefile [3] 윤영희 2014-02-09 5173